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뒤에 입덧이야기가 나와서 여쭐께요. 입덧이 없었던 아이와 잘 맞으신가요?

클로이 조회수 : 1,952
작성일 : 2012-05-30 15:19:41

 

전 입덧이 전~혀 없던 사람이었구요

아이낳기 전날까지 펄펄 날면서 일했었어요

임신기간동안 힘든점도 없었고, 입덧도 없었고, 몸무게도 9킬로그램정도만 늘었고

낳는 순간까지도 병원가서 입원수속 혼자 처리하고 분만실에서 친구랑 수다떨다가

남편도 없이 순식간에 (20분만에) 낳아버렸어요

 

남편은 그때 미친듯이 달려오는 중이었는데..ㅜㅜ 결국 탯줄은 의사쌤이 자르시고..

 

암튼, 전 한명밖에 없어서 뭐라 말하긴 그렇지만

제 남편 말로는 제 판박이래요..

외모적으로말고 기질적으로요

성격이 데깔꼬마니라며...

 

근데 저희 친정엄마한테도 물어보니

입덧을 했던 저랑은 좀 안맞는거같고

입덧 안했던 동생하고는 생김새, 체형, 생체리듬까지도 똑같은거같다고 하시더라구요

 

그게 기질적으로 안맞으면 입덧을 하는거라는 말도있고...

암튼 그래서 궁금해서요.. 입덧을 하셨거나 안하셨거나..

낳은 아이가 기질적으로 맞는다, 안맞는다 연관성이 있는건가요?

IP : 58.141.xxx.127
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복단이
    '12.5.30 3:27 PM (121.166.xxx.201)

    기질적으로 맞든 안 맞든 내 염색체 반, 남편 염색체 반 아닌가요?

  • 2. ㄹㄹㄹ
    '12.5.30 3:27 PM (218.52.xxx.33)

    입덧이 심한건 아빠 닮은 아기라 그렇다는 말 들었었는데 ㅎㅎ
    아주 심한 입덧 하고 낳은 딸.
    임신 기간도 출산도 아주 수월했는데, 입덧 때문에라도 둘째 절대 못낳아요.
    외모는 아빠 98% 정도고,
    성격은 반반. 남편과 제가 좀 비슷한 성격이예요. 사회성 좋은건 남편 닮아서 그런거고.
    취향은 저 닮은 듯해요. 제가 사는거 지켜보면서 크고 있으니 그런 것같아요.
    원래 무채색 좋아하던 아기인데, 핑크 좋아하는 아이가 됐어요. 저는 무채색 안좋아했고 분홍색 좋아했었고요. 제 스타일대로 키우다보니 세뇌된 듯 ㅎㅎ

  • 3. ~~
    '12.5.30 3:32 PM (125.187.xxx.175)

    딸 둘
    큰애는 아빠 닮았고 둘째는 저 닮았는데
    입덧은 둘다 막상막하로 힘들었어요.

  • 4. ㅇㅇ
    '12.5.30 3:32 PM (211.237.xxx.51)

    입덧이라면 지긋지긋하게 하고 낳은 열달내내 입덧하고 거의 음식을 입에도 못대서
    비스켓 하고 물만 먹고 살았어요..
    (심지어 열달내내 하는것도 모자라 출산하고 일주일 넘어도 입덧이 사라지지 않은 ㅠ)
    저희 딸은 저와 거의 95% 기질적으로는 맞습니다..
    딱 한가지 안맞는건 자기 방 어질래고 안치우는것....

  • 5. ..
    '12.5.30 4:08 PM (58.239.xxx.125)

    입덧이 아예 없었던 둘째 낳고 보니 남편 판박이네요 남편과 저는 성향이 거의 반대구요
    둘째도 저와 외모뿐만아니라 기질도 거의 달라요

    첫째는 골고루 닮았고 입덧도 조금 했어요

  • 6. 파란장미
    '12.5.30 4:18 PM (49.132.xxx.203)

    헉.. 임신때 입덧이랄까.. 뭔가를 입에 달고 살아야 했어요...(항상 배가 고파...)
    평소에는 먹지도 않는 달달한 거 무지 많이 땡겼고,
    몸도 여기저기 심심하면 아프고,
    임신빈혈도 심해서 2주동안 요양(?!)하라는 명령에 일도 쉬고..

