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치과치료 받다가.ㅠㅠ

원 세상에 조회수 : 1,359
작성일 : 2012-06-18 10:54:35

치과 치료 받다 죽다 살았어요

 

제가 얼마전부터 잇몸이 내려 앉아서.

스트레스랑 양치질 방법이 잘못된것 같기는 해요.

 

부정교합은 심하지만 전 단것도 술도 안먹고 암튼 양치질도 열심히 했거든요

쌤도

잇몸 상태도 나쁘지 않다고 하시고

심한 상태는 아니라고 하셔서.

 

스켈링만 받고 간단한 충치가 한군데 있어 치료 받았거든요

후아..

 

다른곳은 그래도 쑤셔되도.. 시원한 감은 있더라구요. 신기하게도 아픈데도요

근데

아시죠

잇몸 내려 앉아서 드러난 곳은 아악 그야말로 지옥을 경험

( 부탁은 드렸죠 아시겠지만..시려서 너무 괴로우니 그쪽은 조심해서 해주십사.ㅠ)

살살 하신다고 한것 같은데

중간중간 시린 느낌이며. 그 찝찝한 느낌.

 

아.. 스켈링 받다가 죽다 살았어요

거기에 일차로 간호사가 해주시고 의사선생님이 2차로 마무리 해주셨거든요

여자 간호사는 조심해서 하시는데

의사 선생님은 정말 와이들하게 하시느라. 정말..

 

하고 나서 잇몸 시린 부분때문에 정신이 없어서 계산을 어떻게 했는지도 모르고

얼굴좀 닦고 나왔어야 했는데.정신이 진짜 혼미하고 그 찰나 남편한테 전화가와서

하다가 집으로 왔더니

 

세상에 입가에 피가 슬쩍 묻어 있고.

잇몸 시린것때문에 너무 괴로워 그래서

제가

손이며 팔을 꼬집었어요 그 고통을 잊으려고.ㅠㅠ

 

지금 보니 제 팔이 빨갛게 부어 올랐네요

정말 무슨 화상 당한것이나 벌에 쏘인것처럼.

 

아 괴롭네요.

3-4개월동안 지켜보라고 더 안패이면 괜찮다고 하시는데

심하지 않은것은 막을 형성해서 자가 형성도 된다고 하시더라구요

암튼..

몸도 건강해야 할듯해요

자꾸 스트레스 받고 힘들어 하니 더 한것 같고.

양치질도 나름 인터넷에서 본거 따라하며 막 하지 않았는데

슬퍼지네요.

 

나이들수록 건강이 최고란 소리가 그냥 절로 나와요

아프면 돈만들고 에혀

그나저나

얼마나 팔을 꼬집었으면.. 이모양으로 만들었을까 싶네요.ㅠㅠ

IP : 1.231.xxx.111
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헐~~
    '12.6.18 11:11 AM (59.86.xxx.217)

    저도 잇몸이 안좋아서 가끔 레이저치료받는데
    통증이 심하다고 위아랫니를 한번에하지도않아요 일주일 간격으로 하더라구요
    그거 치료할때 정말 죽을맛이죠
    원글님 팔꼬집었을...마음 충분히 이해합니다
    그런데... 다음부터는 본인몸을 괴롭히지마시고 말랑말랑한공가지고가서 그걸 꼭 쥐고 참아보세요 ㅎㅎㅎ

  • 2. 스켈링
    '12.6.18 2:04 PM (222.155.xxx.12)

    저도 얼마전에 스켈링하려고 치과갔는데 너무 무서웠거든요. 그 시린느낌 ㅠㅠ
    근데 선생님이 잇몸치료를 해야한다고 하면서 그때 스켈링하면된다고 하시드라구요.
    그래서 무서워서 벌벌 떨었드니 선생님이 마취주사 맞고 하니까 하나도 안아프니 걱정말라고 하셨지만 엄청무서웠어요. 근데 마취주사맞고 하니까 정말 하나도 안아프고 잘했네요.
    대신 한꺼번에 하지않고 세번에 걸쳐서 했어요. 마취주사맞을때도 하나도 안아프게 잘놓아주시고 치과가서 그렇게 고통안받은건 처음이었어요. 이젠 치과 가기 두렵지 않~~아요.

  • 3. 원글이
    '12.6.18 6:35 PM (1.231.xxx.111)

    신기하네요.. 스켈링 할때 마취주사도 하는구만요 오잉. 저도 다음에 그렇게 해야겠어요.
    그 시린 느낌 정말 너무 끔찍해요..
    건강한 잇몸들은 그냥 쑤셔서 욱씬 거리는 느낌인데 그건 괜찮더라구요 참을만
    근데 신경에 직접 닿아 시린 느낌은 아악. 팔 꼬집게 되요.ㅠㅠ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6282 코스트코 비타민c 2가지 뭘까 2012/07/10 2,883
126281 분당에서 수학을 1,2등 한다는 게 무슨 뜻일까요? 6 .. 2012/07/10 2,274
126280 회계사무실 소개좀 해주세요 2 궁금 2012/07/10 1,114
126279 혹시 명가아침 이란 곳에서 반찬배달 시키시는분 6 고민 2012/07/10 4,251
126278 초등6학년 딸애가 일기에 엄마 욕을.. 19 글쓴이 2012/07/10 8,213
126277 죄송한데 해석좀 부탁드립니다. 1 만능82쿡 2012/07/10 734
126276 오늘 같은 날 낮에 걷기 운동하면.. 2 ^^ 2012/07/10 1,418
126275 저번달 950만원 수입에 지출이 200만원이네요.. 64 ㅎㅎ 2012/07/10 16,640
126274 힐링캠프에서 고소영이.. 4 궁금... 2012/07/10 3,118
126273 바퀴달리고 천가방으로 된 카트 튼튼한거 추천 좀 해주세요 5 .. 2012/07/10 1,297
126272 어르신들 무릎연골수술 아시는분~ 5 이쁜호랭이 2012/07/10 2,946
126271 스포츠선글라스 쓰는 분들 요것 괜찮은건가요~ 자전거 2012/07/10 1,005
126270 아가한테 2 아가 2012/07/10 897
126269 시럽든 아이스라떼 vs 매실청 1 tb 2012/07/10 1,325
126268 베스트글에 추적자 짜증난다는글이요 11 .. 2012/07/10 2,356
126267 이음식은 상했다고요 12 아 정말 2012/07/10 3,345
126266 펌 동물을 사지 말고 입양하세요 사진 주의 4 ..... 2012/07/10 1,572
126265 도종환 시 ‘교과서 퇴출’ 권고 논란 2 세우실 2012/07/10 1,447
126264 미샤제품중 sk2랑 비슷한 품질의 제품이있다고 자게에서 본것같아.. 6 숙이 2012/07/10 2,761
126263 용평 버치힐콘도 좋은가요? 3 버치힐 2012/07/10 3,269
126262 박근혜 출정식에 등장한 오토바이 3 sss 2012/07/10 1,370
126261 아기들도 스트레스 받으면 아플까요? 6 스트레스 2012/07/10 1,334
126260 요즘 코스트코에 유아용품 살만한게 뭐가 있을까요? 2 ^^ 2012/07/10 1,229
126259 [원전]‘체르노빌’ 26년 지났어도…방사능 600배 멧돼지 출현.. 1 참맛 2012/07/10 1,452
126258 봉숭아 물 들일때 궁금합니다~~~? 3 빨강 2012/07/10 1,0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