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소심한것도 저정도면 병인듯합니다.

소심녀 조회수 : 2,049
작성일 : 2012-06-18 13:25:48

농담삼아 주위사람들에게

소심함이 전세계 4강 수준이라고...

 

예전 전설의 고향이란 드라마에

어떤 과거보는 사람이 그고을 사또와 술을 하면서

자신이 과거시험보고 답안지를 자신이 없어 차마 내질 못하고

나무가지에 끼워넣고 그냥 갔다고 하자

그 사또가움찔합니다. 사실 당시 사또는 그 나뭇가지에 걸린

답안지를 자기것으로 내서 장원 급제를 했기에...

 

전 이얘기가 꼭 제얘기처럼 들리네요

95년 수능때도 저 공부 아주 잘하진 못해도

그럭저럭은 했는데

수능150에 내신 1,2등급받고 당시에

그점수로 문과는 고대정도 넣을수 있는데

그냥 갑자기 떨어지면 어쩌나 자신이 없어서

서울시내 가장 낮은 대학에 넣었고 붙어 다녔네요..

 

대학시절도 장학금 받고 교수가 서울대 대학원 시험치라고 했는데

너무 자신이 없어서 못치고

3년후에 원서 넣고 면접까지 보고 결정적으로 필기시험을

보러 가질않았네요..

자신이 없어서..

또 교수들이 서로 서로 다 알고 있는데

전화해서 그쪽 학생이 이번에 셤쳤는데

답안지 보니 ~~ 할것 같은 이상한 생각이 들어서...

 

뭐든 시작만 하려해도 늘 자신이 없고

떨어지면 어떻하지 부정적인 생각만 들고...

 

저보다 훨 못했던 친구들 다들 박사에 고시에

근데 저는 기냥 저냥 사네요..

 

도대체 어떻게 하면 소심함을 없앨수 있을까요?

답답합니다.

소심함으로 인생이 안풀리니....

IP : 218.50.xxx.7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6.18 1:29 PM (116.126.xxx.116)

    누가 해줄수 있는 일이 아니란거 잘 아시죠.

    지나고 보니 이런 생각도 들어요.
    사람이 다 어떻게 똑같이 살아요?

    혹시 카리스마 넘치는 짝을 만나
    전업주부하면서 내조하시는건 어떨까요?
    인생이 꼭 박사, 고시해야하는건 아니잖아요.

    남시선 받지않고 내 성격그대로 행복하게 사는것도 용기라고 생각합니다.

    다 포기하라가 아니라...
    생각의 전환도 가능하다 싶어서요.

  • 2. 욕망을
    '12.6.18 1:37 PM (220.126.xxx.152)

    좀 키우는 건 어떨까요 ?
    저도 소심함 4강 수준이고 회피성향이 큰데, 대학은 명문대 갔거든요.
    교수님이 면접할 때 불어로 물어보시는데 간신히 대답했고요,

    회피성향을 내가 이길 경우는, 뭔가 강렬하게 원하는 바가 있을 때였어요.
    강렬히 원하는게 있으면 자존심 구겨지는 거 망신 당하는거 거부당하는 좌절감
    이런 걸 확실히 이기더군요.

    잘........하려하지 마시고, 다양한 체험을 하시겠다 생각하면 낫고요.
    서울대 대학원이나 인천대 대학원을 별 차이 없다 생각하심
    서울대 석사가 부담이 덜 돼요.
    좋고 나쁨을 등수매겨 일렬로 늘어 놓는 사고방식보다 횡적으로 늘어놓는 다원주의 사고가 더 도움되고요.
    수직으로 등수 매기는 사고방식으로는, 그 일이나 직장이 나보다 세냐 약하냐에 따라
    고정관념을 가지게 되고 내가 많이 위축되거든요.

  • 3. 타고나는거에요
    '12.6.18 2:10 PM (118.32.xxx.169)

    태어날때부터 소심함과 대범함 기질이 나뉘어서 태어나요.
    명문대 갈수 있지만 두려워서 그밑에 대학들어간 사람 수두룩하구요.
    심리상담 같은걸 받아보세요.

