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아이 반 아이 왕따(?)의 경우

예쁜 사과 조회수 : 1,722
작성일 : 2012-05-30 15:19:10

아이한테 뭐라 해야할지 헷갈려서 글 올려요.

 

5학년 여아인데 그 아이도 여자아이예요. 3학년때도 알던 아이인데 그때는 괜찮았어요.

 

이번에도 같은 반 됐다고 좋아했고..그 애가 부회장선거 나갈때 아침7시에 같이 선거운동도 해주고요.

그러다가 어느 순간부터 제 아이한테 욕하고 손가락질하고 다른 애들한테 험담을 한다고 해서

제가 "참..아무리 어리지만 못됐다..저 필요할땐 부려먹고 이젠 욕을 한다고?' 하고는 무시하고 신경끄고

다니라고 해서 그냥 그렇게 지냈는데.

 

그 아이가 계속 다른 애들로 옮겨 다니면서 또 그렇게 하고 이간질 시키다가 이번엔 좀 세고 못된 애들한테

걸리면서 반의 다른 아이들도 사정을 알게 되면서 왕따 비슷하게 됐나봐요.

 

그러면서 또 다시 제 아이에게 친한척 한다길래 왕따를 시킬순 없으니 네가 먼저 가서 친하게 노는건

엄마가 부담스러우니 말걸면 대꾸해주고 준비물 같은거 안 갖고 오던지 하면 빌려주라고 했어요.

 

그러다가 조별 모임이 있어서 두명이서 식물 키우기인데 애들이 다 그애랑 짝을 안한다고 하고 또 여자애가

홀수라서 선생님이 우리애팀에 그 애를 넣어줬더라고요.

 

근데 며칠 친한척 잘 놀더니 이번엔 울딸이랑 친한애가 딸아이 옆에 있으면 못놀게 하고 자꾸 다른데로

끌고 가고 놀지 못하게 한다고 하더라고요. 그래서  이번에 그애가 아는척 해도 상종도 하지 말랬어요.

제 버릇 개 못준다고 매번 이런식이니 제가 좀 울컥해서(이게 어제까지)

 

근데 또 오늘 오더니 미안하다면서 친하게 지내고 싶다고 했다는데..어떻게 하냐고 묻는데

제일 현명한 방법이 뭘까요?

IP : 14.33.xxx.227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ㅇㅇ
    '12.5.30 3:23 PM (211.237.xxx.51)

    싫다고 해야죠 따님도 싫은거 아닌가요 그 친구랑 노는게?
    원래 왕따 가해자가 왕따 피해자로 돌아서는 경우도 흔해요.
    아무 연결고리 없는 100%피해자 왕따도 물론 있지만요.
    모든 경우를 다 그렇게 100%피해자 왕따에 빙의해서 도움을 주면 안됩니다.
    결과적으로 그 아이가 자신의 행동을 돌아볼 기회를 잃게 하는거에요.

  • 2. 먹는 사과 말고
    '12.5.30 3:25 PM (14.42.xxx.187)

    미안하다는 말 진심일 리 없을 거 같은데요
    물론 아이들 변덕 부릴 수 있지만 그 아이는
    자기 필요하면 달라붙고 아님 뒤에서 이간질 시키고...
    그냥 거리두고 가까이 하지 않을 수 있음 좋겠는데요
    어른이라면 그러겠는데....
    같은 반이니 그냥 앞에선 좋은 척은 아니라도
    싫어하는 내색은 하지 말라고 해서
    해꼬지 당하지 않게 조심하라고 하면 안 될까요...

  • 3. 놀지 말라 하세요
    '12.5.30 3:40 PM (114.202.xxx.134)

    보아하니 그 애는 성품이 매우 좋지 않은 아이 같아요. 앞으로 본인 노력과 부모의 노력이 더해지면 어떨지 모르지만, 지금은 친해서 좋을 것 없는 건 물론이고 자기 입장만 좀 좋아지면 따님을 또 해꼬지 하고도 남을 아이입니다.
    그런 아이와는 상종도 하지 말라 하세요. 가만 있는 애를 못살게 구는 왕따는 절대 하지 말아야 할 일이지만, 아이 자체가 괴상해서 같이 놀기 싫어 안노는 건 말리지 마세요. 왜 따님을 희생시키려 하세요;

  • 4. 예쁜사과
    '12.5.30 3:55 PM (14.33.xxx.227)

    근데 딸아이가 마음이 여려서 자꾸 신경이 쓰이나봐요.

