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자꾸 만나자고 하는데 너무 부담스러워요.

후후 조회수 : 2,484
작성일 : 2012-06-20 16:45:53

작년에 같은 반이었지만 이야기 한번 나눈 적 없다가 올해도 같은 반이

되어서 한두어번 만난 엄마에요.

계속 그 쪽에서 먼저 전화를 해서 만나자고 하는데

전 몇번 만나 보니까 저보다 나이는 많은데 이야기 코드도 안 맞고

다른 엄마 이야기 하는 것도 별로고 해서 슬슬 만나지 말아야겠다고 생각하고

있었거든요.

어쩌다 만나면 4명이 되는데 모임에 운전하는 사람이 있으면 좋은데

내가 차도 있고 운전도 잘 하니까 좋다고...

한달에 한번씩 만나서 영화도 보고 코스트코도 가자고 하는데 너무 부담스러웠거든요.

암튼 모임 자체가 그다지 재미가 없어요.

그러다 한달 전에 잡은 다음 주 약속을 그 엄마때문에 취소하게 되어서 속으로

잘 됐다 했는데...자꾸 내일은 어떠냐...다른 날짜는 어떠냐고 하면서 계속 문자를 하네요.

결국 서로 날짜 맞추기 힘드니까 저 빼고 날 잡으시라고 문자 넣었는데

학교 엄마라 냉정하게 만나기 싫다고는 못 하겠고 참 난감하네요.

IP : 58.229.xxx.52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6.20 4:58 PM (211.246.xxx.140)

    요즘 집안에.일이 있어 시간 내기.어렵다고 하세요..뭐

  • 2. 원글님도
    '12.6.20 5:05 PM (175.223.xxx.142)

    느끼셨겠지만
    기사가 필요해서 열심히 연락하는건데..
    그냥 뭐 배우는게 있다던지 집안에 일이 좀 있어서
    여유롭지가 못하다고 거절하세요
    정말 속 보이는 아줌마들이네요

  • 3. ㅋㅋㅋ
    '12.6.20 7:11 PM (222.110.xxx.184)

    이런분들 많던데.

    차 거지들. 없으면 대중교통 이용하라규... 택시비도 한국은 얼마나 싼데..

  • 4. 같이
    '12.6.20 8:08 PM (1.224.xxx.76)

    차 없이 만나요. 수리나 식구가 쓴다고요. 그러면 좀 낫지 않을까요. 혼자만 운전에 차량제공하면 기분 나쁘죠

  • 5. 이럴땐
    '12.6.20 8:17 PM (114.200.xxx.10)

    시부모님이나 친정부모님 암걸려서 병원에 장기간 입원해 있다고 하세요..
    간병해야한다고....
    학교엄마라서 쌩하게는못하고 만나기는 싫고...이럴땐 부모님 병간호해야한다고 하는게 젤 속편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7210 중학생 영어 과외 관련..학부모님 입장에서 조언 부탁 드려요 3 조언부탁드려.. 2012/07/12 2,538
127209 혹시 금수레 라는 과자 아시는 분은 안계신가요? 1 70년대 2012/07/12 1,890
127208 장마인가요? 신랑이 놀러가자는데 ㅜ.ㅜ 5 쑨대렐라 2012/07/12 1,963
127207 외장하드에 하루 종일 자료 옮겨도 되나요??? 5 ee 2012/07/12 1,397
127206 예쁜 아기 이름 아이디어 좀 주세요~ 10 dmgmgm.. 2012/07/12 2,437
127205 일산후곡마을대한통운택배기사... 6 짜증 2012/07/12 2,419
127204 말이 너무 빨라 발음이 부정확해요 1 .. 2012/07/12 1,474
127203 아기 키워보신 분, 성선설 vs 성악설 뭐 믿으시나요? 14 아기 2012/07/12 3,063
127202 혹시 시엄니 시동생편인 남편을 제 말 잘듣게 고칠수 있는 방법 .. 6 2012/07/12 1,658
127201 전원주 할마시 손자들 전부 서울대, 고려대 4년 장학생 42 역시 2012/07/12 26,965
127200 스마트폰 사용할려는데... 1 pp 2012/07/12 1,243
127199 롯데 월드,키자니아 싸게 가고 싶어요. 서울구경 2012/07/12 3,089
127198 기미치료는 포기했는데 그럼 뭘 하면 좋죠? 8 기미기미 2012/07/12 3,324
127197 고3수리 3등급 꼴찌에서 1등급 꼭대기된 딸 자랑합니다. 150 소심한자랑녀.. 2012/07/12 16,552
127196 남편의 외도 그리고 카톡 11 사생활 2012/07/12 12,746
127195 유치원비가 너무 비싸서 다시 어린이집으로 보낼까해요... 3 고민맘 2012/07/12 3,730
127194 결혼하시면.. 절대 아이부터 먼저 갖지마세요... 2 끔찍하네요... 2012/07/12 3,246
127193 SKT에서 올인원요금제와 LTE 요금제 차이가 뭔가요? 2 어리수리 2012/07/12 3,133
127192 암웨* 정수기는 왜이렇게 비쌀까요? 4 2012/07/12 2,149
127191 외장하드케이스 고르기 도움 부탁합니다. 6 검은나비 2012/07/12 1,199
127190 박지원 "김병화 대법관 후보, 집에 가라" 外.. 1 세우실 2012/07/12 2,266
127189 클린맘 빨래삶기 2012/07/12 1,119
127188 2003년경에 구입한 파브 50인치 pdp도 usb지원되나요? 2 tv 2012/07/12 1,309
127187 아이가 반성문을 썼어요 5 먼길 2012/07/12 1,864
127186 [급질]갤2개통했는데요 분실보험 가입할까요? 5 스마트폰 2012/07/12 1,6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