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결혼할 때 한쪽에선 잘한 결혼이 상대방은 아닐 수도 있다는 거요

.. 조회수 : 2,798
작성일 : 2012-06-18 15:00:08

저희가 여자라서 그런 건지

어릴 때 보면 그런 글들 되게 많잖아요

콩쥐팥쥐 얘기도 그렇고, 신데렐라 얘기도 그렇고

고생고생하다가 좋은 남자 만나서 확 신분상승하는 거요

 

그래서 그런 얘기들이 전설처럼 떠돌고

누구네 집 딸은 시집 잘 가서 부모네 집 형편 쫙 피고 어쩌고 하는 것들...

남편은 여자 말이라면 아주 사족을 못쓴다고들 하고...

 

근데, 이런 경우가 여자 입장에서 보면 참 행복한 결혼인데

남자네 집 입장에서는 대놓고 말은 못해서 그렇지 속 끓이는 거 여러번 봤거든요

 

여자가 남자 조건 따지는 건 그래도 괜찮은 거고, 돌다리 두드려 봐야 하는 거고 그러는데

남자가 여자 조건 따지면 상찌질이 되고

남자네 집에서 여자 집안 보면 악덕 시월드 예약 한 거고 하는 ㅎㅎ

 

제가 아는 집이

부모님도 좋으시고, 노후보장 확실하시고, 시아버지 직업도 좋은... 한마디로 집안이 좋은 편이거든요

근데 그 집 자식들이 다 공부를 잘했어요

딸도 있고 아들도 있는데

딸도 좀 자기 친정이나 조건에 비하면 약간 기우는 시집, 남편 만났거든요

근데, 그 집 아들들도 자기들보다 좀 많이 기우는 데하고 결혼을 했어요

 

물론, 그댁 어른들이 인격적으로 수양이 잘 되신 분들이라서

서운한 거 절대 티 안내세요

가끔 집안 어른들이 서운하지 않냐고 그러시면 그냥 그럴 게 뭐 있냐고 사람 좋으면 그만이지 하시고 마시는데

정말 좀 재미있는 건

딸이 기우는 집으로 시집간 거는 서운하다 어쩐다 말이라도 가끔 하시는데

며느리들 기우는 건 흉을 절대 못보시더라고요 ㅎㅎㅎ

 

저는 좀 가까워서 가끔 속내를 듣기는 하는데

며느리가 둘인데

하나는 겉으로는 결혼시켜주셔서 고맙다 어쩐다 하긴 하는데

결혼과정에서도 어찌나 자존심 상하네 어쩌네 해서

아들이 중간에서 중재하려다가 이 댁 부모님 속을 더 상하게 해드린데다가

뒤돌아 보면 자기 친정 식구들만 거두고 있어서 그게 더 밉게 느껴지신대요

실제로 결혼도 다 그며느리 뜻대로 다 하고

좀 은근히 아들 조정하는 스타일이라고...

다른 며느리는 아예 대놓고 자기는 결혼 잘했다고 하면서

좀 서운하시더라도 예쁘게 봐달라고 하면서 딸처럼 곰살맞게 잘하나봐요

그러니까 그 며느리는 서운한 맘 가지는 게 미안해질 지경이라고 ㅎㅎ

 

제가 느낀 건

인격적으로 성숙한 분들이시니까 드러내지 않을 뿐 안 서운할 수는 없는 거고

또, 이런 분들이 의외로 사람을 잘 파악하더라는 것요

그니까 며느리, 사위 속내 다 보고 계시더라고요

표현을 안하실 뿐이죠
IP : 220.149.xxx.65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맞아요
    '12.6.18 3:05 PM (112.168.xxx.63)

    어느정도 비슷하거나 해야 문제가 없는거 같아요.
    조금 차이나면 한쪽은 결혼 잘했을지 몰라도 다른 한쪽은 늘 신경써야 할 곳이
    하나 더 느는 셈이죠.
    그래도 인간성이 좋은 사람이면 큰 문제는 없겠지만...

    그래서 사람 잘 못 들이면 집안 망한다는 소리도 어느정도는 이해가 가더라고요

  • 2. .......
    '12.6.18 3:21 PM (112.154.xxx.59)

    남자들도 그런거 믿나보더라구요. 사람나름이겟지만요

    제가아는분은 결혼한후 막대한돈을 벌게되었는데 부인복이라고
    여기고, 어디가서 봤더니 부인이 복이 많다고했데요.

