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뒤에 입덧이야기가 나와서 여쭐께요. 입덧이 없었던 아이와 잘 맞으신가요?

클로이 조회수 : 1,953
작성일 : 2012-05-30 15:19:41

 

전 입덧이 전~혀 없던 사람이었구요

아이낳기 전날까지 펄펄 날면서 일했었어요

임신기간동안 힘든점도 없었고, 입덧도 없었고, 몸무게도 9킬로그램정도만 늘었고

낳는 순간까지도 병원가서 입원수속 혼자 처리하고 분만실에서 친구랑 수다떨다가

남편도 없이 순식간에 (20분만에) 낳아버렸어요

 

남편은 그때 미친듯이 달려오는 중이었는데..ㅜㅜ 결국 탯줄은 의사쌤이 자르시고..

 

암튼, 전 한명밖에 없어서 뭐라 말하긴 그렇지만

제 남편 말로는 제 판박이래요..

외모적으로말고 기질적으로요

성격이 데깔꼬마니라며...

 

근데 저희 친정엄마한테도 물어보니

입덧을 했던 저랑은 좀 안맞는거같고

입덧 안했던 동생하고는 생김새, 체형, 생체리듬까지도 똑같은거같다고 하시더라구요

 

그게 기질적으로 안맞으면 입덧을 하는거라는 말도있고...

암튼 그래서 궁금해서요.. 입덧을 하셨거나 안하셨거나..

낳은 아이가 기질적으로 맞는다, 안맞는다 연관성이 있는건가요?

IP : 58.141.xxx.127
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복단이
    '12.5.30 3:27 PM (121.166.xxx.201)

    기질적으로 맞든 안 맞든 내 염색체 반, 남편 염색체 반 아닌가요?

  • 2. ㄹㄹㄹ
    '12.5.30 3:27 PM (218.52.xxx.33)

    입덧이 심한건 아빠 닮은 아기라 그렇다는 말 들었었는데 ㅎㅎ
    아주 심한 입덧 하고 낳은 딸.
    임신 기간도 출산도 아주 수월했는데, 입덧 때문에라도 둘째 절대 못낳아요.
    외모는 아빠 98% 정도고,
    성격은 반반. 남편과 제가 좀 비슷한 성격이예요. 사회성 좋은건 남편 닮아서 그런거고.
    취향은 저 닮은 듯해요. 제가 사는거 지켜보면서 크고 있으니 그런 것같아요.
    원래 무채색 좋아하던 아기인데, 핑크 좋아하는 아이가 됐어요. 저는 무채색 안좋아했고 분홍색 좋아했었고요. 제 스타일대로 키우다보니 세뇌된 듯 ㅎㅎ

  • 3. ~~
    '12.5.30 3:32 PM (125.187.xxx.175)

    딸 둘
    큰애는 아빠 닮았고 둘째는 저 닮았는데
    입덧은 둘다 막상막하로 힘들었어요.

  • 4. ㅇㅇ
    '12.5.30 3:32 PM (211.237.xxx.51)

    입덧이라면 지긋지긋하게 하고 낳은 열달내내 입덧하고 거의 음식을 입에도 못대서
    비스켓 하고 물만 먹고 살았어요..
    (심지어 열달내내 하는것도 모자라 출산하고 일주일 넘어도 입덧이 사라지지 않은 ㅠ)
    저희 딸은 저와 거의 95% 기질적으로는 맞습니다..
    딱 한가지 안맞는건 자기 방 어질래고 안치우는것....

  • 5. ..
    '12.5.30 4:08 PM (58.239.xxx.125)

    입덧이 아예 없었던 둘째 낳고 보니 남편 판박이네요 남편과 저는 성향이 거의 반대구요
    둘째도 저와 외모뿐만아니라 기질도 거의 달라요

    첫째는 골고루 닮았고 입덧도 조금 했어요

  • 6. 파란장미
    '12.5.30 4:18 PM (49.132.xxx.203)

    헉.. 임신때 입덧이랄까.. 뭔가를 입에 달고 살아야 했어요...(항상 배가 고파...)
    평소에는 먹지도 않는 달달한 거 무지 많이 땡겼고,
    몸도 여기저기 심심하면 아프고,
    임신빈혈도 심해서 2주동안 요양(?!)하라는 명령에 일도 쉬고..

