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가 너무 이기적인 며느리인가요? 어떻게 해야 할지...

이기적며느리 조회수 : 3,144
작성일 : 2012-06-18 11:33:50

작년 아니 지금까지도 저는 제 몸이 너무 아픕니다.

음식도 좀 제가 가려서 먹어야 하는것도 있고..

또한 외식은 몸에 안좋으니 당연히 나가 먹는것도 힘들고...

그런 와중에 저희 시누나, 시어머니 별로 관심이 없으셨죠..

그냥 제가 알아서 먹든 말든 그냥 무관심..ㅠㅠ

물론 큰 관심을 바라는건 아닙니다만...

맞벌이 하면서 제가 정말 시간 쪼개가며 제 반찬, 식구들 반찬 해가면 생활하고 있습니다.

물론 김치, 장류 이런것등은 친정엄마가 해주시지만...

 

 그런데 보름전 시어머니가 입원을 하셨습니다.

 시어머니가 입원하니 시아버님 식사가 문제가 되더군요..

 다행히도 시누이가 근처에 살아 반찬을 해다 나르고 있습니다.

 저야 음식도 잘 못하고 음식을 잘할 자신감도 없어서

 지금까지 그냥 과일이나 음료수만 시어머니께 병문안 갈때 나르고 있습니다..

 남편 또한 본인 어머님이 입원해 있는데도 첫날만 찾아가 보고 여직 휴일이나 이런때

 한번도 가 보질 않고 있습니다..

 

 어떻게 보면 효도는 셀프다(여기 82에서 배운말중에 맘에 드는 말 중 하나입니다..)

 사실 여직까지 시댁에 대해 겪은 서러움을 생각하면 아무것도 해 주고 싶지 않은데...

 그래도 아직은 며느리니깐...

 며느리 도리는 해야 되지 않나 그런 생각이 듭니다..

 사실 남편하고도 감정적으로 별로 사이도 안 좋고 말입니다...

 

 여하튼 휴일날 꾸준히 시댁에 찾아가지만 뭘 해서 가야 할지..

 가면 맨날 시누이가 뭘 해서 가져 왔다 자랑만 하시니...

 참,, 어렵습니다..

IP : 211.114.xxx.77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맞장구만 치세요.
    '12.6.18 11:36 AM (1.235.xxx.243)

    그러게요. 어머 형님이 솜씨가 좋으시네요.
    그러게요. 그래서 요즘은 딸 낳아야 한다고 하나 봐요.
    형님 음식솜씨가 너무 좋으시네요. 전 이렇게 못하겠더라구요.
    아이고.... 요즘 더워지니 회사 다니기가 더 힘드네요. 같은 나 힘들다 뉘앙스의 발언도 좀 하시고...

  • 2. ㅇㅇ
    '12.6.18 11:40 AM (112.164.xxx.118)

    아직 가깝지도 않고 어려운 자리니까.. 뭘할지 몰라서.. 난감해 하시는거지.
    딱히.. 나쁜 며느리는 아닌거 같아요.
    시댁에선 어차피.. 님이 딸이 아니니까.. 아프건 말건 관심 없을거에요.
    그럼에도 본인들 아프면 대접은 또 받고 싶어할겁니다.
    죽같은거나 떡같은거 사들고 가보세요..

  • 3. 자랑
    '12.6.18 12:05 PM (222.239.xxx.22)

    왜 자랑하는데 신경쓰시나요.

  • 4. ..
    '12.6.18 12:23 PM (58.141.xxx.152)

    '맞벌이 하면서 제가 정말 시간 쪼개가며 제 반찬, 식구들 반찬 해가면 생활하고 있습니다.'
    애매하네요. 시부모 모시며 본인 반찬 따로 시부모 반찬 따로했다는건가요?
    그렇담 할만큼 한거 같고. 아니고 신랑과 둘이 살면서 본인 반찬과 신랑반찬을 식구들 반찬이라고 포장한거라면서 이기적인 며느리가 맞는거 같네요. 시어머니 입원했는데 시어머니 뒷수발이나 시아버지 반찬이라든지 누가 뭐라 하지 않는거 같은데 혼자 지레 말하는거 보면...

