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7살 아이가 숫자연산을 너무 싫어하는데,좋은방법 없을까요?

괴로운시간 조회수 : 1,616
작성일 : 2012-05-30 14:01:45

7살 딸 하나 키우는 엄마입니다.

 

아이가, 언어쪽으로는 발달이 좀 빨라서 한글학습지같은것도 안했는데 글을 또래보다 빨리 읽고

 

지금도 책 소리 내서 읽는거 보면 어른처럼 틀림없이 빨리 읽고 영어도 빨리 익혔어요.

 

그런데....수학을 싫어합니다.

 

7살 아이, 무슨 수학공부냐 하시는 분도 계시겠지만, 요즘 학교 가기 전에 덧셈뺄셈 간단한건 다 하고 가잖아요.

 

가르기 모으기(덧셈,뺄셈의 기초. 5를 가르면 2와 3으로...2와 3을 모으면 5...이런거요)할때 참 하기 싫어하고

 

또 이해를 잘 못해서, 그때 제가 몇번 화를 냈어요TT

 

화 내면 안되는거 아는데....왜 이걸 모를까...하는 조급한 마음에 화를 몇번 내게 되었는데

 

그래서 그런지...애가 숫자 나오는거는 다 싫어해요.

 

아예 이해 못하는건 아닌거 같은데...생각자체를 안하려고 해요.

 

그래서 사고력 수학 이런 학원에 1주일에 한번 보내는데(제가 가르치면 자꾸 싸울까봐서요)

 

도형으로 하는 이런 파트는 그나마 덜 싫어하는데

 

숫자로 하는 그런 파트는 너무 싫어해요.

 

문제집 풀라고 하면...하기 싫으니 아무 숫자나 써놓고..

 

저는...참아야 하느니라....속으로 주문 외우다가도 너무 성의없이 그러면 가끔 화도 내구요.

 

사실 안시키면 싸울일 없고 좋은데...

 

덧셈뺄셈 간단한거는 해야 하고, 요즘은 다 하는 추세이니 안하면 오히려 학교가서 흥미가 더 떨어질거 같구요.

 

남들 다 아는데 자기만 모르면 자신감이 없어지니까요.

 

사립초등학교 보낼 생각인데, 다들 정말 많이 해서 들어오더라구요.

 

억지로 시킬수도 없고 고등학생도 아닌데, 또 강제적으로 할 것도 아닌거 같구요.

 

뭔가 재미있는 연산 공부방법 없나요?

 

특히 반복되는 연산문제 쭉 나와있는거...보기만 해도 질려버리는거 같아요.

 

그렇다고 응용되는 문제는 또 모르겠다고 버티고 앉아 있고...

 

제가 인격수양을 해서 완전히 초월하지 않는한 서로 스트레스 받는 괴로운 시간이 되는거 같아서

 

82님들께 지혜 구합니다.

IP : 119.67.xxx.185
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5.30 2:08 PM (220.73.xxx.208)

    저는 좀 욕심을 부리고 계시다는 생각이...-.-
    아직 7살이잖아요.
    국어나 영어 잘해도 칭찬할 만한테 수학까지 강요하시네요.
    전부다 잘할 수는 없잖아요.

    마음을 비우시고 천천히 가르쳐 주심이 좋을 듯...

    전에 환상의 커플에서 한예슬이 초콜렛 사다놓고 아이 산수공부 시키잖아요.
    그것처럼 초콜렛 몇 개 사과 몇 개 그러면서 천천히 개념부터 알려주시는 것이 좋을 듯 싶습니다.

  • 2. 오살
    '12.5.30 2:27 PM (149.135.xxx.108)

    다섯살 아들 맘인데요, 브루마블?주사위 두개 가지고 던져서 나오는 수만큼 말 옮기는 보드게임 자주 해요
    주사위 두개, 세게 던지기도 하구요, 나온 숫자 엄마는 모르겠네 ? 더해서 알려주세요? 8 인데 9 라구 우기기도 하고 그러면 자꾸 반복도 해보고 내가 더 잘알아 으시대면서 아주 잘해요,

    슬슬 암산으로 넘어가더라구요
    화 절대 내지 않고 놀이처럼 하셔야 하는 데요.. 밀가루 반죽으로 반 나눠서 두개, 그거 반 나눠서 네개.. 이렇게 주물럭 거리며 놀다 호떡으로 변신 시켜 간식으로 먹기도 해여

  • 3. 원글
    '12.5.30 2:30 PM (119.67.xxx.185)

    아, 그런 게임이 있군요.

    알아보고 하나 구입해야겠네요.

    감사합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0761 양재동 하나로 마트에 수영장 열었나요? 저기 2012/06/25 1,781
120760 쿨젤 매트와 돗자리중 도움을 주세요 ㅠㅠ 1 ㅇㅇ 2012/06/25 1,226
120759 식탁위 유리에서 물비린내 냄새가 나요... 9 ... 2012/06/25 14,077
120758 화장실보다 세균이 많은 곳은? 2 jp-edu.. 2012/06/25 1,639
120757 윤선생영어교실 파닉스프로그램 어떨까요?^^ 2 ... 2012/06/25 1,923
120756 면세점 선불카드 잃어버렸어요ㅠㅠ 궁금 2012/06/25 1,394
120755 후쿠시마 일본 방사능 주중에 또 날라온답니다. 2 방사능 2012/06/25 2,069
120754 미국은 책(원서)이 질이 나쁜가요? 10 2012/06/25 3,078
120753 초등2학년인데 벌써 가슴이 나왔어요 11 .... 2012/06/25 7,264
120752 한가인 콧날 17 에휴 2012/06/25 5,007
120751 설문조사 부탁드립니다*^^*(어패류구입관련!!) 제발요ㅠㅠ 5 푸른스쿠터 2012/06/25 1,351
120750 요플레 집에서 만들때 질문이에요~ 6 요플실패 2012/06/25 2,107
120749 폭력이 좋아? ‘악마연인증후군’에 사로잡힌 두 엄마 1 호박덩쿨 2012/06/25 1,509
120748 미스코리아 출신 C Y Y 절도혐의 입건 충격 9 고래 2012/06/25 8,806
120747 문에 모기장 설치하신 분 계세요? 5 모기장 2012/06/25 1,792
120746 추워서 못살겠어요 1 jp-edu.. 2012/06/25 1,356
120745 저밑에 낙동강 녹조현상보니 차라리 잘되었네요 5 욕하겠지만... 2012/06/25 1,579
120744 면세점에 갈 때마다 구입하는 물건이 있으세요? 6 2012/06/25 2,704
120743 내집마련 조언해주세요... 7 2012/06/25 2,221
120742 병설유치원 방학은 초등학교와 같은가요? 2 유치원 2012/06/25 1,048
120741 엑스포 다녀오신분들께 숙박시설 추천 부탁드려요. 3 1471 2012/06/25 1,274
120740 부모가 아이명의로 집을 살때 필요한 게 어떤것들이 있나요? 2 아링 2012/06/25 1,924
120739 여기는 부산...전혀 덥지 않아요. 16 이상 기온 2012/06/25 2,726
120738 박근혜에 큰 위기 닥쳤다 10 세우실 2012/06/25 2,641
120737 드디어 한국에도 서광이 비추기 시작했네요 1 .. 2012/06/25 1,7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