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친구가 저만 보면 말랐다고해요..

보통 조회수 : 2,385
작성일 : 2012-05-30 17:23:04

저는 키 165센치에 52키로 그냥 아주 표준이에요

상의는 55지만 골반이 있어서 하의는 66입구요

이제 삼십대 초반이고 애기 아직 안낳았고 주위친구들도 뭐 다 그냥 저랑 비슷해요

근데 친구중 하나가 저만 보면 말랐다고 난리에요

저는 제가 지극히 정상이라고 생각하고 또 나이들어가니 얼굴살 빠지는게 싫어서

더 뺄생각도 없구요 괜히 그런소리 들으면 얼굴 살빠져보인다는 소리 같아서

너무 싫어요 친구랑 단둘이 만나는 것도 아니고 여러명 만나는데

제가 들어오는순간 너 왜그렇게 말랐냐고 진짜 무슨 난민보듯이해요

그친구는 애기 둘 낳았고 애기낳고 20키로 이상 쪘어요 근데 안빼더라구요

요즘에 워낙 임산부들이 날씬한사람도 많고 낳고난뒤에도 잘 빼길래

친구는 왜 안빼나 생각은 해봤어요 그래도 대놓고 너 왜 뚱뚱해?이런말 어떻게 하겠어요,,

자기 기준에 제가 말라보이는 것뿐 다른 모임가면 아무도 저한테 말랐다고 안하는데

너무 안되보여 너 좀 많이 먹어..진짜 너무 난리치니깐 만나기가 부담스럽네요

진짜 남들이 들을까 민망하구요..제가 뭐라해야하나요..

 

IP : 58.141.xxx.6
1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ㅅㅅ
    '12.5.30 5:26 PM (203.226.xxx.86)

    부러워서그래요..
    아시잖아요...

  • 2. ..
    '12.5.30 5:28 PM (1.225.xxx.94)

    그냥 무시하고 딴 말 하세요.

  • 3. 저도
    '12.5.30 5:32 PM (114.202.xxx.56)

    어려서부터 마른 편이라 그 말 듣는 거 싫어해요.
    근데 대부분은 뚱뚱한 거보단 마른 걸 선호하고 부러워 하는 눈치던데
    마른 사람도 뚱뚱한 사람이 뚱뚱하단 말 듣기 싫은 것처럼 말랐단 말 듣기 싫은 거 이해 좀 해줬음 좋겠어요.
    그 친구에겐 어느 날 웃으면서 그러세요. "그래? 그래서 너 나 부럽지?"

  • 4. ...
    '12.5.30 5:33 PM (58.239.xxx.125)

    '볼때마다 그러네...나한테 그 말말고 할 말없니? '

  • 5.
    '12.5.30 5:39 PM (125.178.xxx.169)

    저랑 키가 같으신데 55kg 나갈때는 아래 위 66입었어요..날씬하다는 소리 못들었구요..지금 52kg인데 어떤 분이 날씬하다고 하시더라구요..딱 좋은 몸무게 인것 같아요..아마 친구분이 부러워서 그러시는듯 해요..날씬하다인데 자기랑 비교했을때 마른거죠..전 마흔이라 대부분 살집이 있어 제 몸무게가 드물어요..저도 언제 다시 55kg를 넘어서 60에 육박할지 모르지요..하지만 원글님 나이에 그정도 체중이면 보통인거 같은데,,

  • 6. ..
    '12.5.30 5:39 PM (58.141.xxx.6)

    제가 생각하기에 말라보이진 않아요
    그리고 그 친구는 진심 부럽다기보다 핀잔주는 느낌이어서 더 기분나쁘네요..
    내몽뚱아리인것을...

  • 7. 글쎄요 ㅎ
    '12.5.30 5:43 PM (14.52.xxx.59)

    만날때마다 뚱뚱하다 그러는것보단 낫네요 ㅎㅎ
    당시 어감이나 뉘앙스 몰라서 그러는데요,뭐 그분이 자기몸보다가 님 몸매보면 너무 마른거 맞지요
    그나저나 저도 52킬로만 되면 좋겠네요 ㅠ

  • 8. ^^
    '12.5.30 5:44 PM (211.177.xxx.203)

    부러워서 그러는 거 같아요
    자기는 살이 많이 쪘지만, 빼기는 어렵고 하니....

  • 9. ..
    '12.5.30 6:38 PM (120.142.xxx.31)

    제생각에도 나쁜뜻없이, 부러워서 그러는걸거에요,
    설령 네게티브가 섞여있다해도, 뚱 보다는 마른쪽이 더 나아요,

  • 10. 음...
    '12.5.30 8:10 PM (112.150.xxx.40)

    날씬한 몸매시네요.
    친구분이 부러워서 그럴 거에요. ^^
    20킬로나 쪘으면 비만인데, 날씬한 친구 보면 속상하겠죠.
    그리고, 님에게 말랐다고 해야 자신이 뚱뚱한게 아니라 정상체중이 되니까
    그러겠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1188 혹시 이제품써보신적 있으신지---광고절대아님. 1 아이짜 2012/06/26 1,114
121187 애들 이정도는 다 떠들고 산만한가요? 12 감감 2012/06/26 2,734
121186 골든듀의 다이아몬드 목걸이 어떨까요? 5 .. 2012/06/26 3,629
121185 노원역 인근 영어회화학원 아시는분? 1 영어 2012/06/26 2,155
121184 살빼려고 hpl 메조테라피 카복시 지방분해주사 해보신 분들? 비만 2012/06/26 2,874
121183 꿈해몽 좀 부탁드려요. 2 햇볕쬐자. 2012/06/26 933
121182 성노리개가 된 올림픽 영웅,,,, 5 별달별 2012/06/26 4,627
121181 임신이 왜 이렇게 힘이 들까요? 8 힘들다 2012/06/26 2,353
121180 얼마전 우체국 선박택배 분실한 사람이에요 3 우체국 택배.. 2012/06/26 7,170
121179 정치라는 것이 자본의 하수인 같아요 14 .. 2012/06/26 1,171
121178 '사람'을 싫어하는 사람은 재수없게 느껴지나요? 15 ... 2012/06/26 4,847
121177 저희 올케가 불쌍해요 3 시누이 2012/06/26 2,838
121176 수학 과외 관련인데요. 수학 흐름을 알게 해 주는 교수법이 있.. 5 이게 뻘 소.. 2012/06/26 2,146
121175 외국분 모시고 여수엑스포 가려고 하는데요 17 엑스포 2012/06/26 1,512
121174 실손보험같은거 미납되두 보장가능한가요?(실효말구) 3 .... 2012/06/26 1,064
121173 (동영상) 노무현 마지막 육성 공개…"나.. 3 호박덩쿨 2012/06/26 981
121172 中 수영장서 ‘성병’ 전염 심각 3 샬랄라 2012/06/26 3,069
121171 먹거리x파일에나온 팥빙수 넘 먹고 싶어요( 국산팥으로 한대요).. 10 ... 2012/06/26 3,175
121170 목디스크 4 동그라미 2012/06/26 1,336
121169 비켜 다비켜~ 2 잠옴 2012/06/26 810
121168 인천공항 매각 하는 이유 들어보니까 4 ... 2012/06/26 3,326
121167 알려주세요 2 색상매치 2012/06/26 727
121166 14.37.xxx.34 1 ㅋㅋ 2012/06/26 837
121165 인천공항 매각 강행 한다는데 7 어머 2012/06/26 1,531
121164 4학년 문제인데 넘 급해서 손님많은 이곳에 글을 다시 씁니다.... 3 미래알 2012/06/26 1,0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