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돈에 환장한 딩크를 본다.

원단 딩크 조회수 : 3,801
작성일 : 2012-05-30 16:18:46

딩크의 신념이 돈에 흔들린다는 가당찮은 말 이 참 어이없네요.

원단딩크로서 이십여년 결혼생활하며 느낀게 뭐냐면

딩크에 관한 신념 등등등... 말씀들 하는데 신념은 무슨 신념이랍니까...

 

딴 분들은 어떤 신념에 의해 딩크가 됐는지 모르겠으나

저의 경우엔 울 부모의 대책없는 생산활동 덕분에 생긴 동생들 뒷치닥거리를

너댓살때 부터 시작해 스물 넘어가도록 해 온 지라

아이 생각만 하면  정수리부터 발 끝까지 일직선으로 관통하는 그 괴로운 그 소란함이

지긋지긋하여..... 결심한게 아이로부터 자유로운 결혼생활이었죠.

 

울 남편은 자식보다 나를 선택했고 이십여년 지난 현재까지도 흔들림없이

편안합니다.

그때 울 시부모님께서도 저렇게 재산 안준다고 비슷하게 말씀 하시길래

저는 그 순간 자식생산 해야한다는 올가미에서 빠져나온듯 진심의 쾌재를 불렀답니다.

재산이고 뭐고 간에 완전한 자유로움에 들어가는 기분이 들던데...

저 아래 무늬만 딩크님은 시부님의 재산 안주겠단 말씀에 뭐가 어쩌고 어째요???? 

 

코찔찔 오줌찔찔 똥찔찔대는 동생들 거두느라 내 눈에 눈물 마를날 없었던지라

학교도 중학2학년때 동생들땜에 중퇴 할 수 밖에 없었고...

후일 서른 다 되어가는 나이에 검정고시 해가며 대학까지 마쳤을때의 그 고통이란...

여튼 저를 사랑해주고 공부까지 하도록 지워해주고 아껴준 남편에게 감사하며 삽니다.

님.

돈에 흔들릴거면 딩크 하지 마세요.

하물며 그 어린아이가 그 소중한 생명이 돈 따위에 좌우지 될 그런 존재랍니까?

사랑할 마음 없으면 자식 낳으면 안됩니다.

내 생명을 내놓을 각오 없이 자식 낳는건 죄악이죠 죄악~!!!

 

 

 

 

IP : 1.226.xxx.238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박수를
    '12.5.30 4:25 PM (115.93.xxx.76)

    보냅니다. 동감합니다.

  • 2. ..
    '12.5.30 4:27 PM (147.46.xxx.47)

    저건 아니죠.낳으면 안되요.
    그리고 원원글이는 인생공부 더해야돼요.
    결혼이란게 두 개인의 결합도 아니고.. 부모님도 설득했어야죠.

  • 3. ..
    '12.5.30 4:36 PM (175.197.xxx.16)

    요즘은 딩크가 진심부러워요
    복지 빵빵한 서유럽이면 모를까
    한국에서 서민이 아이낳아 기르는건 너무 힘드네요
    애둘인데 맞벌이 해야 그나마 내집마련에 집안살림 돌아가니
    집에오면 제가 저질 체력이라 아이 이뻐할 기력이 없어요
    집안일도 대충하고 아이한테도 미안하고
    애들 아빠가 도와주는데도 매일이 전쟁이네요

  • 4. Oo
    '12.5.30 5:02 PM (211.234.xxx.118)

    추천 버튼이 필요한 글

  • 5. 박수
    '12.5.30 5:21 PM (222.110.xxx.248)

    쳐 드릴려고 로그인했네요~
    짝짝짝~~~

  • 6. 파란장미
    '12.5.30 6:04 PM (49.132.xxx.203)

    저도 어릴적부터 동생뒷바라지(원글님만치는 아니지만) 하느라 힘들었던 기억 때문에...
    결혼하고 3년정도 아기 밀렀는데...(경제적인 여유 만들고, 부부끼리 하고 싶은 거 하면서..)

    내 자식은 전혀.. 다르더라구요...
    지금은.. 여유만 된다면 당장이라도 둘째도 낳고 싶을 정도입니다..

  • 7. ㅇㅇ
    '12.5.30 7:11 PM (183.98.xxx.65)

    완전 공감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9628 "아내는 여자보다 아름답다" 내마음의선봉.. 2012/06/21 1,067
119627 ‘오원춘 악몽’은 계속 된다… 조선족 택시·택배 기사 대거 채용.. 5 헐~ 2012/06/21 3,456
119626 갑상선,,암이셨던분들 살 많이 찌셨나요? 14 아픔 2012/06/21 4,922
119625 보복부 진짜.. 답없다.. - 현직의사 5 참맛 2012/06/21 1,501
119624 요즘 몸이 너무 피곤하네요...왜그럴까요?? 8 45세 2012/06/21 2,989
119623 아놔..박원순 서울시장 정말 이래도 되는걸까?? 3 참맛 2012/06/21 4,334
119622 혈색소 수치가 참고치보다 낮으면 3 빈혈 2012/06/21 9,658
119621 현미쌀 1kg에 6000원 싼건가여? 8 2012/06/21 2,289
119620 이혼하자란 말을 달고 사는 남자 6 그냥 그렇게.. 2012/06/21 2,811
119619 [커널TV]생방송 시작했습니다. 5 사월의눈동자.. 2012/06/21 1,199
119618 [질문글]명품 가죽가방에서 이염이 된다고 하네요. 2 봄맞이꽃 2012/06/21 2,464
119617 양고기집이 정말 양고기일까요? 19 의심 2012/06/21 5,547
119616 어젠 제 생일이였습니다. 7 남편?아들?.. 2012/06/21 1,494
119615 별이 된 사나이 배나온기마민.. 2012/06/21 1,438
119614 펌) 포괄수가제가 의료민영화 포석? 의사들의 거짓말!!! 12 ㅇㅇ 2012/06/21 1,699
119613 신장 복부초음파,CT중 어느쪽이 나은가요? 신장내과 2012/06/21 1,843
119612 지마트서 삼성청소기 반품이 안된데요 1 반품 2012/06/21 1,660
119611 대선 전에 MBC를 되찾아야 하는 이유! 2 yjsdm 2012/06/21 1,567
119610 병원추천... 1 수전증 2012/06/21 1,125
119609 파리가보면 정말 스타일 좋은 사람들 많나요? 13 .. 2012/06/21 4,574
119608 한달뒤에 예약해놨는데 목이 부은 느낌이 계속... 2 갑상선결절 2012/06/21 2,790
119607 이런 언니에게 제가 매정한걸까요? 12 ?? 2012/06/21 3,751
119606 지름 7mm정도의 스텐을 자르는 방법 2 팔떨어져 2012/06/21 2,566
119605 강남역에서 mbc노조원들 서명 받아여~ 2 ** 2012/06/21 1,086
119604 헹켈냄비 불량일까요? 항상피곤해 2012/06/21 1,6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