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진정한 바람둥이 경험기 (악플 사절)

충분히 괴로움 조회수 : 4,272
작성일 : 2012-06-21 11:38:42

착한 남자와 오랜 기간 연애하다가 헤어진 후,

반대 성향의 남자를 만났어요.  우선 외모가 너무 훌륭... 전 남친 168cm 이사람 188cm

전 남친 : 뚝배기형, 남성스러움 없음..일편단심, 잔재미없음. 배려 짱, 감성 제로 스탈.

이사람 : 호남형, 남성스러움(취미로 킥복싱함 대만에 킥복씽 대회 참가함. 취미로 글을 씀- 훌룡함). 자신은 착해서, 마음이 모질지 못해서 자기를 좋아하는 이세상 모든 여자한테 매정하지 못한다는 감성짱인 스탈, 그러나 배려라고는 눈씻고 찾으려고해도 찾을수 없음.

헤어짐, 그러나 문자...네가 행복했음해...근데 좀 보고파..

이사람 외국인임..딱 저런 투로 문자보냄..잔잔하던 내 가슴에 파문일음....

물어봤음. 우리 사귀는 거야...

대답함. 자기는 할일이 너무 많아서 여친을 만들고 싶지 않다나 뭐라나..나 만나고 담날 다른 여자와 영화보려가고...

날 만나다 어느날 연락이 뜸해지고 문자 답하는 시간이 길어져...물어봄..너 여친 생겼어

대답...응.

화가남...그러나 표현하지 않고 잘 지내..연락 끝음

그리고 한 두어달 지나.. 문자옴...i miss u.

내가 미쳤지...그를 만남...너 이러는거 바람피는거란거 알아.

대답함....여친한테 얘기했어. 넌 나의 특별한 친구고 오랬동안 네 옆에 있고 싶어. 보고싶었어.

여친과 깨진후 날 보려온건줄 알았는데, 이런식으로 말함...화냄..다신 연락하지 말라함.

다시 연락옴...i wish u r great..

답 안함.

전화 옴. 통화함...다시 만남. 계속 만남...여친과 헤어짐...

거의 사귀는 사이같은 분위기...

그러나 저 만나고 담날 전 여친 만나서 영화본 사실 알게됨...화남 그러나 표현하지 않음.

물어봄...전여친이 아직 자기를 많이 좋아하고 있다고 함, 얘기도 하고 식사도 하고...그런다함..

아직 사귀는 사이는 아니기 때무에 뭐라할순 없어도 불꽤함..

다른 여자 만나기 시작함...

사귀는 관계가 아니니 뭐라 못함.

공항에서, 본국에서 문자함...그가 애잔해짐.

다시 잘해보고 싶어짐...

만나고 싶다고 연락왔을때 토요일에 보자함, 그 해야할일 있다함. 직감적으로 다른 여자 만난다는것 감지..

화냄...

그 물어봄 자기랑 사귀고 싶냐고...?

자기는 할일이 너무 많아 여친 사귀고 싶지 않다함..

헐..

다시는 연락하지 말라함.

상처 많이 받았고, 지금도 상처 받고 있음....

여자가 수도 없음.

도대체 그 많은 여자들을 어디서 만날까 싶음.

저 똥 밟은거 맞죠....???

IP : 14.50.xxx.130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ㅋㅋ
    '12.6.21 11:43 AM (220.85.xxx.157)

    바빠서 여친 못사귄다더니 딴여자랑은 사귀고ㅋ 원글님은 심심풀이땅콩 이상은 아니네요. 다 아시죠?

  • 2. 근데
    '12.6.21 11:51 AM (222.101.xxx.37)

    뭐가 자랑이라 아까부터 계속 이 글 올리시는지@@

  • 3. 좋은 경험
    '12.6.21 11:51 AM (221.140.xxx.2)

    저는 좋은 경험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런 놈은 언제든지 여자가 좋다고 따라다니기 때문에
    여자 귀한걸 모르더라구요. 결혼하자는데 안했습니다. 그 놈 입장에서는 쿨한 제 성격이
    좋았겠지만, 나의 속마음은 그런 놈이랑 결혼할 생각이 없었기 때문에 그 놈의 여자문제에
    화가 안났던것일 뿐.

    벌써 20년 전이라 그 시절에는 핸드폰도 흔하지 않고 삐삐도 별로 없던 때인데
    친구나 후배들의 전화가 엄청 자주 왔습니다. 지금 어디인데 그 남자가 어떤 여자랑
    어쩌고 저쩌고 하는 중이라고 제보전화가 자주 왔거든요.

