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훌륭한 남편..

오홍.. 조회수 : 1,589
작성일 : 2012-06-20 16:49:26

남편이랑 낮에는 주로 문자로 이야기해요..

아까..무슨무슨 공연 보고싶지않느냐고 넌지시 얘기했어요..

제가 보러가고싶어서 저렇게 이야기 시작한거죠..ㅎ

몇번 말 오간 끝에 결국 보러가기로는 했는데..예전 같으면 남편이 그럼 내가 예매할게 이랬을 텐데..

안 그러는 거에요

그냥 .. 그럼 보러가자~그래 그러자~ 이러고 끝.

제가 예매할 거라고 생각하나봐요.. 

그래서 (예전..연애때와는 달라진 모습에) 조금은 속상했으나.. 그냥 넘겼어요.. 남편이 돈이 어딨겠어 내가 해야지..하는  생각도 하면서요.

암튼..그러고나서 좀 있다가 남편이 문자가 왔어요

(왠지..제가 말은 안했으나 잠시나마 뚱하게 있었던 거 아는 거 같이요..)

밖에 비온다고 하길래..

그래서 전 "아 그래?" 이랬죠.

조금 후에야 비로소 생각나서 "우산은 챙겨갔어?"했더니 비온단 소식 있어서 챙겼대요

남편의 좋은 점..본받을 점들 중 하나가 이거에요

준비성이 철저하죠.. 그리고 규칙적인 생활습관을 갖고있어서..매일 자기전 날씨 확인하고 옷 입을것도 대체로 준비해둬요

아침에 허겁지겁 대충 하고 나가는 저랑은 다르죠..

같이 살아보니 이런 점이 정말 훌륭해 보이더라구요..

그리고 부지런해요..

방울토마토나 과일을 아침으로 싸가는데.. 원래는 제가 했었어요..아주 신혼 초일때요. ㅎㅎ 매일 밤 과일 씻어서 자기전에 싸놓고 그랬죠...ㅎㅎ 생각해보니 초반엔 메모까지 붙였었네요 ㅎㅎ

근데 한두달 하니깐 매일밤 고거 하는게 너무 힘든거에요.. 그래서 며칠 안했더니 남편이 방울토마토 한박스 산걸 몽땅 한꺼번에 씻어서 락앤락에 넣어서 냉장고에 차곡차곡 쌓아놨더군요.. 감동..

또..전 아침에 알람울리고도 30분을 더 자는 사람이고 남편은 재깍 일어나구요

아주 주변이 깔끔합니다. 전 너저분.

이게 그냥 보이는 물건 뿐 아니라..핸드폰 속도 깔끔해요..전 스맛폰 속에 폴더따위 없는데.. 남편은 쓰는 어플 10개 이내로 정리되어있더군요. 컴퓨터 열어보면 더 놀라요. 제 노트북은 바탕화면에 뭐가 빼곡. 남편은 보고 바로바로 지우는지..파일이 없어요-_-  옷장이나 서랍도 마찬가지...

더 감사한건요.. 제가 드럽게해놓고 너저분하게 해논건..부엌을 제외하고 제공간(화장대,화장실)이라고 생각되는 부분은 아예 안건드리고 잔소리도 안한다는거구요..

더더욱 감사한건..제가 남편 늦게오는날 침대에서 미드보며 와인한잔하다가 쏟아서  후라이팬 크기만큼 얼룩이 졌거든요.. 새로산 매트리스까지요 ㅠ  남편이 뭐라 할까봐 베이킹소다로 지워보겠다고 아둥바둥 했는데.. 잘 안지워져서 결국 시트만 바꿔씌워놓고 말 안하고 가만 있었거든요.

근데 바닥에 물이랑 가루 떨어져있는거보고 바로 눈치 챘는데.. 아무말 안하고 넘어가주었다는 거에요

별거아닐지 모르겠지만 저에겐 너무너무 감사한 일이라(제 단점 지적안하는거요..)

티켓예매안해준거 말고 여기 안 쓴(말하다보면 생각하게 되고 그러니깐 아예 생각과 불평 자체를 안하려고요) 남편의 모든 단점이 다 커버되는거 같아요..

