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어젠 제 생일이였습니다.

남편?아들? 조회수 : 1,494
작성일 : 2012-06-21 20:13:18
어젠 제 생일이였어요...
전 천주교신자입니다. 제 아들은 복사이구요...
어제 새벽미사가 아들이 복사라 기분좋게 생미사 봉헌도 했구요...

제 남편은 하는일이 출퇴근이 불규칙합니다.
그런데 마침 어젠 새벽6시에 나가야 한다더라구요...
새벽미사를 가려면 집에서 5시엔 나가야하는데요...

저흰 주택에 살고.. 출근을하려면 큰대문을열고 차를 빼야하는데...이때문에 그전날 저녁부터 삐져 말을안하더군요...

잠깐의 귀찮음때문에 11살 아들을 그 시간에 혼자 보낼 수 도 없고...(아들이 아빠가 자기때문에 화났으면 혼자 다녀온다고 하더라구요...)

그래서 차를 집밖에 주차해두고 저랑 아이는 새벽미사에가고 아빠는 출근을 했습니다.

그런데 이사람 하루종일 생일축하한다 카톡도 문자도 전화도 한마디 없더니 저녁에 제가 아이랑 먹으려고 케잌을사왔더니(포인트를쓰면 문자가 가길래 일부러 포인트를사용하였습니다.) 득달같이 전화해서 혼자 파티하려고 케잌샀냐면서 비아냥거리는데 전화끊으라고 했습니다. 제가 왜 전화를 받았는지 정말 제 손가락을...

그리고 새벽 1시에 들어와서는 저녁안먹었는데 저 귀찮을까봐 그냥 잔다고 하데요....

그리고 오늘 일주일에 한번 제가 일을나가는 날입니다.
어제 늦게 와서인지 오늘은 늦게 나간다하더니 제가 오기전에 나가야 하는지 또 짜증을 부리기에 몇마디 대꾸해주다가 입을 닫았네요...
그랬더니 왜 자기에게 퉁퉁거리냐며...

제가 화를 내는게 이상한건가요??
생각이 11살 아들만도 못한 이사람...정말 답이 없는것같습니다....


어떻게 정리하고 글을써야할지몰라 그냥 생각나는대로 썻습니다...
두서없는 글이라도 그냥 푸념한다 생각하고 읽어주세요...


IP : 218.152.xxx.143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원글님
    '12.6.21 8:20 PM (90.80.xxx.93)

    제가 이해를 잘 못했는데, 남편분이 기도때문에 새벽에 깨서 화가 났다는 말씀이세요?

    단지 그것때문이라면 너무 하셨네요.. 충분히 서운하시겠어요.게다가 비아냥 거리기까지...남편분 너무 하시네요

  • 2. 원글..
    '12.6.21 8:32 PM (218.152.xxx.143)

    아.. 이해하기 힘드시죠...
    결론은 본인 출근할때 불편하다고 화가난거예요....

  • 3. 에구구 읽는 제가 다 서운하네요.
    '12.6.21 8:33 PM (119.149.xxx.21)

    앞으로 일년 동안 더 건강하시고,

    되는 일마다 잘 풀려서 얼굴에서 웃음꽃이 활짝 피어나서 남편님 얼굴에도 전염이 되기를!

    온가족 얼굴에 웃음꽃이 일년 내내 지지 않는 가정 되시라고 빌어 드립니다. 힘내세요!^^

  • 4. 코코리
    '12.6.21 8:39 PM (1.251.xxx.178)

    토닥토닥~ 생일지났지만 진심으로 축하드려요 당신은 소중하니까요~ ^^ 안좋은거 섭섭한거 빨리 다잊어버리고 내일이라도 나를이세상에서 가장좋아하는분을 만나서 맛있는식사한번하세요 대접하셔도좋구요 찌질한남편에게 (지송) 기운빼지마세요 원글님 생일축하해요

  • 5. 원글..
    '12.6.21 9:09 PM (218.152.xxx.143)

    모두 감사합니다...

    지금 전화와서 삐졌냐고 십대냐고...
    어제 혼자먹으려고 케잌샀냐고 한게 축하한다는 말이였다네요... 기막혀서....

  • 6. 원글님
    '12.6.21 9:34 PM (90.80.xxx.93)

    겨우 그것때문에 원글님 생일을 망쳤대요??;;;
    세상에..혼자 파티할려고 케익샀냐는말이 어떻게 생일 축하로 풀이될수가 있는건지 ㅠㅠ

    원글님 토닥토닥..

  • 7. 에그그
    '12.6.21 11:10 PM (211.246.xxx.27)

    늦었지만 축하드리구요~~!! 남자들은 어쩜 저럴까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8488 상가같은거 하나 있어서 다달이 이삼백만 나오면.. 3 매달 2012/07/16 2,670
128487 사장님한테 이런 말씀 드리면 안되겠지요? 3 임금님 귀 2012/07/16 827
128486 포스터그리기는 포스터 물감으로 해야 하는거죠? 1 포스터 2012/07/16 1,010
128485 정선 쌍봉우리 식당 / 동박골 어디가 더 맛있나요? 곤드레밥 2012/07/16 669
128484 영어샘계세요? 고3영어과외때문에..제발 도움말씀좀 주세요 ㅠㅠ 8 진짜~ 골아.. 2012/07/16 4,512
128483 대출금~~~ 대출 2012/07/16 669
128482 청소하다 암흑천지 ㅠㅠㅠㅠㅠ 3 그냥 불을 .. 2012/07/16 1,027
128481 아파트 옆집 개가 유리집 앞에다 쉬를 해요2 13 어째 2012/07/16 2,006
128480 돼지갈비 돼지갈비 2012/07/16 676
128479 7세 남아 방문피아노 2012/07/16 571
128478 전세대출 알려주세여 2 돈이왠수 2012/07/16 875
128477 북유럽에 사시는 분들 계신가요? 1 .. 2012/07/16 1,236
128476 며칠전 여행 팁 .... 2012/07/16 1,140
128475 요즘 시계 약 어디서 가나요? 2 .. 2012/07/16 868
128474 홈쇼핑 콜센타는 어떤가요? 1 돈이 뭔지.. 2012/07/16 1,261
128473 영어공부 3 중학생 2012/07/16 1,155
128472 예전에 문성실 공구 르쿠르제 부페 캐서롤 22 cm가격 아시는 .. 1 단지궁금 2012/07/16 2,221
128471 미드나잇 인 파리에서 누가 부르니인가요??(스포인가?) 3 누규 2012/07/16 1,088
128470 시댁 가까이 있으면 아이도 가끔 맡기시나요? 4 성격차이 2012/07/16 1,733
128469 초등4 남자아이 공부에 관해서는 넘 무기력해지네요 4 bb 2012/07/16 1,539
128468 여자들이 반하는 남자들의 매너 2 넘실거려 2012/07/16 2,057
128467 부모 유산을 빨리 받는 게 나쁜가요? 1 참맛 2012/07/16 1,672
128466 지방에서 코엑스몰 구경을 가려는데... 8 주차 2012/07/16 1,426
128465 드디어 커피머신이 왔는데요~~~++;; 14 아놔 2012/07/16 3,615
128464 영어 박사님들 질문드려요 ㅠㅠ 4 ... 2012/07/16 9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