    그래서 우리 아들이 남편 판박이군요.. 헉.. ^^b

  • 7. ........
    '12.5.30 4:57 PM (59.4.xxx.24)

    저는 입덧 심한 딸래미 낳으니 아빠를 많이 닮았고 작은애는 입덧강도가 조금 약했어요
    나를 많이 닮은 아들이네요

  • 8. 그럴 수도 있겠네요..
    '12.5.30 6:56 PM (112.150.xxx.40)

    전 첫애 때 입덧이 대박 심해서 5개월까지 체중이 급 줄어들어 입원하기 직전까지
    갔었어요.
    그 애가 아빠랑 판박이인데, 저랑 기질이 안 맞아서 쭉~~ 속 썩이고 있답니다.
    밑에 애들은 입덧을 하긴 해도 첫애 때보다 덜했는데, 저랑 많이 닮고 기질적으로 잘
    맞아요.

  • 9. 저는요
    '12.5.30 8:26 PM (116.37.xxx.141)

    입덧 없었고 남편이 했다는 ㅋㅋㅋㅋ

    아들 낳았는데 완전 아빠 판박이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1825 성추행 고대 의대생 2명 실형 확정 6 세우실 2012/06/28 1,654
121824 고물수거 잔금지급을 안하네요 무지개 2012/06/28 627
121823 6층에서 떨어진 아이 받아낸분 인터뷰네요~ 37 감동 2012/06/28 10,882
121822 독거노인.. .. 2012/06/28 889
121821 어제 눈물을 머금고 펀드 일부 정리했습니다 12 속쓰림 2012/06/28 3,005
121820 남자들 bar 가서 모하나요? 2 앙이뽕 2012/06/28 2,777
121819 6월 28일 [손석희의 시선집중] “말과 말“ 세우실 2012/06/28 599
121818 피자마루에서 신메뉴가 나왔던데~ 미르미루 2012/06/28 702
121817 소*미김밥도 갔다왔어요^^(질문하나있어요) 8 김밥이좋아요.. 2012/06/28 2,368
121816 충무아트홀 알려주신분께.... 고마워요.... 2012/06/28 844
121815 (김여사 동영상)제발 운전에 집중합시다. 5 2012/06/28 1,581
121814 성당 다니시는 분께 질문 드려요~ 8 냉담 2012/06/28 1,609
121813 시아버지 암보험 들어드려야할까요? 8 .. 2012/06/28 1,133
121812 12살 여자아이 주니어의류 온라인이쁜곳 좀 부탁드려요 1 다들 2012/06/28 1,250
121811 욕하는 아이친구-조언바랍니다. 1 복사해서 다.. 2012/06/28 947
121810 7월 2일 봉춘 행사장에 이동식 카페 급구한답니다 지나 2012/06/28 1,027
121809 입구가좁은 물병세척 11 아이더워 2012/06/28 4,992
121808 월세 재계약시 복비는? 3 찌르찌르 2012/06/28 1,942
121807 80년대 중반에 공중파 만화 사건(?) 기억하시는 분?? 18 아시는 분 2012/06/28 3,703
121806 '욕이 내 배 뚫고 들어오지 않는다'.. 무슨 뜻이죠? 6 이해못해서... 2012/06/28 2,466
121805 간단한 고기반찬 머가 있을까요? 7 . 2012/06/28 1,913
121804 아기 태어나면 부부가 따로 자야할까요?? 3 아기 2012/06/28 1,497
121803 천안 신세계백화점 안에 실내놀이터 있나요? 4 .. 2012/06/28 1,486
121802 분노 조절이 안되고 자꾸 퍼붓게 되네요.. 17 ... 2012/06/28 3,909
121801 (봉춘) 막장 배송합니다. 1 국제백수 2012/06/28 1,3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