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어제 82에서 통쾌했던 리플

ㅇㅇ 조회수 : 3,606
작성일 : 2012-05-30 16:05:46

외국인과 실갱이가 일어났는데 (외국인이 잘못한 입장)

그냥 양보해줬단 글에 달린 리플이었는데요

 

왜 내나라에서 어리버리 당해요??
당차게 이야기 했어야죠!

전...마트에서 사람이 많아서 떠밀려 앞의 서양놈(영국인)의 장바구니와 얽혀 버렸어요
갑자기 홱~뒤돌아 보더니 '헤이헤이헤이~!' 하면서 지 장바구니로 내 걸 콱 박네요???
아놔~단 몇 초간의 일로 그런 반응을 보이는 건 동양인 우습게 보는 행태잖아요...?

처음엔 나한테 왜 그러는 줄 몰라서 빤히 쳐다봤더니...옆의 한국녀한테 '어글리 어쩌고~' 하데요?
오우~다행히 그 정도 영어는 알아듣는지라 ㅋㅋ

'미친 색긔~ 성질 하나 더럽네... 마트에 오지마!' 해줬네요~
딸린녀가 눈을 똥그랗게 뜨고 쳐다보길래....'뭘 봐~ 이 자식 교육 좀 시켜라' 해줬어요

 

이 리플읽으면서 저 너무 통쾌하고 시원했어요

왜냐면 저도 외국인들한테 감정적으로 쌓인 일이 하나 있거든요

좀 오래전에 버스를 탔어요

앞자리에 노인 한분 그리고 뒷자리 전체에 외국인 남자 여러명과 교포인 듯 한 여자 2명

있었고 전 뒷바퀴쪽 자리에 앉았어요

외국인 무리들이 엄청 시끄럽게 떠들더라구요

느낌에 나  백인이야 우리 건들지마 이런 느낌이었어요

지들끼리 정말 여태까지 버스안에서 들은 소음중에서 제일 크게 떠들고 웃고 장난치고

얘기하더니 한 남자가 저에 대해 얘길 하는거에요

쟤 봐라 어쩌고 저쩌고

이러니까 외국인 남자 전체가 한마디씩...

영어로 말하는거지만 다 들리더라구요 뭐라 하는지

너무 기분이 나쁜데 제가 지금도 앞에다 대놓고 말을 못하고 집에 가서 끙끙 앓아요 ㅠ

그때는 지금보다 더 나이가 어렸으니 그럴 생각이나 했겠어요?

넘 ㅜ기분이 나빠서 한마디할까 말까 하다가 그냥 결국엔 제가 앞자리로 옮겼어요

그랬더니 쟤 지금 기분나빠서 옮기는거냐 이러더라구요

영어로 말하면 한국사람들이 못알아들을거라 생각하는건지 사람 바보취급하더라구요

 

한국여자 한명을 두고 외국인 남자들이 입방아를 찧는데 가만히 있는 교포여자애들도

그땐 좀 미웠구요 어차피 같은 무리이니 뭐...

자기들 내릴때까지 돗데기 시장 저리가라 버스전세낸 것 처럼 시끄럽게 떠들고

파티온것 마냥 해대더라구요

 

제가 저 리플쓴 분같은 배포와 순발력을 가졌으면 그때 뭐라고 한마디 해주는 건데요 ㅎ

IP : 125.146.xxx.190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ㅇㅇ
    '12.5.30 4:08 PM (125.146.xxx.190)

    솔직히님 ㅎㅎㅎㅎ 시크한 리플이 넘 재미져요 ㅎㅎ
    진짜 개차반들이었어요 ㅠㅠ

  • 2. ..
    '12.5.30 4:09 PM (125.152.xxx.183)

    윗님 댓글...공감.....ㅎㅎㅎ

  • 3. ㅋㅋ
    '12.5.30 4:10 PM (121.167.xxx.136)

    맞아요 저 리플 보면서도 넘 재밌었어요.
    저분하고 친구하고 싶어용~~~

  • 4. ㅎㅎ
    '12.5.30 4:12 PM (220.93.xxx.191)

    저도 공감.
    전 무서워요>[]

  • 5. 저희
    '12.5.30 4:23 PM (218.53.xxx.116)

    동네 외국인 하천을 끼고 운동하는데 커다란 개를 목줄안하고 데리고 나오는데 입이 열려야지 한국말이라도 야 개목줄애 해야 하는지 그개본사이 심장이 벌렁벌렁해서

  • 6. ㅎㅎㅎㅎㅎ
    '12.5.30 7:08 PM (124.195.xxx.121)

    첫댓글님 동감
    아주 피곤혀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0730 우울한 성격의 친척과 베이비 시터 중에 어느 쪽이 더 나을까요?.. 10 아기 돌보기.. 2012/06/25 2,302
120729 4대강 녹조현상 눈뜨고 봐줄 수가 없네요 ㅠ 13 .... 2012/06/25 2,745
120728 요즘은 미용사를 선생님이라고 해야 하나요? 8 선생님 2012/06/25 3,039
120727 7살 아들 친구만들기 친구 2012/06/25 1,236
120726 케이블과 스카이라이프 4 TV 2012/06/25 1,140
120725 크로스백 하나 사고 싶은데 사이트 좀 알려주세요 프리랜서 2012/06/25 928
120724 익산군부대찾아가는데 익산군부대 2012/06/25 1,143
120723 디지탈유선방송 때문인데요... ... 2012/06/25 1,015
120722 출시예정 비아그라 복제약의 작명솜씨 ㅋㅋ ..... 2012/06/25 1,877
120721 가족모임 파주 문산 2012/06/25 956
120720 모르던때로 돌아가고싶어요 7 양심선언 2012/06/25 2,410
120719 양천구 점 잘빼고 저렴한 곳 알려주세요^^ 2 .. 2012/06/25 1,312
120718 여수 엑스포 가는 방법좀 알려 주세요. 2 salish.. 2012/06/25 1,656
120717 어린 시절의 트라우마 1 트라우마 2012/06/25 1,948
120716 착한 초등학생이 더 많겠죠? 6 어린이 2012/06/25 1,237
120715 장마철 대비 뭘 해야 할까요? .. 2012/06/25 1,329
120714 7월 초에 솔비치 해수욕 가능할까요? 2 궁금이 2012/06/25 1,432
120713 고등학생 급식비 출금 날짜 문의요 1 급식비 2012/06/25 1,055
120712 기분좋아요 2 리향 2012/06/25 1,240
120711 동네마트하는 분이 대형마트 휴일에 대해 쓰신 댓글 오려왔어요 .. 9 대형마트 2012/06/25 2,392
120710 양산과 우산 차이가 있나요? 8 궁금 2012/06/25 4,620
120709 여행 파워블로거는 공짜로 여행하는건가요? 5 뱅기타고나가.. 2012/06/25 3,923
120708 왜 촌시러우면 촌시러울수록 이쁘다 생각 하는 걸까요? 19 7살 2012/06/25 4,443
120707 주름과 흰머리나 머리결 중.. 6 외모 2012/06/25 2,278
120706 저혈압인데 당뇨인분한테 좋은 음식이 있나요? 지슈꽁주 2012/06/25 1,39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