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집적대는 직장동료 짜증나요.ㅠ

조회수 : 7,292
작성일 : 2012-06-18 15:04:52

여자많은 직업군이고요.남자는 백명에 한두명정도 되는 그런 직업이에요.

저는 취업한지 얼마되지 않아 직장에 눈치가 많이 보이는 상황이고

그 남자분에게 전혀 관심 없어요. 노총각에 키도 작고...이 직업 자체가 마음에 안들어요.

워낙 말 많고 드센 사람 많은 직업군이라 같이 일하는 사람들에게 매우 조심스럽고요.

어느 날 그 분이 친구 저장을 해둬서 그분이 제 카톡 친구추천에 뜨더라고요.

전 번호 가르쳐준 적 없는데...

그 후로 카톡이 하루 한번 정도 날아왔어요. " 좋은 하루 되세요." 등등의 인삿말로...

저는 형식적으로 선생님이란 호칭 붙여서 딱딱 끊어지게 카톡 날렸고요.

솔직히 직장에서 같은 부서도 아닌데....왜 저 사람과 카톡을 주고받아야 하죠?

점심시간엔 구내식당에서 꼭 같이 밥을 먹어요. 우리 부서랑 그 부서랑 같이 밥을 먹더라고요.

저는 일이 많아서 늦게 가면 항상 그 분 옆자리가 비어었어서 그 분 옆에서 밥 먹은게 세번째네요.

어제는 밤 열시쯤에 "주말 잘 보내셨어요?" 카톡이 왔길래

씹을까 하다가 오늘 아침에 늦게 --------->"네, 선생님도 좋은 하루 보내세요"

"일박이일 뒤에 답장 받아서 더 반가워요.""우리 친하게 지내요."

---->"네, 잘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선생님~~~"

"음 별로 잘해준 것이 없는데 앞으로 더 잘하란 말씀으로 듣고 더 잘해드릴게요."

---->답장 안했어요.

"오늘 근무 아니세요? 안보이셔서."

---->답장 안했어요.

"휴일이면 잘쉬세요 좋은곳도 구경다니시고ㅎ."

---->답장 안했어요.

 

솔직히 저보다 경력도 많고 이 직장에서 일한 지 오래 되신 분이라 함부로 대하거나 씹기도 어려운 상황이에요.

근데 같이 일하는 부서도 아닌데...카톡까지 하며 친하게 지낼 필요가 있나요?

 

IP : 112.214.xxx.103
1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그럼
    '12.6.18 3:07 PM (112.168.xxx.63)

    정중히 개인적인 대화 불편하다고 거절을 하세요.
    차단을 하시던지.

  • 2. ..
    '12.6.18 3:07 PM (58.120.xxx.198)

    남친 있다고 빨리 알리심이 ㅎㅎ

    진짜 싫겠네요.
    근데 어쩌겠어요 그 사람은 원글님이 맘에 들어서 열심히 작업거는걸.

  • 3.
    '12.6.18 3:07 PM (112.214.xxx.103)

    근데 밥 먹을 때마다 식당에서 마주치고...
    일하는 종류는 다르지만 부서 위치가 겹쳐서 얼굴을 봐야하는 상황이에요. ㅠㅠㅠ

  • 4.
    '12.6.18 3:09 PM (112.214.xxx.103)

    개인적인 대화 불편하다고 알리고 싶은데...어떻게 말을 꺼내야 하나요?
    잘못말했다가 왕따 당할 수도 있어서 무서워요. 그 남자분이 발도 넓고 인간관계가 좋더라고요...그리고
    선배나 다름없어서....무서워요

  • 5. ㅇㅇ
    '12.6.18 3:11 PM (203.232.xxx.63)

    답장을 안할 수는 없고 남자친구 있다는 분위기를 빨리 퍼뜨리세요 커플링도 끼시고

  • 6.
    '12.6.18 3:12 PM (112.214.xxx.103)

    남자친구가 없는데....있는 척이라도 해야겠어요.

  • 7. ..
    '12.6.18 3:13 PM (211.108.xxx.154)

    애인사진을 프로필사진으로 설정하면
    다신 안보내지 않을까요?
    애인없으시면 남자옷쇼핑몰 모델사진도용이라도 해보세요 잘생긴남자로다가요

  • 8.
    '12.6.18 3:22 PM (112.214.xxx.103)

    카톡 이제 아예 씹고
    그 분과 대화하는 자리에서 이상형 그 사람과 정반대로 얘기해야겠네요. 새로운 직장 적응하기도 벅찬데
    저 남자 너무 짜증나고 얄밉고 죽여버리고 싶을만큼 싫어요.

  • 9.
    '12.6.18 3:25 PM (112.214.xxx.103)

    스무스......항상 조심하며 사회생활에 누가 되지 않도록 할게요. 댓글 달아주신 분들 감사합니당

  • 10. 이참에
    '12.6.18 3:32 PM (58.120.xxx.198)

    소개팅도 하시고 멋진 남자친구도 만드세요.
    그럼 한결 덜하긴 할겁니다.

