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이제 복날이 다가오네요

nn 조회수 : 1,084
작성일 : 2012-05-30 15:28:25

부산살아요..

부산사시는분은 잘 아시겠지만 구포에 구포시장이란데가 있어요

모란시장이 개시장으로도 유명하듯 구포시장도 그래요..

몇년전 생각없이 지나치다가 개시장을 보고 소스라치게 놀랐네요

멍때리는듯한 촛점의 개들 마주하고 못볼걸 본 마음에 가슴은 뛰고

몇달을 후유증?에 시달렸네요..

어제 아는언니랑 몇년만에 구포시장을 갔어요

장을 보면서 언니더러 제발 개시장근처는 가지말고 돌아가달라고 말했어요

언니가 알았다고 하면서 저쪽이 그쪽이라고 하는데

이미 심장은 쿵쾅쿵쾅 뛰고 어쩌지못하는 제가 마음아파할 여유조차 있나 싶었어요

개고기먹는사람을 욕하진않아요 어디까지나 기호의문제니까.. 

 

누군가의 집에서 길러져서 팔려간 아이들도 많다는 사실을 알기에 ..

제가 꼭 개와 고양이를 키워서가 아니라..

여러가지 복잡한 마음을 안고 장을보고 왔어요.

여러분들은 개시장의 개들 눈을 바로 보실수있으신가요...

 

 

IP : 118.223.xxx.109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저도 못 봐요..ㅠ
    '12.5.30 3:34 PM (121.134.xxx.239)

    이맘때면 한번씩 떠도는 동영상도 못보겠어요..

    이런얘기해도 될지 모르겠지만... 보신탕 드시는 분들...
    그거 많이 먹으면 풍온대요..진짜루요...

  • 2.
    '12.5.30 3:41 PM (118.223.xxx.109)

    같은마음을 가진분이있어... 위안이되네요..

  • 3. ...
    '12.5.30 3:41 PM (124.51.xxx.163)

    어렸을때 강아지 잃어버리고 개시장쫓아다녔던생각이나네요 ....ㅜ
    눈빛도 애처롭고 냄새도심하고 기분좋은장소는아니죠 ..

  • 4. 도살장
    '12.5.30 4:28 PM (180.66.xxx.154)

    소 도살장도 가보면 같은 소가 죽임을 당하는 걸 옆에서 지켜본 소들은 공포에 질리고 눈에 눈물이 그렁그렁 맺힌다고 합니다.돼지들은 아비규환으로 살고자 목이 터져라 소리 지릅니다.도살장으로 들어가지 않으려는 돼지들을 꼬챙이로 푹푹 찌르고 쇠몽둥이로 내리쳐서 그 자리에서 두개골이 깨져서 죽는 돼지들도 있다 합니다.그런 생명체의 고기를 인간들은 맛있다고 먹고 삽니다.그 원한과 고통이 사무쳐있는 그 살점과 뼈들을요....너무 마음이 아픕니다.얼마전 남편이 친구가 개잡아먹자고 했다고 저를 보면서 말하더군요.저는 채식주의자입니다.제가 채식주의자가 된 이유에 대해 누누히 이야기 했으나 남편은 저의 눈치를 살피는것인지 저한테 그 이야기를 하더군요.간을 보는 것인지...그 말 듣고 뒷통수가 쭈뼛거리고 어디서 아까운 생명이 또 하나 지겠구나..이 생각 하니 맘속으로 눈물이 났습니다...아무말도 못하겠더군요.남편도 더이상 말하지 않았고요...결국 가지도 않더라고요.ㅠㅠ 슬퍼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1969 돌아가신 분 환갑은 어찌해야하나요?? 2 며느리 2012/06/28 1,530
121968 [원전]후쿠시마 제1원전 1 호기 건물에서 사상 최대의 선량 측.. 5 참맛 2012/06/28 1,310
121967 장마가 언제쯤 끝날까요? 3 내가요리사 2012/06/28 1,798
121966 아이가 자란 후 후회되는 점 있으세요? 19 moon 2012/06/28 4,642
121965 아파트 자체가 너무너무 건조해요... ㅠ 4 환경호르몬 2012/06/28 2,655
121964 인현왕후의 남자 보신분들께 질문이요 6 d 2012/06/28 2,164
121963 드셔보신 떡볶기중 어떤 프랜차이즈의 것이 맛있으셨나요? 19 떡볶이 2012/06/28 3,831
121962 브라탑 살까말까?? 7 라빌라 2012/06/28 6,229
121961 친구 인연끊고 싶은경우가 있어요 3 나두 2012/06/28 2,251
121960 혹시 장터에서 다인님 양파 사신분들... 6 양파 2012/06/28 1,383
121959 생리 예고편만 일주일 넘었는데 죽겠네요 2 ahee 2012/06/28 1,246
121958 집에서 할만한 일 어떤 게 있을까요? 1 떡볶이먹고싶.. 2012/06/28 939
121957 날씨가 더워지네요 내가요리사 2012/06/28 566
121956 "집값 오르면 괜찮아지겠지"... 최악의 시나.. 샬랄라 2012/06/28 1,701
121955 차 있는 사람은 차 없는 사람이 좀 안돼 보이기도 하나봐요 24 룰루 2012/06/28 3,665
121954 덕분에 연예인이 왜 뜨는지 알았네요. 그니까 그게 상당수 9 82의 힘 2012/06/28 3,124
121953 요새 속옷 예쁜 거 지름신이 내려서 큰일이예요 5 푸푸 2012/06/28 1,965
121952 대법, '만삭 의사부인 살해 사건' 파기환송(펌) 19 ... 2012/06/28 3,949
121951 아이스커피 어떻게 타야 맛있을까요? 4 도대체 2012/06/28 1,904
121950 부모,형제와 연 끊기 1 인연 2012/06/28 15,769
121949 반값등록금 외치던 대학생들에게 벌금안내면 수배령이 떨어진다네요... 22 수배령내렸대.. 2012/06/28 1,229
121948 그린빈스와 스트링빈스 맛차이궁금 2012/06/28 1,992
121947 혹시 amazon 웹 싸이트에서 물건 파는 거 잘 아시는 분 계.. 아마존..잘.. 2012/06/28 1,003
121946 집중력문제 초2남아 2012/06/28 648
121945 언니 마음의 깊은 그림자 어떻게 하면 좋을까요 24 desser.. 2012/06/28 8,6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