    제가 평소에 왕따당하는 아이들 얘기 나오면 얼마나 힘들까 하면서 그러지 않아야 한다고 자주 얘기 하거든요.

    아이가 바른생활 어린이라 자꾸 놀아주고 상처입고 그러네요. 오늘도 학교에서 와서는 계속 고만을 하길래 제가
    속이좁은 못난 어른인가 싶어서 올려봤어요^^

  • 5. 예쁜사과
    '12.5.30 4:11 PM (14.33.xxx.227)

    아이한테 댓글 보여줬어요. 알겠다고 하네요.

    감사해요^^

  • 6. 저라면
    '12.5.30 6:37 PM (122.36.xxx.134)

    그애한테 직언을 하라고 하겠어요.
    너 이러이러해서 저러저러해서 전에 나한테 이렇게 대했잖아.
    나 그거 얼마나 배신감 느꼈는지 알아?
    그래도 한때 친구여서 한번 봐주고 잘지내 보려고 했는데 너 또 이러고 있잖아.
    번번이 이러는 애를, 다음에 또 내 뒤통수를 어떻게 칠지 모르는 애를 내가 어떻게 믿을수 있냐? 이렇게요.
    가능하면 많은 친구들 보는 앞에서.
    그 아이가 제가 잘못한 점이 뭔지 조금이라도 깨닫고 고치려고 노력해야 해결될 문제인거 같으니까요.

  • 7. ...
    '12.6.1 3:15 PM (180.70.xxx.131)

    저도 바로 윗님과 같이 하는게 좋아요. 왜냐하면 반복되기 때문에요.
    딱 부러지게 똘망똘망 한마디한마디 하세요.
    아이도 그러면 건드리지 않아요. 아차 싶거든요. 놀지마라 여기까지다 하기전에 아이가 분명히 기분나쁜 부분을 말해야 합니다.
    직경험담입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1598 아웃도어도 유행탐 Ann 2012/06/27 1,247
121597 자식욕심 그렇게 낼 필요 없는것 같아요. 26 가끔씩 2012/06/27 14,098
121596 시계알려주는법 질문 2012/06/27 442
121595 지금 기름값이 2천원이 아니고 리터당 1300원쯤이어야 맞지 않.. 2 이럴수가 2012/06/27 859
121594 확장한 방에 시스템 단창 바꿔야 할까요? 2 인테리어 2012/06/27 1,022
121593 트리플베리 씻어먹나요? 코스트코 2012/06/27 720
121592 요샌 조폭 문신하고 팔뚝 내놓고 다니는 사람 참 많네요... 3 검은나비 2012/06/27 3,002
121591 천장형 시스템 에어컨(천장매립에어컨) 쓰시는 분들 어떠세요? 6 싱고니움 2012/06/27 10,922
121590 욕실바닥 물 닦으세요? 6 미끄러워 2012/06/27 1,894
121589 cctv확인 할까요? 1 사고 2012/06/27 1,179
121588 잔혹한 전래동화예요 19 아시나요 2012/06/27 4,086
121587 며칠전 한국장학재단에 장학금신청하라는 제목좀 찾아주세요 3 하니 2012/06/27 776
121586 집에 놀러오겠다는 사람들 28 빛나 2012/06/27 12,851
121585 이 여자 언어해석 좀 부탁드려요 12 seduce.. 2012/06/27 1,874
121584 요즘 카드 갱신 발급할때 본인에게 직접통화를 통한 확인없이 발급.. 2 ㅇㄹㄹ 2012/06/27 1,167
121583 추적자에서 보좌관 질문이요..... 1 2012/06/27 1,125
121582 이것만 보면 사고 싶다 31 2012/06/27 4,186
121581 위안부 할머니들, '말뚝테러' 법적대응 나선다 6 세우실 2012/06/27 556
121580 전라도여행 계획을 세워요. 도와주세요 5 .. 2012/06/27 1,827
121579 남대문가시면 뭘 사시나요? 7 쇼핑나들이 2012/06/27 2,115
121578 사위는 100년 손님으로 왠만하면 6 ... 2012/06/27 2,066
121577 빅마켓에 다녀와보았습니다. 3 발빠르고시간.. 2012/06/27 2,336
121576 펑 했어요 6 조언해주세요.. 2012/06/27 860
121575 초3수학 문제 좀 봐주세요. 6 수학 2012/06/27 1,108
121574 가슴작으신분들중...유방암검사해보신분들이요... 17 부끄 2012/06/27 7,1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