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이런 언니에게 제가 매정한걸까요?

?? 조회수 : 3,751
작성일 : 2012-06-21 19:46:36

언니가 유방암에 걸려 약 한달간 간병인 노릇을 했어요

언니는 서울이고 저는 부산인데 그때 저는 직장을 그만두고 쉬고 있던 중이라 가능했어요

언니와는 그닥 친한 사이는 아니라 그때 처음으로 언니집에도 가고 같이 있으면서 많은 얘기를 나눴어요

처음에는 한달만 부탁하더니 항암주사를 맞는다고 6개월을 부탁하더라구요

수술후 퇴원하고 이사를 해야한다고 항암1차이후에 이사날짜를 잡았는데 언니가 자꾸 엉뚱한 소리를 하는거예요

너가 계속 도와주면 내가 직장을 쉬지않고 다닐수 있다

이사는 굳이 포장이사할 필요 있냐면서  온갖 묵은 살림 다꺼내서 청소할 계획 잡고

이사 갈 집 깨끗하던데 굳이 청소 부를 일 있냐 그냥 살살 하면 되겠던데

조카 관리부터 은근히 붙잡고 공부도 시켜주고 했으면 하고..

제가 아직 미혼이고 살림도 안해봐서 많이 힘든데 이것저것 은근히 힘들게 하는 거예요

그렇다고 형부가 나서서 하는 타입도 아니고 뒤에서 뒷짐지고 있는 스타일..

언니가 욕심도 많고 사람을 잘 휘두르는 스타일이고 계산도 빠르고 기회도 잘타고 그래서 평소에는

거리를 두고 살았는데 아프다는데 어쩔수 없이 같이 있다가 내가 당하는 기분이 들어서 한달만에 내려와버렸어요

자꾸 오라고 전화와도 적당히 둘러대고 있는데 제가 너무 매정한 걸까요?

 

 

 

 

 

 

 

IP : 14.43.xxx.11
1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6.21 7:49 PM (119.201.xxx.171)

    간병인 쓰면 되지 왜 동생을 부려먹는지 이해가 안되네요..그리고 형부는 뭐하구요..원글님은 그정도 했으면 되었으니 원글님 인생 사세요.

  • 2. ...
    '12.6.21 7:54 PM (122.42.xxx.109)

    잘하셨어요. 괜시리 미안한 맘 가지지 마시고 연락 끊으세요. 언니분은 어차피 6개월 간병해줘도 고마운 줄 모르고 더 바랄 사람입니다.

  • 3. 잘했어요
    '12.6.21 7:58 PM (121.145.xxx.84)

    에효..왜 그런대..;; 잘 부탁하는것도 성격인듯
    형부 있는집에 미혼처제 불러서 뭐하는짓인지..처음에 며칠정도야 그렇다쳐도 좀 심하네요

  • 4. 음.
    '12.6.21 8:01 PM (222.111.xxx.176)

    그동안 간병 잘 해 줬으니 이젠 원글님 생활로 돌아 와야지요.
    언니는 힘들어서 일도 못 할텐데 포장이사도 아니고 그냥 이사 갈 준비를 하다니..
    남편도 있으니 어떻게든 꾸려 나갈 겁니다, 간병인을 쓰던 ...
    그래도 안부 전화는 자주하고 취업 준비때문에 경황이 없다고 딱 자르세요.

  • 5. 친언니??
    '12.6.21 8:01 PM (218.152.xxx.143)

    친언니 아니신거죠?? 친언니라도...
    긴병에 효자없다는 말...
    아무도 내인생 대신 살아주지 않습니다...

  • 6. ...
    '12.6.21 8:15 PM (222.109.xxx.30)

    원글님 하실만큼 하셨어요.
    윗분 얘기처럼 안부 전화 자주하고 취업 준비 하세요.
    섭섭해도 할수 없느거고요.
    동생 배려하는 언니면 고맙다고 이젠 네 생활로 돌아 가라고 할거예요.
    형부 도움 받거나 간병인을 쓰던가 도우미를 쓰셔야지요.

  • 7. ..
    '12.6.21 8:17 PM (110.14.xxx.164)

    우와 너무하네요
    배려가 오래가면 당연한게 된다더니 ..

  • 8. pp
    '12.6.21 8:37 PM (112.151.xxx.134)

    친언니 맞아요??
    자기 인생 좀 편하려고 동생 인생은 어찌되건 상관 안하는거쟎아요.

