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어디까지가 당연한걸까요?

아무리.. 조회수 : 1,120
작성일 : 2012-05-29 11:44:48

아이를 낳고...

친정과 시댁에서 어디까지 해주어야 할까요?

 

 

산후조리원에서 나온 산모는 누가 돌봐줘야하나요?

아이는 누가 봐줘야 하나요?

우울한 산모의 외출을 위해 아이는 누가 봐줘야 하나요?

일년후 복직하게되면 아이는 누가 봐줘야 하나요?

부모님이 봐주는게 아니면..돈이라도 줘야하나요?

 

 

 

제 생각엔...

내 아이는 나와 내남편이 셀프로 키워야 한다고 생각하는데...

그렇지 않은 사람들이 많은가봐요...

산후조리 받으면서도 자기할일을 해주는건데... 몰... 이라며 당연하다는듯이 말하는걸 보니...

이사람을 어째야 하나.. 심각하게 고민하게 됩니다.

IP : 114.206.xxx.46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5.29 11:47 AM (119.64.xxx.151)

    나이 먹을만큼 먹은 사람 생각을 어찌 고치겠어요.
    알아서 살살 피해가면서 살아야지...
    저는 임신했다고 시댁에 차사달라고 하는 사람도 봤어요.
    낳은 이후에는 더 말할 것도 없고...

  • 2. ㅇㅇ
    '12.5.29 11:49 AM (211.237.xxx.51)

    자기 자식 자기가 낳았는데 뭐 어쩌라고요;
    본인들이 알아서 해야죠..

  • 3. ㄱㄱ
    '12.5.29 11:53 AM (218.52.xxx.33)

    위 사항들모두 아기낳은 부부가 알아서 할 일이지요.
    우울한 아이엄마가 외출할 때도 아이 데리고 외출하거나 시간제 아이돌보미 서비스 쓰고,
    휴직후 복직할 때는 시터 고용하거나 어린이집 보내고. 자기들 돈으로요.
    시댁이나 친정에서 도움을 주시면 감사하지만, 안주신다고 짜증내면 안되고, 도움받은 것도 빨리 갚아야지요.
    제 친구 대부분은 저처럼 육아독립군이라 생각도 비슷한데,
    동네 친구 하나는 시댁에 뭐 맡겨둔 것처럼 생각하면서 안도와주고, 돈으로도 안때운다고 싫어해요. 전업인데도..
    그런 사람들 생각은 못바꿔요.
    그런 얘기를 나 붙잡고 안해주기만해도 고맙겠어요.

  • 4. 어디까지..?
    '12.5.29 11:53 AM (114.206.xxx.46)

    그런집안분위기가 아니에요.... 시댁은 몸아프시다며 알아서 키우라고 하는데....
    쳐들어가서 주말동안 같이 고생해봐야겠다고 하고...
    애안봐줄꺼면 돈이라도 줘야 하는거 아니냐고.... 그렇게 말하는거 보고있자니..
    십몇년동안 저런사람을 만났던건가싶어 .. 착잡하네요.

  • 5. 음-
    '12.5.29 12:01 PM (219.251.xxx.135)

    그런 사람들이 있더라고요.
    저도 자기 자식 자기가 키우는 게 맞고, 자기 몸 자기가 돌보는 게 맞다고 생각하는데...
    또 주위에서 시댁이나 친정에서 해주는 게 당연하다고 생각하는 분위기면, 그렇게 생각하더라는...;;

    심지어 배울 만큼 배웠다는 제 친구들도..
    시댁에서 아이 낳을 때마다 천 만원씩 주는 게 당연하다고 얘기를 해서 깜놀했던 기억이 있네요.
    (몸조리 같은 거 해주지 않는 대신 계좌로 입금을 하셨다나 어쩠다나.. ;;;)

  • 6. 전 모든지
    '12.5.29 12:08 PM (112.154.xxx.153)

    본인과 본인의 가족 즉 남편이 알아서 하는 거라고 생각합니다

    친정과 시댁이 인정이 있다면 좀 도와 주시는 거고
    경제적 여유가 있으시면 돈으로 서포트 해주시는 거죠

    그게 안되면 산후조리원 다녀와서 산후조리사 한 2주 쓰는 거고요
    저도 제가 알아서 하려고 합니다
    친정 시댁 도움 받을 형편 안되고요

