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자꾸 쓰던걸 선물로 주는 언니.

스노피 조회수 : 3,150
작성일 : 2012-06-21 11:58:02

친척언니 회사에서 일을하고 있어요.

제가 옷사는거(이건 다른거에 비하면 쫌 좋아함), 가방, 신발 이런거 잘 안사고 사러 다니는거 귀찮아하거든요.

특히 가방은 15년째, 신발도 그정도로 떨어져 구멍나기직전까지 신어요.

사는거 좀 돈 아깝고 딱히 필요치도 않고..

근데 저보고 촌스럽다며 가방을 그렇게 십수년을 메고 다니는 사람이 어디있냐며  얘기해요.

언니가 사장..돈 많고, 아끼지않고 쓰는 타입.

 

근데 희한한건 이 언니가 사주는게 아니고 자기가  쓰던걸 줘요.

얼마전에도 가방하나를 줬는데 이건 뭐 십수년전 제가 대학다닐때도 안갖고 다녔을 완전 구식.

성의가 있으니 하루이틀 하고 다니고 옷장에 박아뒀어요.

근데 몇일전 또 촌스럽다며 자기꺼 준다는겁니다. 사준다는것도 아니고 ㅠㅠ.

사실 사준데도 별로 막 좋지도 않아요. 쇼핑하는것도 귀찮고..

근데 유럽여행가서 산거라는둥 (그렇다고 명품도 아니에요) ,유럽가서 한국돈으로 몇십만원하는거 산거라는둥..

이해가 안가요. 왜 자꾸 자기 쓰던걸 주는지.

저뿐아니라 자기 친동생, 저희 엄마 등등 아는사람한테 선물을 쓰던걸 줍니다/.

나같으면 아무리 좋은거라도 실례될까 쓰던건 못주겠더만.

그래서 몇일전 가방을 받았는데 이건 뭐 제가 쓴 15년된거보다 더 낡은..

2개중 하나는 3-4년정도 된거같은, 하나느 5년정도 된거같은.. 

 

자기가 쓰기 싫은거 재고 정리 하는걸까요?아님 옷장 정리?

솔직이 안갖고 다님 그만이지만 회사가 언니회사라 안갖고 다니는것도 실례될꺼같고..

옷도 입던거, 다행히 발 사이즈는 안맞아 다행이지 신발까지 받을뻔 했어요.ㅠ

 

당췌 이 심리는 뭘까요?

IP : 59.5.xxx.118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옷장정리인듯.
    '12.6.21 11:59 AM (180.66.xxx.201)

    받지 마세요.
    자기 딴엔 버리기 아깝고 쓰기는 촌스러워서 주는 거니까요.

  • 2. 스노피
    '12.6.21 12:19 PM (59.5.xxx.118)

    선물이다 라는 말자체는 안해요.당연히.
    근데 안갖고 다니면 내가 전에 준거 왜 안하고 다니냐고 해요.
    생색을 내면서 준다는게 문제죠. 쓸려면 쓰고 안쓸려면 버려.. 이게 아니고 니꺼 낡았으니 내걸 쓰라고 줘요. 그렇다고 언니가 주는걸 어떻게 받기싫다고 똑부러게 하나요? 요번에도 그냥 또 몇일하고 다니다 옷장에 박아놔야겠다라고 생각하고 있어요.

  • 3. 그냥
    '12.6.21 12:25 PM (175.125.xxx.78)

    이거 내스타일 아니다 하면서 안받음 되죠 자꾸 받으니깐 좋아하는줄 알고 또주죠ㅎ

  • 4. ..
    '12.6.21 12:39 PM (110.14.xxx.164)

    그쪽은 님 생각해서 주는걸수 있으니 딱 잘라 거절하세요
    제 취향 아니라서 안쓴다고요
    그런사람들 안쓰는거 주고 생색내요

  • 5. 주변에있음
    '12.6.21 1:04 PM (121.190.xxx.4)

    멀쩡한 물건 버리고 죄받기 싫어서 별별 쓰레기 우리집에 다 갖다 버리는 인간 있읍니다.
    엄청 스트레스에요.
    됬다고 해도 집요하게 묻고 또묻고 기어이 다른사람편에 보내요.
    다 들고 가서 그집 거실에 쏟아 버리고 싶어요.

  • 6.
    '12.6.21 3:41 PM (210.182.xxx.5)

    머리 아프게 심리파악 하지 마시고, 딱 거절! 받지 마세요.
    단순한게 정답

  • 7. 됫다고.
    '12.6.21 8:07 PM (121.181.xxx.203)

    잘안쓰게 된다고 하삼..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8294 어디서 물어보고 1 아르바이트 .. 2012/07/16 678
128293 뜬금없는얘기지만 왜 이렇게 불륜이 많은거죠??? 5 qkqh 2012/07/16 4,013
128292 디아블로에 미친남편 4 디아블로 2012/07/16 1,407
128291 20초반 남자대학생의 패션 3 평범한일상 2012/07/16 1,809
128290 3개월된 강아지가 이틀째 변을 안봤어요,,, 2 . 2012/07/16 1,084
128289 감자탕, 얼렸다 먹어도 되나요? 5 넘 많이 했.. 2012/07/16 1,440
128288 저의 생일이에요^^ 13 오늘 2012/07/16 854
128287 임신중 대상포진 ㅠㅠ신랑미워요 6 임신중 2012/07/16 6,291
128286 정말 잘하는 곳 발견요~ 7 눈섶영구화장.. 2012/07/16 1,669
128285 저도 여성분들께 부끄러운 질문 좀... 16 부끄 2012/07/16 6,221
128284 오늘 런닝맨 4 유준상 2012/07/16 2,421
128283 지금 ebs 한국영화특선에서 렌의 애가를 하는데 3 에반젤린 2012/07/16 2,007
128282 세계 각 나라의 다문화정책 (붙여넣기) 34 한민족사랑 2012/07/16 11,140
128281 모유수유로 쳐지고 작아진가슴 방법없나요? 21 손님 2012/07/16 6,133
128280 우연히 고등학교 동창을 만났어요. 26 ..... 2012/07/16 16,137
128279 미스트 어디제품이 좋은가요? 10 건성 2012/07/15 2,525
128278 이것은 사치가 아닌걸로..... 꼭 그렇게 봐주는걸로....... 7 철부족엄마 2012/07/15 3,075
128277 [넝쿨당]근데 시어머니와 며느리는 왜꼭 갑과 을의 관계가 되는걸.. 6 ㅡㅡㅡ 2012/07/15 2,384
128276 초파리도 아니고 동그란벌레가 날라다녀요 4 궁금 2012/07/15 4,444
128275 세광이 캐릭터 점점 찌질해져요 1 넝쿨광팬 2012/07/15 1,550
128274 다들 집안팔리고 반토막이다해도 이시골동네부르는게값이네요 11 집사려는데요.. 2012/07/15 4,507
128273 코스트코 굴비 얼마인가요 1 카이 2012/07/15 1,142
128272 전,,왜?음식 솜씨도 지지리 없으면서 남 뭐 해먹이고 싶을까요?.. 3 ,, 2012/07/15 2,052
128271 윤시내가 부르는 사랑..그놈 너무 좋아요 1 사랑.그놈 2012/07/15 1,941
128270 애낳고 일년뒤에도 산후풍이 오나요? 8 출산후 일년.. 2012/07/15 2,2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