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옆집에다 속상해서 한마디 해주고픈데요

*** 조회수 : 1,464
작성일 : 2012-05-29 12:15:41

살고 있는 집이 오래된 빌라인데요

장마전에 방수를 해야 한다고 7가구에서 돈을 걷어 공사를 한다네요

옆집이랑 그 아랫집 지하에서 작년 여름에 비 많이 올때 벽에서 물이 샜다고요.

네. 필요하면 공사해야죠.

그치만 돈을 집집마다 걷어서 해야 한다면 양해를 구하거나 협조를 바라야 하는거 아닌가요?

여러 군데 견적 받아서 200만원에 공사를 하기로 했다고 30만원씩 내래요.

본인들 필요해서 공사하면서... 우리집, 아랫집, 윗집, 꼭대기 전혀 비 샌다는 말 없으면...

그 집들은 불필요한 지출이 생기는 거니까 미안해하는 마음이 있어야 하는거 아닌가 싶어서요.

 

듣자하니 제가 늘 집에 있으니 젤 먼저 우리집에 돈 얘기를 한거 같은데요

이 곳 거주자들 중 저희집이 젤 나이가 젊으니 만만하게 보고 저리 말하는 걸까요?

같이 오신 지하 아저씨는 그래도 오래 된 집이라 방수가 필요할 거 같다.. 그러시며 좀 미안해 하는 기색이 보이는데

옆집 아주머니는 아주 당연하게 돈을 받아내겠다는 듯.

 

가을쯤에 이사하고 싶은 생각도 있었기 때문에 집에 돈 들이기 싫었거든요.

 

생각할수록 뭐 이런... 매일 웃는 얼굴로 꼬박꼬박 인사하고 다녔더니 제가 만만하게 보인건가,

돈도 돈이지만 내라면 내지 뭔 잔소리냐 이런 뉘앙스라서 기분이 나빠요.

 

혹시 건축한지 10년 이상된 건물은 건축법에 방수를 다시 해야 한다 이런 조항이 있을까요?

30만원 드리긴 드리겠지만 옆집 아주머니한테 꼭 한마디 하고 싶어요. 흑.

 

IP : 182.218.xxx.56
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원글이
    '12.5.29 12:22 PM (182.218.xxx.56)

    저희 경우는 누구네 집 때문에 다른 집에 물이 샌다. 이건 아닌거 같아요.
    벽에서 빗물이 흐르다 집 안으로 새어 들어가는 상황이니까요.

    그리고 지금 보아하니 공사 현황 얘기해달라고 하면 아마 뒷통수 한대 맞을 거 각오해야 할거예요.
    옆집 아주머니 성격으로 보아.

  • 2. ..
    '12.5.29 12:24 PM (120.142.xxx.31)

    우리도 30 씩 걷었어요, 천만원이 든다더군요,
    빌라, 암튼 내역서 출입문앞에 한동안 걸려있었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0657 노래방기계 엄마 2012/06/25 1,098
120656 빕스나 애슐리 매운쫄면? 1 yaani 2012/06/25 5,050
120655 맛집이라더니 마트표 만두를 주는 곳도 있네요. 화자 2012/06/25 1,314
120654 친구없지만 씩씩하게 지내는 초6딸 그냥 지켜봐도 될까요? 6 엄마된 죄 2012/06/25 1,907
120653 카카오톡 대화내용 메일로 보냈는데, 어떻게 보나요? 2 카톡 2012/06/25 2,789
120652 흐린 날, 아무거나 쓰고 싶어서.. 2 바스키아 2012/06/25 1,023
120651 바느질했어요.ㅎㅎㅎ 2 저 오랫만에.. 2012/06/25 1,099
120650 500차례 女몰카 찍은 교사, 재판에서… 샬랄라 2012/06/25 1,328
120649 친구가 출산하면 애기를 꼭 보러가야하나요? 14 .. 2012/06/25 4,013
120648 차 빼다가 기둥에 쫙 긁었는데.. 이실직고? 완전범죄? 4 하하하호호호.. 2012/06/25 1,596
120647 신세~몰에서 취소한 상품이 오고 있는데~ㅠ 2 신세~몰 2012/06/25 1,725
120646 시장에서 돌복숭아를 분명히 매실이라고해서 사왔어요.항의하고싶은데.. 9 알려주세요 2012/06/25 1,917
120645 공산주의자 박원순이 버스를 공사화 하자네요; 16 ... 2012/06/25 2,248
120644 광동옥수수수염차랑 이마트옥수수수염차랑 차이점 1 이 뭔가요?.. 2012/06/25 1,765
120643 휘청거리는 중국 학수고대 2012/06/25 1,051
120642 핸드폰 계약 취소여부 1 2012/06/25 1,663
120641 맘모톰 해보신분...조언해주세요 7 걱정맘 2012/06/25 3,145
120640 대구 돌잔치 1 인생의봄날 2012/06/25 1,341
120639 그여자,그남자에서 2 머리스탈 2012/06/25 1,611
120638 여름 손님은 호랑이보다 무섭다는데..ㅠ,ㅠ 6 ^^ 2012/06/25 2,654
120637 자색감자 어떻게들 해드시나요? 2 안토시아닌 2012/06/25 4,908
120636 신혼 란제리 추천 부탁드려요 4 곰 푸우 2012/06/25 2,242
120635 에어컨 트셨나요? 24 일산도 더워.. 2012/06/25 2,752
120634 한살림이랑 초록마을 5 복덩이엄마 2012/06/25 2,342
120633 다른 방문교사분들도 이러지 궁금해서요 1 방문학습지 2012/06/25 1,3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