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내가 여름이 싫은 이유 10가지 맞아맞아 베스트 시리즈

@@ 조회수 : 3,063
작성일 : 2012-06-20 18:42:34

1. 일단 더워서 싫다. 집에서나 차 안, 실내에서는 에어컨이라도 틀지만 길에서는 어쩔겨...;;;

 

2. 자외선 때문에 피부의 노화가 두렵다. 기미를 넘어서 검버섯을 걱정해야 하는 나이.ㅠㅠ

 

3. 가족들이 더위를 안 타서 혼자 벗고 있는 것이 영...어색하다. (그래도 반바지, 나시는 입음)

 

4. 가끔 집에서 트렁크 팬티 스타일의 반바지를 입고 있는데 (이게 젤로 시원함) 택배 아저씨가

   급작스럽게 들이닥쳤는데 앞치마를 찾아도 없을 때...긴급상황이 된다.

 

5. 아예 정신이 나간 경우...4의 차림으로 앞치마 입은 채, 내가 반바지를 입은 줄 알고 쓰레기 버리러 나갈때...;;

  엘리베이터 CCTV 에까지 증거가 남는다는 거..ㅠㅠ

 

6. 냉음료를 먹다 지쳐서 배탈이 나기 일쑤라서 오미자, 매실을 타서 먹는데 이 마저도 어쩔 때는

    너무 단 나머지 체중계가 슬슬 올라간다.

 

7. 된장, 고추장, 쌈장, 쨈, 오이지, 매실액....실온에 두어도 될 것들을 김치냉장고에 꾸역꾸역

   넣어야 하는 아픔이...공간이 저절로 부족해진다. 장마때에는 쌀까지 넣는다는...ㅠㅠ

 

8. 냉면을 즐기는 계절이긴 하지만 육수에는 엄청난 칼로리와 조미료가 담뿍 들어가 있다는 사실..!!

   칡냉면은 MSG의 끝판왕입니다요...냉면 전문점 아니면 몰라도...갈비에 후식으로 먹으면 칼로리 폭발!!

 

9. 애들 씻기느라 너무 힘든데 여름에는 때 밀기도 그래서 대중탕 가기 그렇고 집에서는 샤워로 해결이 안되는

   미끌함과 이태리 타올이 소화 못하는 숨겨진 때가 존재한다는 사실...ㅠㅠ

 

10. 밥 하기가 더워서 국이나 찌게는 포기하고 외식이 늘어나 엥겔지수가 팍팍 올라간다는 거...;;;

     한 더위에 국물 찾는 느그들은 뭐냐!! 걍 먹어라!!! 에미 죽는 꼴 보고 싶냐???

 

여러분은 어떠신가요? 사고 나서 후회한 거 공개하는 글 보니 빡 올라서...ㅎㅎㅎ

  

IP : 121.163.xxx.20
1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이자크
    '12.6.20 6:47 PM (182.218.xxx.252)

    저는 파리 모기등 벌레들이 싫어서 여름이 싫어요

  • 2. 그래도
    '12.6.20 6:50 PM (90.80.xxx.93)

    저는 추운 겨울이 더 싫어요ㅠㅠ (죄송)

  • 3. 여름
    '12.6.20 6:53 PM (175.210.xxx.158)

    한국여름은 덥고 습해요

    축축 쳐지고 헉헉 숨차죠

    게다가 한여름 땡볕은 거의 뭐,,,,,듁음이구요

    여름 외출 너무 싫어요
    모기도 싫고

    뒤척이다 꼴딱 새는 열대야
    어쩔 수 없이
    선풍기 에어컨 빵빵 틀고 자면
    어김없이
    아침이면 띵띵 붓는 온몸


    그리고 훌렁훌렁 벗고 다니는 노출의 계절에
    살때문에 가리느라 못벗고 다니니
    성질도 좀 나고요

    너무 헐벗고 돌아댕기는 쭉빵한 애들 보면
    남정네들은 좋아서 대놓고 구경하고
    그걸보는 우리 아줌마들은 더 덥고! ㅋㅋ

  • 4. ..
    '12.6.20 6:58 PM (58.239.xxx.10)

