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자꾸 쓰던걸 선물로 주는 언니.

스노피 조회수 : 3,149
작성일 : 2012-06-21 11:58:02

친척언니 회사에서 일을하고 있어요.

제가 옷사는거(이건 다른거에 비하면 쫌 좋아함), 가방, 신발 이런거 잘 안사고 사러 다니는거 귀찮아하거든요.

특히 가방은 15년째, 신발도 그정도로 떨어져 구멍나기직전까지 신어요.

사는거 좀 돈 아깝고 딱히 필요치도 않고..

근데 저보고 촌스럽다며 가방을 그렇게 십수년을 메고 다니는 사람이 어디있냐며  얘기해요.

언니가 사장..돈 많고, 아끼지않고 쓰는 타입.

 

근데 희한한건 이 언니가 사주는게 아니고 자기가  쓰던걸 줘요.

얼마전에도 가방하나를 줬는데 이건 뭐 십수년전 제가 대학다닐때도 안갖고 다녔을 완전 구식.

성의가 있으니 하루이틀 하고 다니고 옷장에 박아뒀어요.

근데 몇일전 또 촌스럽다며 자기꺼 준다는겁니다. 사준다는것도 아니고 ㅠㅠ.

사실 사준데도 별로 막 좋지도 않아요. 쇼핑하는것도 귀찮고..

근데 유럽여행가서 산거라는둥 (그렇다고 명품도 아니에요) ,유럽가서 한국돈으로 몇십만원하는거 산거라는둥..

이해가 안가요. 왜 자꾸 자기 쓰던걸 주는지.

저뿐아니라 자기 친동생, 저희 엄마 등등 아는사람한테 선물을 쓰던걸 줍니다/.

나같으면 아무리 좋은거라도 실례될까 쓰던건 못주겠더만.

그래서 몇일전 가방을 받았는데 이건 뭐 제가 쓴 15년된거보다 더 낡은..

2개중 하나는 3-4년정도 된거같은, 하나느 5년정도 된거같은.. 

 

자기가 쓰기 싫은거 재고 정리 하는걸까요?아님 옷장 정리?

솔직이 안갖고 다님 그만이지만 회사가 언니회사라 안갖고 다니는것도 실례될꺼같고..

옷도 입던거, 다행히 발 사이즈는 안맞아 다행이지 신발까지 받을뻔 했어요.ㅠ

 

당췌 이 심리는 뭘까요?

IP : 59.5.xxx.118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옷장정리인듯.
    '12.6.21 11:59 AM (180.66.xxx.201)

    받지 마세요.
    자기 딴엔 버리기 아깝고 쓰기는 촌스러워서 주는 거니까요.

  • 2. 스노피
    '12.6.21 12:19 PM (59.5.xxx.118)

    선물이다 라는 말자체는 안해요.당연히.
    근데 안갖고 다니면 내가 전에 준거 왜 안하고 다니냐고 해요.
    생색을 내면서 준다는게 문제죠. 쓸려면 쓰고 안쓸려면 버려.. 이게 아니고 니꺼 낡았으니 내걸 쓰라고 줘요. 그렇다고 언니가 주는걸 어떻게 받기싫다고 똑부러게 하나요? 요번에도 그냥 또 몇일하고 다니다 옷장에 박아놔야겠다라고 생각하고 있어요.

  • 3. 그냥
    '12.6.21 12:25 PM (175.125.xxx.78)

    이거 내스타일 아니다 하면서 안받음 되죠 자꾸 받으니깐 좋아하는줄 알고 또주죠ㅎ

  • 4. ..
    '12.6.21 12:39 PM (110.14.xxx.164)

    그쪽은 님 생각해서 주는걸수 있으니 딱 잘라 거절하세요
    제 취향 아니라서 안쓴다고요
    그런사람들 안쓰는거 주고 생색내요

  • 5. 주변에있음
    '12.6.21 1:04 PM (121.190.xxx.4)

    멀쩡한 물건 버리고 죄받기 싫어서 별별 쓰레기 우리집에 다 갖다 버리는 인간 있읍니다.
    엄청 스트레스에요.
    됬다고 해도 집요하게 묻고 또묻고 기어이 다른사람편에 보내요.
    다 들고 가서 그집 거실에 쏟아 버리고 싶어요.

  • 6.
    '12.6.21 3:41 PM (210.182.xxx.5)

    머리 아프게 심리파악 하지 마시고, 딱 거절! 받지 마세요.
    단순한게 정답

  • 7. 됫다고.
    '12.6.21 8:07 PM (121.181.xxx.203)

    잘안쓰게 된다고 하삼..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4926 네이버 비밀번호 어떻게 바꾸죠 2 바이올렛 2012/07/06 526
124925 연고 있는 외국으로 휴가간다는데 이해 못하는 남친 19 이해불가 2012/07/06 3,217
124924 영유 파티에관한해석부탁해요 1 영어해석 2012/07/06 582
124923 전문가들이 뽑은 상반기 최고 드라마 11 2012/07/06 3,394
124922 홍라희 집안 보셨나요? 64 휴우 2012/07/06 39,972
124921 결정 장애... ㅠ.ㅠ 9 종이봉지 2012/07/06 2,261
124920 유령보시는분 알려주세요 이해가 안가요.. 3 .. 2012/07/06 1,732
124919 8월 17일경 제주도 바다에 들어갈수 있을까요? 4 jdelor.. 2012/07/06 968
124918 살돋 양배추채칼 콕 집어주세요^^ 4 ... 2012/07/06 2,041
124917 콩나물밥 맛나게 하는 벙법 아시는 부~운~!! 11 요리초보 2012/07/06 2,606
124916 예금 1년이나 2년 넣어 둔 거 중간에 해약하면.. 3 여름비 2012/07/06 1,390
124915 신데렐라 언니 2회 지금 곧 온스타일에서 하네요 1 드라마족 2012/07/06 987
124914 daum 메일 아이디 사용정지와 daum 포맷!!! 4 바람바람 2012/07/06 1,329
124913 콜택시 타고.. 현금영수증받을 수 있을까요? .. 2012/07/06 1,084
124912 심장초음파봐야하는데요 병원알려주세요 7 ... 2012/07/06 2,242
124911 윗층이 집에서 운동을 해요.(소음) 7 웃음이피어 2012/07/06 2,454
124910 이석증 물리치료해주는 이비인후과 좀 알려주세요~ 7 어질어질 2012/07/06 11,223
124909 체육 내신에 들어가나요 2 중학 2012/07/06 1,860
124908 화훼장식가능사 시험 아시는분 계신가요? 1 능력 2012/07/06 1,092
124907 이것이 바로 '82 삼계탕 밥차'를 바라보는 남초 싸이트의 반응.. 6 봐라, 이거.. 2012/07/06 2,833
124906 이런 집은 어떤가요? 2 궁금 2012/07/06 1,244
124905 타진요 법정구속 됐네요. 125 뻥뚫린 속 2012/07/06 12,238
124904 양치질을 하고 나서 입안에 하얀 실? 점막? 같은게 막 생겨요... 6 ... 2012/07/06 26,165
124903 데스크탑 컴퓨터 추천 해 주세요 ㅠ 1 완전 컴맹 2012/07/06 1,743
124902 난방으로 빨래 말리는중 1 그냥 막때면.. 2012/07/06 1,1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