    그 여자 누구야? 하면 그냥 S여동생 하던 그 놈에게 뭘바랬겠어요.
    지금은 지고지순한 남편 만나서 결혼했는데 남편이 저의 과거를 다 압니다.
    그래도 별상관 안합니다. 미스 시절에 연애 한번 안해본 여자라면 그건
    문제가 있는거라고 괜찮다고 합니다. 지금 남편을 만난 첫날 제가 딴남자랑9그 놈 아님)
    헤어지고 울고불고 하던 날이었거든요. 울고불고 하는 저를 새벽까지 옆에서
    조용히 기다려주고 집에 데려다준게 지금 남편입니다 ㅋㅋㅋ

    그 놈하고 미련 못버리고 원글님처럼 3년을 띄엄띄엄 만났는데
    결론은 여러 여자의 남자보다는 나만의 남자를 만나야 행복하더라 입니다.

  • 4. ............
    '12.6.21 2:06 PM (180.224.xxx.55)

    누가 조언좀 확실하게 해줬으면 하네요 ..
    제 주변 친구들은 다 순둥이..에다 순둥이 같은 남편들 만나 살기 때문에 바람둥이를 겪어본.. 친구들이 없네요.. 이럴땐 어떻게 해야하는지.. 궁금하네요 ...

  • 5. 불감증
    '12.6.21 3:15 PM (121.140.xxx.77)

    그 수많은 여자들이 바로 님같은 부류들인거죠.

    일단 외국남이라니까 한국 여성 특유의 무한대의 이해심을 갖고 보는거고,,
    한국남 대하는 것과는 완전 정반대로 본인들이 다 희생하면서도 이런게 바로 서구식 사랑이라 믿는 걸수도...

    그 수많은 한국 여성들이 다 님처럼 짜증내면서도 또 그 외국남이 연락오면 쪼르르 나가는거죠.
    나가서 되려 본인이 돈쓰면서 만나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6168 중학생 아들이 야동을 봤는데요, 3 힘들어요 2012/07/10 4,504
126167 얼갈이열무물김치 망쳣는데 살릴방법없나요?ㅠ 5 커피우유 2012/07/10 1,442
126166 식욕억제제관련 문의드려요..(잘아시는분 답변좀요) 6 .. 2012/07/10 2,733
126165 어린이집 7세 하루자고오는 여름캠프 보내시나여? 21 궁금 2012/07/10 2,298
126164 외벽도색작업시 베란다실리콘공사 5 zzz 2012/07/10 1,483
126163 재활용쓰레기 고물상(?) 갖다 줘도 되나요? 1 휴지 2012/07/10 1,184
126162 영화밀레니엄 미국판vs스웨덴판 중 어느게 원작과 더 가까운가요?.. 12 밀레니엄 원.. 2012/07/10 1,808
126161 올란도나 모하비 타시는 분 계세요? 3 ... 2012/07/10 2,165
126160 초2 악기 시작 하려고 하는데요.(비올라) 2 비올라 2012/07/10 1,207
126159 아이 적성검사 2012/07/10 627
126158 초등 저학년 용 바디+샴푸 추천 부탁드려요 바디 2012/07/10 699
126157 82쿡에서 보낸쪽지 상대방수신전에 삭제하면요. 2 안보낸걸로되.. 2012/07/10 1,047
126156 자식이 독립하기 전에 뭘 가르쳐야 한다고 생각하세요? 5 .... 2012/07/10 1,960
126155 아이가 파란색 초록색을 오래 보면 눈이 너무 시리다고 하네요.... 6 안과 2012/07/10 1,167
126154 매연 밤에 더 느껴지네요. 1 도로변아파트.. 2012/07/10 859
126153 오토비스와 스팀청소기늬 차이점은 뭔가요? 3 ..... 2012/07/10 1,825
126152 요즘의 저에게 딱맞는 명대사 내게하는말 2012/07/10 1,024
126151 신경치료 안하고 금니 씌운건 언제쯤? 1 ... 2012/07/10 2,816
126150 삼*라면박스구입했는데요..갯수가 하나 모자라요..아놔~^^ 9 이걸 어쩐다.. 2012/07/10 1,952
126149 아이를 주시면 사제로 바치겠다는 기도. 10 천주교분들 2012/07/10 2,812
126148 톰크루주 이혼했네요.,, 결국 2012/07/10 1,842
126147 물건을 "아이"라고 쓰는 것 29 집집 2012/07/10 4,236
126146 1학년 아이가 머리에서 냄새가 나요ㅜㅜ 6 아기엄마 2012/07/10 5,419
126145 남편이 소시오패쓰같아요 2 또한 2012/07/10 2,968
126144 놀라운 감자생즙...녹즙기? 휴롬? 지겨우시겠지만 의견구합니다... 7 하늘 2012/07/10 5,1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