    뜨거운 커피가 텁텁해서 싫어요,,,

    승용차 없는데 땀흘리면서 걸어다니는거 힘들고요

    입맛없는데 끓여서 저녁차려놓으면 더운데 소리지르고 싸우는 아이들 창문열고 사는 여름에 더더욱돋보이고요,,--;;

    시원하게 입고 있다가 누가 오면 걸쳐야하니 좀귀찮구요

    제일 제일 힘든건,,,모기와의 전쟁,,,,

    벌써 아이들 다리에 자국이 많이 났거든요,,,젤 힘들죠,,벌레와의 전쟁

  • 5. 좋은데
    '12.6.20 7:00 PM (125.135.xxx.131)

    그래도 싫은 이유는.
    날벌레 생기는 거, 잘 못하면 파리 애벌레가 생길수도 있는 것.
    화장하고 머리 드라이 할 때 더운 거.

  • 6. 땀순이
    '12.6.20 7:01 PM (112.150.xxx.36)

    하나에서 열까지 다 제가 여름싫어하는 이유네요.
    여름이 길어져서 넘 슬퍼요~

  • 7. 동감이에요
    '12.6.20 7:39 PM (110.70.xxx.145)

    특히 음식물들 관리하기가 참.
    음식물쓰레기 버리기도 곤욕이구요

  • 8. 다 참을 수 있는데..
    '12.6.20 11:35 PM (121.162.xxx.72)

    내 다리가 굵어서
    치마를 마음대로 못입고 다니는게 가장 서글픔
    왤캐 다리 예쁜 여자들이많은 건지

  • 9. lkjlkjlkj
    '12.6.21 12:50 AM (1.238.xxx.50)

    겨울이나 여름이나 넘 싫은게요.
    겨울엔 넘 추워서 외출이 불가하고.
    여름엔 또 너무너무 덥고 습해서 낮에는 외출이 불가한것이겠죠.ㅠㅠㅠ 우리나라는 왜 이리도 계절이 극과 극을 달리는지 ㅠㅠㅠㅠㅠ

    오늘도 한낮에는 놀이터나 길가에 개미한마리 안 보이더니(워낙 땡볕에 더우니)
    해지고 나니, 사람들이 웅성웅성 산책중이더라구요. 다들 해지기만 기다렸다는 듯이.

  • 10. jk
    '12.6.21 12:51 AM (115.138.xxx.67)

    여름 정말 괴롭다능...

    동남아로 놀러가는 사람들이 이해가 안됨.
    나 돈준다고 해도 동남아는 정말 가고싶지 않은데.....

    한쿡도 더워서 미치겠는데 더 더운 나라가면 멘붕할거 같음...

  • 11. 반대
    '12.6.21 9:17 AM (121.143.xxx.126)

    저는 원글님과 반대로 여름이 너무 좋아요.
    그냥 그 햇살이 좋고, 쨍쨍 햇빛비치는 날씨가 좋고, 이글거리는 아스팔트가 좋아요. 특이하죠.ㅎㅎ

    반대로 겨울은 그야말로 초죽음입니다. 너무 싫어서 겨울없는 나라가서 살고 싶은마음이네요.
    일단 제가 여름을 좋아하는 이유는

    생각해보니, 어릴때 아주 가난해서 혹독하게 추운겨울나는게 너무 힘들었던 기억이 있어요.
    항상 이불을 두르고, 코끝이 시려서 아무것도 할 수 없는 상태..

    바닥은 따뜻한게 윗풍이 세서 그 어떤움직임도 힘들었던 시절을 보낸 저라 겨울이 너무 끔찍하게 싫어요.
    그리고 전 땀을 한흘려요. 뜨거운 찜질방에 들어가 한시간을 있어도 땀이 안나는 아주 초 건성피부라

    한 여름에도 항상 몸이 뽀송해요. 겨울에는 각질이 마구 일어나고 너무 건조한데, 여름에는 너무너무 좋습니다. 그리다 보니 더위를 별로 안타는거 같아요. 더울땐 그냥 있음 하나도 안덥고, 옷도 간편하고 가볍고, 잠시외출할때도 옷 안껴입어도 좋고, 실외 활동도 맘대로 할 수 있어서 좋아요.