  • 5. 123
    '12.6.18 12:25 PM (14.63.xxx.139)

    며느리도리는 웬 도리....정말 웃기는 단어중의 최고봉...
    남자어른이 참 자기 끼니 하나 제대로 못 챙겨 먹고 자식들이 해 주어야 먹는 우리나라 남자어른들...
    또 그렇게 길 들이고 있는 여자들....
    이렇게 또 할 만큼 넘치게 하면서 이기적인 며느리인가 고민하는 며느리들............정말 싫네요...

    장모가 입원해 있다면 사위가 어쩌다 한 번 병문안 와 주는 걸로도 엄청 고마워하면서...

  • 6. 다시 어린애로
    '12.6.18 12:52 PM (220.126.xxx.152)

    왜 자랑하는데 신경쓰시나요. 222222222222

    정말 세련된 소수노인들 빼면, 대부분의 노인들은
    삶의 낙이 나 사랑해주고 챙겨주고 밖에 없는 분이잖아요.
    그냥 시어른을 어린애라 생각하시고 너무 새겨듣지 마세요.
    몸 잘추스리시고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6324 국회 문방위원장 한선교, MBC 파업은 물건너가는가? 4 휴.. 2012/07/10 1,427
126323 영어로 문장 번역 부탁드립니다. 4 영어완전 초.. 2012/07/10 872
126322 아침식사 1 아침식사 2012/07/10 1,151
126321 커피머신 질렀어요~~~ㅋㅋ 9 기분짱 2012/07/10 2,749
126320 아이 둘 이상 있는 전업주부님들, 동네 엄마들 일주일에 몇 번 .. 10 원글 2012/07/10 3,687
126319 월세 어떤가요? 봐주세요. 6 25평 아파.. 2012/07/10 1,836
126318 “박정희는 되는데 전두환은 왜 안 되나?” 2 세우실 2012/07/10 1,016
126317 남편감으로 누가 괜찮을까요 17 락락 2012/07/10 4,184
126316 MSG(인공화학조미료) 알러지라는게 있는건가요? 7 .... 2012/07/10 3,950
126315 오늘 점심 식당에서 본 남녀풍경 31 검은나비 2012/07/10 17,921
126314 시골풍경 여름날의 추억이 생각나서 글써요 3 그리움 2012/07/10 1,153
126313 절약의 비법은 13 절약 2012/07/10 7,499
126312 한국 교육과정 평가원에 질문하였더니.. 1 학부모 2012/07/10 1,568
126311 자원봉사 하시는분 3 봉사 2012/07/10 1,268
126310 수신이 완료되지 않은 mms를 수신하려고 하니 5 mms문자 2012/07/10 3,350
126309 예비초등아이 전통문화 대장간 책 도착했네요 1 개미따라 2012/07/10 973
126308 cj 통신사? 스마트폰 2012/07/10 1,250
126307 이미숙 몸매가 우와~~ 30 2012/07/10 19,075
126306 이불솜.. 베개솜.... 어떻게 버리죠? 4 쓰레기? 2012/07/10 3,118
126305 어머니가 여행가서 사기당한거 같아요 9 배나온기마민.. 2012/07/10 4,922
126304 머리빗의 명품이라고 불리우는 것들은 뭐가 있나요? 13 탈모방지 2012/07/10 6,634
126303 라면. 이거 뭡니까?? 6 ?? 2012/07/10 2,807
126302 이런 경우 있으신가요? 2 햇볕쬐자. 2012/07/10 861
126301 나이들면 티나는곳 21 나이듦 2012/07/10 5,591
126300 크록스 사이즈요~~~ 4 편한게짱 2012/07/10 2,7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