  • 9. 그냥
    '12.6.21 9:52 PM (175.112.xxx.123)

    다시 취업했다하세요.

  • 10. ..
    '12.6.21 10:13 PM (108.41.xxx.124)

    한달도 대단하시다는 생각이 드네요.
    저도 언니 있지만 저는 그렇게 못할 것 같은데요. 언니랑 많이 친한데도 그래요.
    언니가 경우없고 사람 고마운 줄 모르는 사람이니 차무리 친 자매라도 거리를 두는 게 맞다 생각합니다.
    당장 꼬꾸라지게 생긴 사람 밀쳐낸 것도 아니고 죄책감갖지 마세요.

  • 11. 예쁜천사
    '12.6.22 3:12 AM (24.30.xxx.171)

    미혼인 처제가 언니 없이 형부만 있는 집에 그리 오래 있으면 좋지 않습니다.
    아무리 조카가 있다고 하더라도 말이예요.
    언니는 언니몫이 있고, 미혼인 원글님은 원글님의 인생의 몫이 있습니다.
    힘들어도 내 몫은 내가 하는게 인생이라고 생각해요.

  • 12. ...
    '12.6.22 11:00 AM (218.234.xxx.25)

    형부가 아프면 시동생이 와서 간병하겠구먼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8896 어금니 빼고 임플란트하려면 오래 걸리나요? 8 치과 2012/07/17 4,200
128895 정형돈 노래. 듣지마.... 그거요. 넘 재밌어요 6 웃음 2012/07/17 2,524
128894 카페에서 매니큐어 바르는 사람한테..... 8 하늘물빵 2012/07/17 4,534
128893 의자폭 1인분이 너무 좁지않나요? 의자수를 줄이고 폭을 넓게하.. 1 우리나라 전.. 2012/07/17 968
128892 대전에 꽃시장 어디있는지 아시는 분~ 2 .. 2012/07/17 1,896
128891 엄마는 너의 긴 다리가 부럽다. 3 부러움을 사.. 2012/07/17 1,791
128890 영구 임대 주택 입주하고 싶어요~~ 5 임대 2012/07/17 2,659
128889 스마트폰에 빠져 있는 남편 정말 보기 싫어요. 8 중독 2012/07/17 2,657
128888 갑상선호르몬은 정상인데 낭종과 결절이 많아요. 2 둘다 안좋기.. 2012/07/17 2,433
128887 롯데도 불매운동 하네요 6 한놈만 2012/07/17 1,808
128886 부동산에서 현금영수증을 발급안해줄때 어디에 신고하나요? 3 ... 2012/07/17 2,432
128885 오늘 하루도 즐겁게~ 유머하나 갑니다~ 발끈하는 정형돈ㅎㅎㅎ 1 수민맘1 2012/07/17 1,407
128884 저.. 근데 임신했는데 메니큐어 발라도 돼요? 3 오우 2012/07/17 2,632
128883 제주도 갈때 에어카텔, 어디서 예약하면 싸고 좋은가요? 2012/07/17 743
128882 풍치로 인해 뼈이식을 한다는데요.. 2 .. 2012/07/17 2,169
128881 근데 블로그는 왜 다 네이버에요? 6 궁금 2012/07/17 2,390
128880 좋은 마스카라 추천좀 해주세요 8 ** 2012/07/17 2,280
128879 한 큰술은 얼마인가요? 3 요리 2012/07/17 1,293
128878 ppt 파일을 한글로 전환 가능할까요? 3 ///// 2012/07/17 10,294
128877 해운대와 캐러비안베이 중에서 수질이 더 나은곳은? 5 비교 2012/07/17 1,575
128876 개털제일잘닦이는 밀대 뭐없나요? 4 ,,,,,,.. 2012/07/17 1,288
128875 엄마표 영어, 교재 추천좀 부탁드려요. 15 엄마표 2012/07/17 3,297
128874 추적자 강동윤이 불쌍하다고 느끼시는분은 그냥 한 번 읽어보세요... 7 ... 2012/07/17 1,963
128873 7살 아들이 기타 배우고 싶다네요^^;; 18 기타 2012/07/17 3,864
128872 대학생 아이 눈을 좀 크게 했으면 싶은데 어떤 성형 시술을 해야.. 9 성형 2012/07/17 3,1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