그렇게 감사하면서 살아요..ㅎㅎ

저도 만원 입금하고 싶네요 ㅎㅎ

IP : 211.181.xxx.55
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솜사탕226
    '12.6.20 4:55 PM (121.129.xxx.103)

    훌륭하신데요?? 잔소리 안하는거 그거 좋은 부부 관계 유지에 큰 도움이 되는 일이죠
    님 보니까 우리애가 생각나요 ㅋㅋㅋㅋ 엄마 몰래 뭘 훔쳐먹으면 꼭 들켜요

  • 2. 입금하세요,,,,ㅋㅋ
    '12.6.20 5:31 PM (112.173.xxx.133)

    제 남편이랑 비슷하군요,,,,

    저도 밖에서는 야무지다 소리 듣는데,,,,,,,, 남편 앞에만 서면 뭐,,, 얼렁뚱땅 아짐이 되버리는,,,,,

    칠날레 팔랄레 하는 남편이랑 살면 속터지겠더군요,,,,

    남편 이뻐해 줍시다,,,,

    남편이 돈이 어딧겠냐,,,,,,,,,,,,,,,,,,,,,,,, 딩동댕 정답입니다,,,, 님이 예약하세요,,,,

    돈이 남아도냐고 신경질내는 남편도 많아요,,,,,,,ㅋㅋㅋㅋㅋ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7218 요즈음 남자 대학생들 대부분 평균 9년 3개월 만에 졸업 6 대학생 2012/07/12 1,955
127217 청심국제학교 4 푸른하늘 2012/07/12 2,570
127216 일본어고수님들~ 책 좀 추천해주세요!! 1 일본어 2012/07/12 1,171
127215 현*대자동차 그**를 살려고 해요. 싸게 살수 있는 방법 없을까.. 3 대전맘 2012/07/12 1,472
127214 스맛폰으로 접속하면 82에 광고가 넘쳐나네요. 4 헉~ 2012/07/12 1,280
127213 마트나 백화점에서 기저귀 어디서 갈지요? 14 엄마 2012/07/12 2,216
127212 자게에선 닉네임으로 검색이 안되나요? 4 자게검색 2012/07/12 1,107
127211 우산 여러종류로 보고 살곳 없을까요? 아지아지 2012/07/12 969
127210 중학생 영어 과외 관련..학부모님 입장에서 조언 부탁 드려요 3 조언부탁드려.. 2012/07/12 2,538
127209 혹시 금수레 라는 과자 아시는 분은 안계신가요? 1 70년대 2012/07/12 1,890
127208 장마인가요? 신랑이 놀러가자는데 ㅜ.ㅜ 5 쑨대렐라 2012/07/12 1,963
127207 외장하드에 하루 종일 자료 옮겨도 되나요??? 5 ee 2012/07/12 1,397
127206 예쁜 아기 이름 아이디어 좀 주세요~ 10 dmgmgm.. 2012/07/12 2,437
127205 일산후곡마을대한통운택배기사... 6 짜증 2012/07/12 2,419
127204 말이 너무 빨라 발음이 부정확해요 1 .. 2012/07/12 1,474
127203 아기 키워보신 분, 성선설 vs 성악설 뭐 믿으시나요? 14 아기 2012/07/12 3,063
127202 혹시 시엄니 시동생편인 남편을 제 말 잘듣게 고칠수 있는 방법 .. 6 2012/07/12 1,658
127201 전원주 할마시 손자들 전부 서울대, 고려대 4년 장학생 42 역시 2012/07/12 26,965
127200 스마트폰 사용할려는데... 1 pp 2012/07/12 1,243
127199 롯데 월드,키자니아 싸게 가고 싶어요. 서울구경 2012/07/12 3,089
127198 기미치료는 포기했는데 그럼 뭘 하면 좋죠? 8 기미기미 2012/07/12 3,324
127197 고3수리 3등급 꼴찌에서 1등급 꼭대기된 딸 자랑합니다. 150 소심한자랑녀.. 2012/07/12 16,552
127196 남편의 외도 그리고 카톡 11 사생활 2012/07/12 12,746
127195 유치원비가 너무 비싸서 다시 어린이집으로 보낼까해요... 3 고민맘 2012/07/12 3,730
127194 결혼하시면.. 절대 아이부터 먼저 갖지마세요... 2 끔찍하네요... 2012/07/12 3,2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