    그래서 우리 아들이 남편 판박이군요.. 헉.. ^^b

  • 7. ........
    '12.5.30 4:57 PM (59.4.xxx.24)

    저는 입덧 심한 딸래미 낳으니 아빠를 많이 닮았고 작은애는 입덧강도가 조금 약했어요
    나를 많이 닮은 아들이네요

  • 8. 그럴 수도 있겠네요..
    '12.5.30 6:56 PM (112.150.xxx.40)

    전 첫애 때 입덧이 대박 심해서 5개월까지 체중이 급 줄어들어 입원하기 직전까지
    갔었어요.
    그 애가 아빠랑 판박이인데, 저랑 기질이 안 맞아서 쭉~~ 속 썩이고 있답니다.
    밑에 애들은 입덧을 하긴 해도 첫애 때보다 덜했는데, 저랑 많이 닮고 기질적으로 잘
    맞아요.

  • 9. 저는요
    '12.5.30 8:26 PM (116.37.xxx.141)

    입덧 없었고 남편이 했다는 ㅋㅋㅋㅋ

    아들 낳았는데 완전 아빠 판박이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1580 남대문가시면 뭘 사시나요? 7 쇼핑나들이 2012/06/27 2,115
121579 사위는 100년 손님으로 왠만하면 6 ... 2012/06/27 2,066
121578 빅마켓에 다녀와보았습니다. 3 발빠르고시간.. 2012/06/27 2,336
121577 펑 했어요 6 조언해주세요.. 2012/06/27 860
121576 초3수학 문제 좀 봐주세요. 6 수학 2012/06/27 1,108
121575 가슴작으신분들중...유방암검사해보신분들이요... 17 부끄 2012/06/27 7,169
121574 동참과 도움 부탁드립니다. 2 원더 2012/06/27 706
121573 친정아버지 제사에 안온다는 남편... 38 섭섭 2012/06/27 6,632
121572 종아리 제모 후 반바지 입으셨나요? 3 고민 2012/06/27 1,314
121571 송전탑 가까운 아파트는 정말 전자파 심각할까요? 6 고민 2012/06/27 5,737
121570 추적자에서 서지수가 연예계남자 10명과 연애했다는거보니 4 2012/06/27 3,216
121569 재봉틀 중고로 어무니 사드리고 싶은데요~ 2 요술공주 2012/06/27 1,784
121568 대통령 서울교육감 경남도지사 일타삼피네요 이번대선에는.. 2012/06/27 889
121567 유이가 선전하는 비디랩 어떤가요? 2 궁금이 2012/06/27 1,117
121566 임신했을때 충치치료 해보신 분 계신가요? 4 아참. 2012/06/27 1,002
121565 어느덧 7월이네요.. 1 여름이벌써 2012/06/27 564
121564 인신했을때의 증상, 어떤 변화들을 겪으셨나요? 4 임신 2012/06/27 1,499
121563 40대후반여성복사려면청평화?동평화? 6 멋쟁이 2012/06/27 1,841
121562 제삿날 시어머니 발언과 행동 14 여름이 2012/06/27 3,916
121561 교수의꿈을 포기하니 3 알엠 2012/06/27 2,355
121560 호피 무늬는 여름에 패션 테러인가요 ??? 9 에코백 2012/06/27 2,022
121559 82 cook 회원 가입 요건은? (외국인도 가능?) 4 ... 2012/06/27 900
121558 학창시절 친구들 다같이 한번에 전화 수다를^^ 초뉴 2012/06/27 851
121557 요즘 연상연하 커플이 대세이기는 한가봐요~ 13 루삐피삐 2012/06/27 3,896
121556 그 사람 3 ... 2012/06/27 7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