    원래 그런 남자들은 짝없는 여자는 지꺼인줄
    곧 자기여친 만들수 있을거라는 근자감이 있어요ㅎㅎ

    귀찮기는 하지만 별로 고민할 일 아니에요.
    그냥 형식적으로 불쾌하지 않을정도로만 대하세요.
    화이팅 ㅋㅋ

  • 11. ...
    '12.6.18 3:36 PM (118.47.xxx.90)

    그냥 댓구 안하시면 될것 같은데요.
    카톡내용도 별거 없고.
    들이대는 정도로도 안보이는데 그 정도에 비해 말씀하시는 것이 너무 스트레스 받으시는 것 같아요.
    짜증나고 얄밉고 죽여버리고 싶다는 원글님의 반응에 좀 더 뜨악해요.
    신경쓰지마시고 직장생활 적응잘하세요. 아닌가 보다싶음 카톡도 안오겠죠.

  • 12. g~~
    '12.6.18 3:54 PM (14.58.xxx.65)

    한쪽은 대시하고 한쪽은 살의를 느끼고...

    얄궂네요...

    정중하게 정색해 드려야죠...

  • 13. 랄라
    '12.6.18 4:16 PM (112.171.xxx.184)

    짜증나게 들이대는 것 맞아요.
    어느 직장이나 나이 많은 노총각이 막 들어온 신입사원에게 직접대는 일이 비일비재하나봐요.
    또 그러다 다음해에 어린 신입 사원들어오면 찬밥취급ㅎㅎ 너무 가벼워 보이고 재수없어요.
    지금 잘하고 계신 거예요.

  • 14. ,,,
    '12.6.18 7:13 PM (59.29.xxx.44)

    아는 동생이 너무 섹시하고 이쁘다보니 껄덕대시는 선배가 많았어요
    님과 같이 연락이 많이 된 겨우인데 모임하다가 남자 친구가 델러 왔다고 모임보다 좀 일찍나가는거 몇번 하니까 남자들이 포기 하더라구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7135 더울때 멸치다싯물 대체용 없을까요? 5 찐다 2012/07/12 1,816
127134 오래된 가루녹차 4 녹차미인 2012/07/12 2,421
127133 너무 너무 힘들어요.. 3 힘들어요.... 2012/07/12 1,320
127132 거제도로 휴가갈껀데요.. 5 어디가 좋을.. 2012/07/12 2,390
127131 위디스크 이용하시는 분들 700원주고 다운받으세요? 5 행복한영혼 2012/07/12 7,576
127130 20대 아가씨들 제일 좋아하는 피자가 뭘까요? 17 ... 2012/07/12 2,766
127129 네덜란드이름 carmen 성별좀알려주세요 4 꼭이요~ 2012/07/12 1,689
127128 전기세 폭탄 ㅠㅠ 19 쇼크 2012/07/12 8,994
127127 은평구 건평 16평집을 새로 지으려면 얼마나 돈이 들까요?? 1 .. 2012/07/12 1,389
127126 신논현역 근처 저녁 모임 할 만한 곳 맛집 좀 알려주셔요.. 3 급^^;; 2012/07/12 2,192
127125 국민연금 2053년 고갈…“사적연금 확대가 대안“ 4 세우실 2012/07/12 1,609
127124 지금 제습기 늦었을깢요? 3 도로시 2012/07/12 1,897
127123 강아지에게 파우더 사용해도 되나요...? 2 궁금녀 2012/07/12 2,780
127122 남들 앞에서 떨지않고 말 잘하시는분, 비결이 있을까요? 9 ... 2012/07/12 2,918
127121 .jpg 파일 들고가서 증명사진 뽑을 수 있나요? 2 .. 2012/07/12 1,459
127120 14개월 아기 시터이모님이 짜파게티 먹였는데... 21 싱글이 2012/07/12 13,191
127119 SoundDock Portable 있으신분 계신가요? 1 bose 2012/07/12 863
127118 와이셔츠 세탁 목에 때가 그대로네요 2 크린 토피아.. 2012/07/12 2,470
127117 ㅇ아아기옷에 곰팡이 어떡해야 하나요. 도와주세요 4 으아악 2012/07/12 1,234
127116 버스성추행남자 어떻게 생각하세요?? 1 오잉 2012/07/12 1,576
127115 땅굴파고 숨고싶네요 3 ㅠㅠ 2012/07/12 1,526
127114 통신비 공개 해요 15 통신비 2012/07/12 2,425
127113 박원순, 오세훈의 '세빛둥둥섬' 사형선고 5 샬랄라 2012/07/12 2,308
127112 집에서 퀘퀘한 냄새가 나요 3 nn 2012/07/12 2,482
127111 정선 5일장에서 뭘 사면 좋을까요? 2 곤드레 2012/07/12 1,7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