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저 정신줄 놓지 않게 좀 도와주세요.

... 조회수 : 3,727
작성일 : 2012-06-20 17:31:53

예전 여친에게 돌아가 결혼한다는데
그 여자분 전화번호를 알 수 있게 됐어요.

잊으려고 했는데 흘깃 한 번 본 국번이 보자마자 외워지네요.
끝자리가 다른 종이에 가려진 게 다행이지
전화번호를 한 번에 다 외워버릴 뻔 했어요.

어떤 사람인지 궁금해요.
전화걸어서 목소리 들어보고 싶기도 하고
카톡프로필은 어떻게 되어있나 보고 싶기도 해요.

그 여자분은 저를 모를거예요.
아무것도 모르고 결혼준비 하는 분을
이 지옥에 끌어들일까봐 겁나요.
그런 죄는 짓지 말아야 하는데...


미쳤나봐요.
마음 진정하려고 잠시 걷는데 다리도 풀리고...
이러다 정말 정신줄 놓고 전화걸어버릴까봐 제 자신이 무서워요.
조금씩 나아진다고 생각했는데
다시 정신이 오락가락하는 기분이예요.

그 사람이 너무 밉고
바보같은 저도 너무너무 미워요.
맘이 예쁘고 밝은 사람이고 싶었는데
제가 왜 이렇게 되어버린건지...

저 좀 도와주세요.
정신줄 놓지 않을 수 있게 좀 도와주세요...



IP : 218.54.xxx.98
1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님...
    '12.6.20 5:35 PM (119.67.xxx.235)

    님과 인연이 없는 사람일 뿐예요
    나중에 후회하실 일랑 마시고
    다른 곳에 관심을 돌리세요.
    일부러 친구들 만나서 수다 떠시고
    할 수 있으면 친구들께도 도와달라고 하시고 (정신줄)...
    님이 그 분을 많이 좋아했었나 보네요.
    하지만 나중에.. 사랑으로 추억하실 수 있으려면
    본인의 모습을 지금 잘 지키셔야 합니다.
    절대... 전화걸기 없기... 약속~!!! ^^
    힘내세요. 님을 할 수 있어요!!!

  • 2. 자!
    '12.6.20 5:35 PM (210.183.xxx.7)

    그 놈의 예전 여친은 지금 자기 한 몸 희생하여 쓰레기 분리수거를 하고 있는 겁니다.

    딱 오늘까지만 우울해 하시고, 슬퍼 하시고 내일부터는 멋진 내 인생을 찾는 거에요! 힘내세요!!!

  • 3. ..
    '12.6.20 5:37 PM (218.54.xxx.98)

    감사합니다. 울고 싶은 맘이 가득해도 눈물이 안났는데 댓글 보니 갑지기 눈물나네요. 감사해요. 정말...

  • 4. 제제
    '12.6.20 5:37 PM (182.212.xxx.69)

    더 멋진 이 꼭 올거에요. 보란 듯이 잊고 살아봐요.
    복수하는 법은 더더 행복하게 사는 것..

  • 5. ..
    '12.6.20 5:48 PM (175.207.xxx.220)

    요건 낚시 냄새가 폴폴..
    아.. 찌질이 느낌..

  • 6. ..
    '12.6.20 6:03 PM (218.54.xxx.98)

    그런 말씀 마세요. 제 자신이 찌질한 건 맞는 거 같지만 윗님께 낚시 소리 들을 이유는 없습니다.

  • 7. 확 까발리기엔
    '12.6.20 6:08 PM (218.157.xxx.26)

    더 미련이 남는 짓일까요?
    그 여자도 남편될 사람이 어떤 인간인지 알려준다 셈치고 저같으면 확 얘기하겠네요.
    그래야 님도 덜 홧병나지 싶고요.
    잘못을 했으면 댓가를 받아야 공평해요.그남자.