    제발 참견이나 말았으면 좋겠어요
    참견은 도와주거나 돈을 줄꺼 아니면 제발 입다물고 있었음 하네요

    도와 줄것도 아니고 돈도 주지도 않으면서 이래라 저래라 말만 많네요 정말 짱나요

    주위에 보면 대개 친정 엄마가 돌봐주시고 친정가서 쉬거나
    시댁에서 산후조리비 대주거나 산후조리아줌마 부르라고 돈 주시더군요
    그리고 참견도 안하더라구요 그런경운 복받은 경우죠

    복이 없다면 스스로 알아서 하셔야

  • 7. 울시어머니는
    '12.5.29 12:22 PM (115.137.xxx.200)

    위의 일 모두 원래는 친정엄마의 몫이라 생각하시고 본인이 가끔 해주시면서 엄청 생색내십니다. 그것두 엄청 피곤하고 눈치보여요.

  • 8.
    '12.5.29 12:44 PM (114.206.xxx.118)

    세상에 당연하다라는 것은 없습니다.
    어느선까지..이 부분도 극히 주관적인 것이예요
    내가 아닌 상대편의 입장에서 보면 당연하던 것도 환경에 따라 비상식적인 것이 됩니당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8134 얼굴작고 통통 vs 얼굴크고 마름.. 19 .... 2012/06/18 2,868
118133 허벅다리 살쪄서 3 살이 쓸려요.. 2012/06/18 1,898
118132 매실 질문 1 매실 2012/06/18 1,080
118131 우리 강아지 때문에 마음이 짠하네요 7 ^^ 2012/06/18 1,907
118130 범어동 손샘 영어학원 보내는분 여기 괜찮나요? 대구입니다... 2012/06/18 3,616
118129 평일방과후랑 가격 차이 많네요. 토요방과후 2012/06/18 968
118128 잔파대가리 장아찌(락교?) 만들고 싶은데요 5 도전 2012/06/18 2,077
118127 EBS 달라졌어요 하숙집 며느리의 반란 보셧어요? 14 어제 2012/06/18 13,913
118126 만약 남편이 다른 여자에게 정자제공한다면 찬성할수 있어요? 23 혈연문제 2012/06/18 5,100
118125 전용면적 84.84면 몇평인가요? 4 아파트 2012/06/18 10,065
118124 아이 요충 경험 있으신 분. (혐오일 수 있으니 패스해주세요) 4 괴로워 ㅠㅠ.. 2012/06/18 2,979
118123 금고 대용으로 사용할 것 3 추천 부탁드.. 2012/06/18 2,047
118122 허벅지에 책 끼우셨나요? 저 지금 시작했어요 5 여러분 2012/06/18 3,047
118121 제발 신발 아무곳에서나 벗지 말았음 좋겠어요 4 여름 2012/06/18 2,167
118120 6월 18일 미디어오늘 [아침신문 솎아보기] 세우실 2012/06/18 809
118119 유한킴~꺼 일회용 마스크를 사서 사용하는데요...어디가 앞인지... 1 일회용마스크.. 2012/06/18 1,132
118118 프로폴리스 비염 아이 복용시키는데요 궁금한 점 여쭤봅니다. 4 dma 2012/06/18 2,722
118117 친구가 없는 딸아이때문에 너무 속상합니다 12 @@ 2012/06/18 9,629
118116 노예로 쓰기위해 자식낳는 아버지...자식이 뭔지 1 요지경 2012/06/18 2,014
118115 8/1일 4박5일 싱가폴 패캐지 지금 취소하면 수수료 있나요? 1 .. 2012/06/18 1,504
118114 휴대폰 구입 도와주세요. 제발~~ 6 급해요!!!.. 2012/06/18 1,282
118113 요즘 길에 바퀴벌레 기어가는게 너무 많아요ㅠ 1 더러워 2012/06/18 1,552
118112 저 좀 위로해주세요 1 ᆞᆞᆞ 2012/06/18 901
118111 어제 김남주가 시아버지께 귀남 사건 이야기했나요? 1 어제 넝굴당.. 2012/06/18 1,887
118110 포괄수가제, 공무원,국회의원,각하 대상시범사업 먼저!!(서명운동.. 4 제발!! 2012/06/18 7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