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남편의 성격이...

동그라미 조회수 : 1,228
작성일 : 2012-06-01 10:47:45

결혼 18년차 입니다

사실 저희는 시골 빌라3500만원 부터 시작했습니다

시아버님이 사주시긴 했지요...

시골 에서 시댁은 어마하게 큰 쌀 농사를 짓는 분들이시고요

평소 큰 도움 없이 저희는 저희 힘으로 열심히 살았지요

그런데 두분다 이제는 돌아시고 않계셔요

모든 재산은 큰아들 것이 되었고 저희는 아무것도 받지 않았습니다

욕심을 내려 놓자는 마음으로 ...큰집에 대해 마음을 비워야 했어요

그 큰 농사에도 가끔 일년에 한번이나 쌀 20키로 주시는게 다니까요...

잘사실 거에요 ...

부모님이 살아 계실떼엔 하루가 멀다하고 술고래가 되어 매일 부부가 싸우고

죽내 사내 했으니 까요    그래서 아버님도 돌아가셨고요....

요즘은 너무 재미있게 잘 살아요 ..가도 불안하지가 않아서 좋더라고요..갈때마다

불안해서 있을 수 없었는데 ..

우리 남편 정말 착한 동생이에요  다른 형제는 추석  설에 두번 가는데  제사때마다

회사에 외국 출장이 있어도 않가고 ..어떠한 경우가 있어도 제사 명절  큰집에 일만 생기면

모든일 제처 놓고 갑니다. 착한건가요... 자기가 않가면 누가 가서 하냐면서....

 

그런데 제가 화나는건 그동안 열심히 모으고 퇴직금 까지 받고 대출 모자라는거 해서...

시골에 논이 아주 싸게 급매로 나온게 있다고 해서 노후대책이 없는 저희에게는

나중에 도움이 될까하고 요번에 제앞으로 샀어요

그런데 남편은 형에게 농사짓게 하자는 거에요

전 화가나네요..왜 그래야 하냐니가  우리는 농사 못짓고 남줘서지어야하는데

형이 농사 지으니 주자는 거에요

일년에 농업인들은 나라에서 얼마씩 돈이 나온다나요..

전 잘 몰라요...그런가요

남주면 남이 것이 되지만 형주면 형이 우리한테 주지 않겟냐면서..

화나요  ...이런마음이뭐줘?

어제 밤에 대화 하다 화나서 아직 말않해요

어떻게 하는게 좋을지 모르겠어요 남편 뜻대로 하게 해야 하는지.....

 

 

 

IP : 1.239.xxx.224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6.1 10:51 AM (72.213.xxx.130)

    형에게 명의 변경한다는 것이 아니라 형이 농사를 짓게 하자고 하는 거라면
    그 농지에서 나오는 수확물을 보내주지 않을까요? 아무튼, 명의변경은 절대 반대 하세요.

  • 2. 글쎄요
    '12.6.1 10:54 AM (114.202.xxx.134)

    아무리 형제라도 사람 봐가며 그래야 할 텐데요. 적으신 글만 봐서는 형님이 욕심이 좀 많은 분인 듯 한데...과연 순순히 수확물 보내주고 나중에도 군소리 없을까 싶네요. 앉으면 눕고 싶고 누우면 발 뻗고 싶은 게 욕심사나운 인간들의 속내라서요.
    저라면 어지간하면 형제간에 그런 일로 얽히기 싫을 거에요. 생판 남이 차라리 나을 때가 참 많죠.
    그런데, 설마하니 명의변경 하시는 건 아니겠죠? 만약 그거라면 그건 정말 말도 안되는 헛소리고요. 논 대여해주실 때 구두로만 이야기 하지마시고 계약서를 꼼꼼하게 작성해서 서로 약속하는 게 안전하겠죠. 또, 어디까지나 아쉬운 건 형님네지 원글님댁이 아니라는 점도 명확하게 하셔야 할텐데...(국가 지원금 받는 건 농사 짓는 사람이지 원글님 댁이 아니니까요) 남편분 성격에 그게 가능할지 모르겠네요.

  • 3. ...
    '12.6.1 11:04 AM (180.229.xxx.179)

    전 반대요...ㅜ

  • 4. 가까이
    '12.6.1 11:05 AM (121.190.xxx.242)

    잘 지내고 싶을수록 이해관계 얽히는거 조심해야 되는데
    시집관계는 한번 어긋나면 진짜 머리 아퍼요.
    아예 씨앗을 심지 말아야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1869 잡채에 피망 넣어요? 파프리카 넣어요? 7 집들이 2012/06/28 1,670
121868 짝 여자 1호 키스타임 정색 6 2012/06/28 2,638
121867 저축 250가능할까요? 15 400실수령.. 2012/06/28 3,330
121866 님들아 이글 꼭 봐주세요~ 꼭 봤으면 좋겠어요.. 1 수민맘1 2012/06/28 1,308
121865 <기사> 주민이 아파트 6층에서 떨어지는 4세아를 받.. 2 영웅 2012/06/28 1,813
121864 안목 2 .. 2012/06/28 817
121863 지워요 98 음악회 2012/06/28 66,147
121862 과실주 담그려하는데요 담금주 2012/06/28 1,021
121861 양원경 전부인이랑 재결합 39 ... 2012/06/28 22,455
121860 쿠쿠 압력밥솥 최근에 사신 분~ 1 밥솥 2012/06/28 2,367
121859 서천호, '사퇴' 아니라 '경찰대학장'으로? 시민단체 '분노' 세우실 2012/06/28 601
121858 점심시간을 이용해 베스트유머 하나더~ 임창정+김수미 최고의 연기.. 4 수민맘1 2012/06/28 1,171
121857 평촌 마리아 병원 4 엄마 2012/06/28 3,520
121856 점심은 짜빠게티~! 3 뭐드세요? 2012/06/28 649
121855 3년간 보관이사하려는데 어떻게 해야할까요. 6 컨테이너 2012/06/28 1,471
121854 맛있는 육포..비첸향 말고....뭐가 있을까요? 4 육포 매니아.. 2012/06/28 2,123
121853 상추 그릇처럼 오목하게 밥을 싸는 방법이 먼지요 2 요리는 어려.. 2012/06/28 1,019
121852 이번 대학 신입생인데요. 1 국가장학금 2012/06/28 862
121851 곰배령에 좋은 펜션 추천해주세요. 곰배령 2012/06/28 2,437
121850 고대 의대생들 실형확정됐네요 8 .. 2012/06/28 2,159
121849 대형마트서 창립기념 이벤트라며 하는 1등하면 차주는 응모행사 2 ... 2012/06/28 718
121848 남편이 전세금으로 주식투자했어요 12 화상 2012/06/28 4,170
121847 롱치마나 쭈리면?으로 된 치마바지 덥지 않은가요?? 요즘에 2012/06/28 787
121846 일산으로 군대간 동생 면회하는데 동생이 한우가 먹고 싶대요. 한.. 8 한우집추천바.. 2012/06/28 1,406
121845 예민한건가요 4 웃는눈 2012/06/28 1,1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