  • 8. 도대체
    '12.6.20 6:47 PM (220.86.xxx.73)

    왜 무가치한 인간에게 시간을 낭비하세요?
    여친에게 돌아가네 뭐네.. 하는 남자치고 찌질이 궁상 아닌 걸 못봤어요
    한 일년만 지나도 뒤돌아보면
    본인이 미친여자처럼 느껴질 거에요. 저런 등신한테 한때 필이 꽂혀서
    헛짓까지 할 뻔했지.. 이럼서..

  • 9. ...
    '12.6.20 10:53 PM (118.217.xxx.28)

    맞아요. 별 놈도 아니였는데 오히려 그놈이 메달렸으면 남이 찼을 수도 있는데 님을 버리고 떠나서 거기에 질투까지 더해지고 지금 님이 그런게에요. 제가 뻘 짓 엄청했는데 시간이 흐르고 정신을 철조망 별 놈아닌 놈한테 시간 낭비 환상까지 심어 주었더군요

    참으소서

  • 10. ...
    '12.6.20 10:53 PM (118.217.xxx.28)

    훗날을 위해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6079 그런데 추적자 백홍석이랑 용식이가 뭐 준비한걸까요 ?사진찍었던게.. 3 ㅇㅇ 2012/07/09 4,122
126078 자미로콰이 공연갑니다 8 jay 2012/07/09 1,076
126077 장터 수제구두 9 살려했더니 2012/07/09 2,143
126076 우와~ 고소영 정말 대박 이쁘네요... (내용 거의 없음) 9 우와~ 2012/07/09 4,565
126075 강아지관련 질문해요 3 강쥐맘 2012/07/09 1,177
126074 악 추적자 최정우검사ㅠㅠ 13 미피아줌마 2012/07/09 5,129
126073 추적자 오늘의 최고의 명대사는 뭐라고 느끼셨나요?? 12 명대사 2012/07/09 4,575
126072 전 강동윤 아들이 잡힐줄 알았는데...아버지일줄.. 4 ㅁㅁ 2012/07/09 4,521
126071 14 yaani 2012/07/09 4,128
126070 장터에 미국구행 해주시는 분 아이디 아시는분? 궁금 2012/07/09 956
126069 추적자 투표함, 철재네요. 1 ㅇㅇ 2012/07/09 1,530
126068 만기전에 집을 빼야 할때 문의드립니다. 1 세입자 2012/07/09 1,001
126067 코스트@에서 몰 샀는데...몇일뒤에 가보니 가격이 6000원이나.. 10 2012/07/09 2,762
126066 근데 대통령 선거 겨울에 하지 않나요? 7 ... 2012/07/09 1,402
126065 컴대기)경빈마마님 여름김치 레시피 알고시퍼요~~~ 3 김치 2012/07/09 1,623
126064 아이(초등 1) 학교 친구들(30명) 선물 추천해 주세요...... 7 비범스 2012/07/09 1,644
126063 댓글로 저장해놓은 살림에 유용한 정보들 풀어봐주세요.^^; 4 초보엄마 2012/07/09 1,843
126062 추적자 오늘 포텐터지네요 12 ㅎㅎ 2012/07/09 5,534
126061 드라마 발리 보면서 2 안되겠니 2012/07/09 1,488
126060 어휴 4 씨뎅 2012/07/09 1,226
126059 물사마귀 율무로 고치셨다는 분이요....어찌하면되나요? 6 ??? 2012/07/09 4,858
126058 가족 돌잔치 장소 좀 추천해 주세요~ 3 쌍둥이맘 2012/07/09 1,392
126057 자식잘못되는게 부모만의 문제인가요? 12 애엄마 2012/07/09 3,814
126056 이와중에 김성령 넘 이쁘네요 4 ㅎㄷ 2012/07/09 3,152
126055 추적자 떡복이 처먹네요 15 ㅋㅋㅋ 2012/07/09 7,1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