  • 4. ..
    '12.6.18 3:55 PM (211.224.xxx.193)

    보면 사람은 다 가지각색이죠? 님같이 실력있어도 자신감없어서 우물우물 거리는 사람도 있고 또 어떤 사람들은 비천한 웃기는 실력인데도 저 그거 아주 잘해요 하면서 자화자찬하고 있고. 오래 알고 지내면 원글님같은 분을 알아보지만 잘 모르는 사람들은 후자를 선택하겠죠. 왜냐면 지가 나서서 자신있다고 하니. 그리고 뽑는 사람 입장서는 실력없어도 그렇게 애기하는 그 당당함, 자신감 그런걸 더 쳐주기도 하고요.

    저도 님같은 스탈에 가까운데 요즘은 스피드 시대고 자기 피알 시대잖아요. 그런 시대에 이렇게 살면 아무래도 기회가 없어요. 후자에 뒤쳐지게 되어 있어요. 못해도 저 잘해요 할 수 있는 뻔뻔함 자신감 모험심 이런게 있어야 해요.

  • 5. 음..
    '12.6.18 5:23 PM (59.25.xxx.110)

    실패에 대한 두려움 극복이 우선입니다.
    실패는 실패가 아닙니다. 성공을 위한 한 스텝입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6973 발톱무좀이 ..흑 3 정말 .. 2012/07/12 3,849
126972 욕하는문자가왔어요 4 잘못온거겠죠.. 2012/07/12 2,206
126971 무슨직업 3 재택근무 2012/07/12 1,743
126970 아이팟으로 문자보낼 수 있나요? 3 ........ 2012/07/12 1,631
126969 비 오고 몸 쑤셔서 운동했드니 더욱 아프네요 ㅠㅠ 13 ***** 2012/07/12 2,482
126968 대통령 후보 감별법 샬랄라 2012/07/12 1,204
126967 오늘 짝 커플결과 좀 알려주세요... 1 ㅁㅁ 2012/07/12 1,996
126966 제주 숙소 구해요... 5 제주여행 2012/07/12 2,124
126965 로맨스가 필요해 1과 2 중 어느게 더 재밌나요? 8 도대체 2012/07/12 3,548
126964 상속에 있어서 법이 균분이라고 균분상속을 주장하는건 잘못되도 6 ... 2012/07/12 2,009
126963 슬라이스햄 어디에 보관하세요? 3 호호아줌마 2012/07/12 4,597
126962 검은콩끊이는법~~ * 2012/07/12 1,433
126961 치킨매@아에서 나오는 거 모두 국산 맞죠?? 2 국산치킨 2012/07/11 1,486
126960 '제수 성추행' 김형태, 인권위에 진정 1 샬랄라 2012/07/11 1,377
126959 19금) 전희를 잘해주는 거... 나름 저 위해주는걸까요? 17 .... 2012/07/11 20,613
126958 안경을 완전히 벗은 수술 (라식과 노안수술) 5 눈수술 2012/07/11 4,346
126957 차홍 에스디 헤어 사용하신 분 계시나요? ㅎㅎ 2012/07/11 1,609
126956 조경태, 길 닦아 놓으니 나온 문재인은 기회주의자. 26 옳네요 2012/07/11 2,773
126955 혹시 그레이스 침구라고 아시나요? 15 ... 2012/07/11 6,084
126954 은은하면서 향기좋은 섬유유연제 추천부탁드려요. 14 장마 2012/07/11 7,274
126953 베지테리언이 함께 갈만한 샐러드뷔페 추천 부탁드려요.. 9 바느질하는 .. 2012/07/11 2,624
126952 유령 미친소와 소지섭 은근 잘 어울리네요 2 미친소 2012/07/11 2,492
126951 MBC 노조가 파업 마치고 복귀한다더군요 12 운지 2012/07/11 3,354
126950 美담배회사의 탐욕이 부른 비극…'줄담배 피는 아이들' 샬랄라 2012/07/11 1,428
126949 EBS 에서 일본 방사능 다큐하네요 10 tv 2012/07/11 3,2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