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돈에 환장한 딩크를 본다.

원단 딩크 조회수 : 3,802
작성일 : 2012-05-30 16:18:46

딩크의 신념이 돈에 흔들린다는 가당찮은 말 이 참 어이없네요.

원단딩크로서 이십여년 결혼생활하며 느낀게 뭐냐면

딩크에 관한 신념 등등등... 말씀들 하는데 신념은 무슨 신념이랍니까...

 

딴 분들은 어떤 신념에 의해 딩크가 됐는지 모르겠으나

저의 경우엔 울 부모의 대책없는 생산활동 덕분에 생긴 동생들 뒷치닥거리를

너댓살때 부터 시작해 스물 넘어가도록 해 온 지라

아이 생각만 하면  정수리부터 발 끝까지 일직선으로 관통하는 그 괴로운 그 소란함이

지긋지긋하여..... 결심한게 아이로부터 자유로운 결혼생활이었죠.

 

울 남편은 자식보다 나를 선택했고 이십여년 지난 현재까지도 흔들림없이

편안합니다.

그때 울 시부모님께서도 저렇게 재산 안준다고 비슷하게 말씀 하시길래

저는 그 순간 자식생산 해야한다는 올가미에서 빠져나온듯 진심의 쾌재를 불렀답니다.

재산이고 뭐고 간에 완전한 자유로움에 들어가는 기분이 들던데...

저 아래 무늬만 딩크님은 시부님의 재산 안주겠단 말씀에 뭐가 어쩌고 어째요???? 

 

코찔찔 오줌찔찔 똥찔찔대는 동생들 거두느라 내 눈에 눈물 마를날 없었던지라

학교도 중학2학년때 동생들땜에 중퇴 할 수 밖에 없었고...

후일 서른 다 되어가는 나이에 검정고시 해가며 대학까지 마쳤을때의 그 고통이란...

여튼 저를 사랑해주고 공부까지 하도록 지워해주고 아껴준 남편에게 감사하며 삽니다.

님.

돈에 흔들릴거면 딩크 하지 마세요.

하물며 그 어린아이가 그 소중한 생명이 돈 따위에 좌우지 될 그런 존재랍니까?

사랑할 마음 없으면 자식 낳으면 안됩니다.

내 생명을 내놓을 각오 없이 자식 낳는건 죄악이죠 죄악~!!!

 

 

 

 

IP : 1.226.xxx.238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박수를
    '12.5.30 4:25 PM (115.93.xxx.76)

    보냅니다. 동감합니다.

  • 2. ..
    '12.5.30 4:27 PM (147.46.xxx.47)

    저건 아니죠.낳으면 안되요.
    그리고 원원글이는 인생공부 더해야돼요.
    결혼이란게 두 개인의 결합도 아니고.. 부모님도 설득했어야죠.

  • 3. ..
    '12.5.30 4:36 PM (175.197.xxx.16)

    요즘은 딩크가 진심부러워요
    복지 빵빵한 서유럽이면 모를까
    한국에서 서민이 아이낳아 기르는건 너무 힘드네요
    애둘인데 맞벌이 해야 그나마 내집마련에 집안살림 돌아가니
    집에오면 제가 저질 체력이라 아이 이뻐할 기력이 없어요
    집안일도 대충하고 아이한테도 미안하고
    애들 아빠가 도와주는데도 매일이 전쟁이네요

  • 4. Oo
    '12.5.30 5:02 PM (211.234.xxx.118)

    추천 버튼이 필요한 글

  • 5. 박수
    '12.5.30 5:21 PM (222.110.xxx.248)

    쳐 드릴려고 로그인했네요~
    짝짝짝~~~

  • 6. 파란장미
    '12.5.30 6:04 PM (49.132.xxx.203)

    저도 어릴적부터 동생뒷바라지(원글님만치는 아니지만) 하느라 힘들었던 기억 때문에...
    결혼하고 3년정도 아기 밀렀는데...(경제적인 여유 만들고, 부부끼리 하고 싶은 거 하면서..)

    내 자식은 전혀.. 다르더라구요...
    지금은.. 여유만 된다면 당장이라도 둘째도 낳고 싶을 정도입니다..

  • 7. ㅇㅇ
    '12.5.30 7:11 PM (183.98.xxx.65)

    완전 공감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1994 꽃무늬원피스 몇살정도까지 어울릴까요?? 9 꽃무늬 2012/06/28 1,995
121993 저녁반찬으로 감자 고추장조림했어요 18 감자맛있게먹.. 2012/06/28 3,317
121992 본인이 태권도 해 보신 분?? 2 --- 2012/06/28 679
121991 가슴 따뜻한 실화 소설, 영화 추천해주세요 12 ** 2012/06/28 2,880
121990 시계추천해주셔요. 150~200 만원 내외 2 음음 2012/06/28 1,435
121989 ‘안보’면 국민 속여도 되나?, 비판기능 상실한 방송3사 2 yjsdm 2012/06/28 615
121988 스텐 냄비 다 태워먹었어요ㅜㅠ..새로운 냄비 추천해주세요. 7 냄비천적 2012/06/28 1,765
121987 말을 생각없이 내뱉는 남편 13 치치 2012/06/28 2,797
121986 전 제가 인연끊긴건지 제가 끊은건지 잘... 14 임금님귀는당.. 2012/06/28 4,547
121985 초등학생 사회잡지 어떤게 좋을까요? 2 거부감 2012/06/28 929
121984 극장에서 어느자리 젤 좋아하세요? 9 애엄마 2012/06/28 1,527
121983 클렌징제품 어떤거 쓰세요.. 오일?로션? 3 커피우유 2012/06/28 1,501
121982 하리오 오일병 쓰는 분 계세요? 6 하리오 2012/06/28 4,021
121981 쿨톤 연예인이 누구인가요? 8 피부색 2012/06/28 6,985
121980 매실액기스 담그신 분들께 여쭐께요! 5 bitter.. 2012/06/28 1,399
121979 초등고학년 영문법 책요~ 1 영어 문법 2012/06/28 852
121978 장터 한라봉 2 싱겁다 2012/06/28 792
121977 ⓧ거품근혜-친노 알바같은데. 친노들은 왜 그리 당당한지? 19 어이없음 2012/06/28 667
121976 자유롭게 살고싶다 3 자유 2012/06/28 1,244
121975 고소영이 엄청 질투날거 같아요 4 볼때마다 2012/06/28 4,635
121974 남들 재밌다는데 난 잼 없던 영화 32 고뤠23 2012/06/28 3,055
121973 이자율 좀... 1 질문요 2012/06/28 794
121972 휴가가자 1 여름에 2012/06/28 660
121971 글 링크 하는거에 대해서요 1 2012/06/28 546
121970 무엇이중요한가 사랑 2012/06/28 58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