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딸의 친구관계와 엄마

^^ 조회수 : 1,697
작성일 : 2012-05-30 22:43:22

옆에 베스트글에 친구없는 딸아이 글을 읽으니 남일 같지 않네요.

아직 미취학아동이지만, 저희 딸도 무척 여린 성격이어서 걱정이에요.

유치원 선생님 말씀 들어보면 그렇지 않다고 하지만, 집에 와서 **가 안 놀아줬다. **는 **랑만 놀고 나랑은 안 논다. 그래서 슬프다. 이런 얘기를 종종 해요.

선생님은 그렇지 않다. 야무진 성격이고 똘똘해서 자기 할 일 잘 하고 친구관계도 좋은 편이다.

절대로 친구들 사이에서 겉돌거나 그러지 않는다. 라고 말씀은 하시더라구요.

하지만, 제가 봐서는 사람을 무척 좋아하는 성격인 반면에 무리 속에 자연스럽게 스며들어서 어울릴 수 있는 기질은 아닌 거 같아요. 놀이터에서 친구들하고 노는 걸 봐도 그렇구요.

6살 적에 예전에 같이 문화센터 다니던 친구 두명이 오랜만에 놀러왔는데, 그 둘은 같은 유치원을 다니고, 저희 딸은 그렇지 않았답니다. 그런데, 그 중 1명은 성격이 좀 강해서 다른 아이를 이리저리 끌고 다니고, 놀이도 자기 중심으로 바꿔서 하고 좋은 건 다 차지하고 싶은 그런 아이였어요. 또 다른 아이는 그 아이가 시키는데로 잘 따라하는 아이구요.

그런데, 그 성격 강한 아이가 저희 아이에게 이렇게 해라, 저렇게 해라, 이거 내놔라, 저러 내놔라 라고 지시하자 저희 아이는 지시대로 하는 걸 거부하고 나름 자기 방법으로 놀고 싶어했어요. 그랬더니 그 아이가 다른 아이에게 "야! 얘 놔두고 우리 다른데 가서 놀자!" 하면서 다른 아이 손을 잡아끌고 다른 방으로 가버리더군요. 저희 아이는 혼자 남아서 쳐다보고 있다가 저랑 눈이 마주치자 울기 시작했구요.

그때 느꼈어요. 아, 내 아이가 사람을 무척 좋아하기는 하지만, 상처도 많이 받겠구나. 싶은 생각이 들더군요.

이런 성격인 아이에게 엄마가 어떻게 하면 친구 관계를 잘 풀어나가는 지혜를 가르쳐줄 수 있을까요?

또 딸의 친구관계에 엄마가 언제부터 어느정도까지 관여할 수 있을까요?

사실 저도 친구 별로 없고 그거에 아쉬워하지 않는 성격이긴 하지만, 이게 별로 좋은 게 아니라는 생각이다보니 딸만큼은 어느 정도 친구가 많이 생겼으면 싶은 생각이 들어서요.

지혜를 나눠주세요.^^

IP : 210.205.xxx.176
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완젼 공감
    '12.5.30 10:55 PM (119.71.xxx.143)

    저는 6세 아들인데,동네 주변 친구들이 대부분 여자애들인데 상황이 너무나 비슷하네요.
    저도 요즘 아들냄때문에 넘 고민이 넘 많거든요.
    기센(???) 아이에게 마냥 따라만가도 속상할것 같은데,막상 잘 어울리지 못하는듯하니 넘 속상하더라구요.
    누가 정말이지 도움 말씀 좀 주셨음.....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0936 잘하면 비도 올것같은 날씨인데 1 콩나물 2012/06/25 759
120935 어떤 친구를 만나기가 싫어요.. ㅠ,ㅠ 7 흐흑 2012/06/25 2,618
120934 추적자 오늘도 끝내주네요. 33 기뻐요. 2012/06/25 6,360
120933 드라마 많이 보시는 분들에게 12 샬랄라 2012/06/25 2,453
120932 우우 우우우우(김연아 광고) 김연아 넘 연기 잘해요 ㅋ 4 ㅡㅡ 2012/06/25 1,977
120931 매실엑기스 급질문 2 급해요 2012/06/25 1,378
120930 용인 동천동 이스트팰리스 살기 어때요??? 4 궁금해요 2012/06/25 5,507
120929 하소연좀 할께요ㅠㅠ 1 사과향조아 2012/06/25 638
120928 자부심 갖고 살래요 .. 2012/06/25 792
120927 혹시 염색 아예 안 하시는 분? 9 염색 2012/06/25 2,664
120926 엄마 말실수가 점점 굉장해지네요 1 에에 2012/06/25 1,525
120925 택배업체 파업 한다고 하네요. 2 택배 파업 2012/06/25 2,242
120924 배달우유가 더 비싼것 맞나요? 9 200ml 2012/06/25 2,573
120923 15개월 아기인데, 성격이 넘 유한 것 같아요. 8 ㅇㅇ 2012/06/25 1,953
120922 이번주에 이사하는데 하루전에해야할일들이‥ 이사 2012/06/25 603
120921 이수역(총신대역) 근처 맛집이요~~~ 4 주야 2012/06/25 1,866
120920 너무 외로울땐 어떡해야하죠??ㅠㅠ 5 .. 2012/06/25 2,123
120919 군대 간 아들 책 보내달라는데,,만화책 보내도 될련지 ,,(보.. 11 ,, 2012/06/25 2,407
120918 아~미치겠어요. 핸펀을 변기에 퐁당...ㅠㅠ 3 ....^^.. 2012/06/25 1,653
120917 여자는 월경을 하는 데 체력소모가 넘 심한 것 같아요 14 푸우 2012/06/25 4,902
120916 요즘 키톡에.. 6 키톡사랑 2012/06/25 1,364
120915 저 몰래 친정가서 밥 먹고 온 남편 20 어떻게 2012/06/25 13,035
120914 괌 여행 관련 조언 말씀 좀 부탁드려요~ 5 드뎌 여행... 2012/06/25 1,106
120913 mbc 무한도전 pd 김태호님의 강의를 듣고 왔습니다. 1 별리맘 2012/06/25 1,476
120912 휴대폰 주머니(크로스로 맬 수 있는 것) 어디서 살까요? 2 알려주세요 2012/06/25 7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