    장인한테 한달에 2천만원씩을주고, 무슨날마다 돈을 따로 드리더라구요.
    부인은 복덩이로 여기는거같아요
    부인이 원래 못사는집은 아니었던듯해요. 제가 부인은 보진못했어요

  • 3. ㅇㅇㅇ
    '12.6.18 3:55 PM (1.240.xxx.245)

    여자는 시집을 잘갔어도 상대방이 기우는결혼에 나중에 살면서 후회하고 불만가져도...본인 팔자라고 생각해요...여자는 남편복이 있어 잘간거고.../남자는 마누라복이 거기까지인가보죠...그리고...집이 좀 별로인 마누라 데려와도 그 마누라가 복덩이일수도 있어요..

  • 4. ,,,
    '12.6.18 4:12 PM (119.71.xxx.179)

    집이 좀 별로인 남자만나도 그 남자만나서 두루 잘풀릴지 어찌아나요?
    뭐가 하나 걸리는게 있으면, 기대치가 훨씬 높아지게되죠. 그게 평범한 사람인걸요.
    우리 부모님이, 정말 사람만 괜찮으면, 몸만오라고 할 스타일인데, 절대 그런말은 하지도 말라고했어요.
    베풀면 당연하다고 생각하고, 고맙게 생각하지 않는사람도 많은데, 체면상 겉으로야 쿨하겠지만, 맘까지 쿨하진 못할거라고. 잘못하면 이만큼 해줬는데, 괘씸하단 생각 들지않겠냐고.

  • 5. ㅎㅎㅎㅎㅎ
    '12.6.18 4:40 PM (124.195.xxx.82)

    남자가 아주 나쁜 조건을 받아들이면
    정말 사랑하나 보다

    그 정도는 아니라도 물질적으로 과하게 쓰면서 혼인하면
    정말 사랑하나 보다

    나도 여자지만
    이중적인 시각보다 더 무서운건
    거기에 사랑이란 말로 포장을 한다는 거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6004 요즘 에버랜드 회원권 할인행사 혹시 있나요~ 재가입인데 2012/07/09 1,065
126003 카카오톡 친구추천 1 은하수 2012/07/09 1,194
126002 저, 주제넘은 짓 하려고 하는데 조언 좀 부탁드릴게요... 9 조언바람 2012/07/09 2,053
126001 하얀 이불은 잘 관리가 되나요? 12 ㅎㅎ 2012/07/09 7,856
126000 죽어 버리고 싶어요 정말.. 11 ... 2012/07/09 4,429
125999 미코진때문에 짜증나네요 34 2012/07/09 15,419
125998 일주일동안 집에만 있었더니 돌 것 같아요! 5 ........ 2012/07/09 2,349
125997 일본 집단으로 고열발생. 3 .. 2012/07/09 2,104
125996 고2아들의 폭언때문에 죽고만 싶습니다... 97 고민 2012/07/09 49,921
125995 개를 무서워하는데.......................;; 11 무서운개 2012/07/09 1,344
125994 전세인데요, 벽걸이 에어컨설치시 주인에게 허락받아야하나요? 2 에어컨설치 2012/07/09 3,933
125993 미코진 보니..성형...정말 대단한듯.... 22 제 조카아이.. 2012/07/09 5,215
125992 액자 처리는 어떻게 하세요? 클레어 2012/07/09 1,135
125991 딤채가 고장난거 같아요. 딤채 2012/07/09 1,095
125990 일본 집단으로 결핵발생.. 5 .. 2012/07/09 2,408
125989 애가 방귀냄새가 너무 심해요. 3 방구 2012/07/09 1,930
125988 무릎안쪽이 왜 아픈건지 모르겠어요 1 고만 2012/07/09 1,574
125987 저처럼 얼굴 통통하신 분 계세요?? 2 머리 2012/07/09 1,088
125986 응가 꿈, 이런 것도 길몽일까요? 2 .. 2012/07/09 1,545
125985 (엥겔 지수) 한국 아짐의 독일 이웃 관찰 5 .. 2012/07/09 3,327
125984 소아신경외과 교수님 추천부탁드립니다. 2 15개월 남.. 2012/07/09 1,307
125983 결혼 전 친정에 빌려준 돈 3 2012/07/09 2,438
125982 유툽 동영상 늘 느린 이유가 있나요? 능력자님 계신지 3 --- 2012/07/09 1,173
125981 마트에 개 보관하는 곳 있다구요??? 41 zzz 2012/07/09 3,828
125980 결혼하고 세 끼 챙겨먹으니 왜이리 몸이 나빠지는지..;; 7 건강 2012/07/09 3,1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