    물놀이도 할 수 있고, 햇살이 좋으면 기분도 너무 좋아져요.

    반면 겨울에는 잠시만 나가려도 옷 많이 입어야 하고, 그 매서운 칼바람은 정말 끔찍합니다.

  • 12. ^^
    '12.6.21 9:50 AM (125.139.xxx.61)

    저와 제 아이들은 여름이 지옥이에요..다한증 환자 들이거든요
    게다가 음식물쓰레기..으..한이틀 안버리고 두면 구더기 바글바글..초파리 눈앞에 약올리듯 휙하고 지나다니고 윽!!..다 좋다 이거에요..줄줄 흐르는 땀은 어쩌구요..정말 돌아 버리죠
    평생 화장도 못합니다 흑흑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5067 선글라스 받침(?) 때문에 콧등이 많이 아파요 2 자국도 많이.. 2012/07/06 2,101
125066 저렴이 마스크팩 활용법 5 뽀송뽀송 2012/07/06 3,292
125065 무쇠 그릴팬, 스타우브 아니면 롯지? 3 eebbnn.. 2012/07/06 8,695
125064 임신 했을 때 많이 불안해 했던 분, 아기 어릴때 혹시 예민했나.. 6 ....... 2012/07/06 2,118
125063 개땜에 도둑질 실패~ 3 애견인 2012/07/06 1,530
125062 다음 주부터 콩국물 다이어트 해보려구요. 1 ^^ 2012/07/06 6,053
125061 도배지 손상없이 벽걸이 티비 설치하는 방법 2 퍼엄 2012/07/06 8,484
125060 골염에 대해 잘 아시는 분계실까요? 1 산산 2012/07/06 809
125059 기미와 오타모반은 어떻게 다른가요? 3 피부가 얼룩.. 2012/07/06 2,930
125058 빌라 전세를 계약 연장하려는데요 주인에게 요청할 게 있을까요? 1 빌라 재계약.. 2012/07/06 1,081
125057 스맛폰유저인데요..아이패드? 아님 놋북?? 4 놋북? 2012/07/06 735
125056 초1인데요, 담임선생님의 통화. 8 고민입니다... 2012/07/06 2,784
125055 중3인데 윤선생숲..은 어떤가요? 이건 아닌가요? 12 고민 2012/07/06 4,628
125054 포터블dvd 어디게 좋나요? 물건목록중 2012/07/06 458
125053 에어컨 냉매 교체시기 2012/07/06 858
125052 17개 건설사 등 36개 대기업 구조조정 ... 2012/07/06 1,628
125051 원룸에 사는데 곰팡이 문제예요. 조언 부탁드립니다.(답글 절박).. 3 조언 2012/07/06 2,108
125050 뱀파이어 일기... 2 자주 떠오르.. 2012/07/06 688
125049 혹시 템플스테이 3박4일 정도 해보신 분들 계신가요. 3 질문이여 2012/07/06 1,984
125048 급질> 신세계 상품권 팔면 어느정도 받을수 있나요? 3 dd 2012/07/06 1,517
125047 햇빛알레르기 있는분 계세요? 17 지외선 2012/07/06 4,142
125046 코스트코 회원 가입 5 상품권 2012/07/06 3,482
125045 파스텔톤 옷은 흰빨래로 구분해요? 3 ... 2012/07/06 1,548
125044 숏컷했는데 옆머리가 자꾸 떠요.. 어떡하죠? 10 아지아지 2012/07/06 3,700
125043 남 옷 입는 거 가지고 왈가왈부 안 하면 안 되나요? 23 복단이 2012/07/06 5,9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