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일주일 전 남편 컴 때문에 싸운 글 썼는데...

상담 조회수 : 1,021
작성일 : 2012-05-29 00:31:21

기억하실지 모르겠지만...

일주일전쯤에 남편이  집에서 인터넷하고, 게임만 해 대서...

싸웠다고 올린 아짐입니다...

제가 그때 일부러 남편 보라고

아기 로션을 던져서 남편도 화가 많이 났었구요

미안했지만 니가 이렇게 던졌기 때문에 하나도 안 미안하다고 했어요...

 

저도 그때 넘 화가 나서

새벽이었지만...

집에 있을 수 가 없어서

무서웠지만...

집을 나섰어요

당근 갈때가 없었죠...

 

근데 집 나설려고 하자 남편 하는 말

로션 통 깨진것 더 깨끗이 치우고 가라 하더군요@@

 

저는 깨끗히 치우고

새벽에 좀 걷다가 3시 넘어 들어갔어요

속이 좀 풀리더라구요

 

일상생활도 그대로 하고...

그런데 정말 그때 이후로 남편이랑 한 공간에서 남남처럼 살고 있어요.

 

저 원래 이런 상황에는 먼저 말할려고 하고...

답답해 하는 성격인데...

지금은 저도 말하기 싫고,

불편한 것도 없고...

서로 해 줄 건 다 해줘요... 아이들한테도 티 안 내고 다 해 주고

그대신 서로 얼굴 거의 안 쳐다보고 그래요

 

남편 웃긴건 그 때 이후로 거실에서 책 읽고 그러네요

그래도 아이들이 워낙 남편이 컴 하는게 인식이 박혔는지...

'언니 아빠 어딧어??' 하니

큰 딸이 ' 인터넷 하겠지. 컴퓨터 방 가 봐~~ '

작은 딸이 '없는데... '하니

또 큰 딸이  '그럼 담배 피러 나갔겠지...' 하네요

 

제 마음속에 이번에 이렇게 오래 말 안 하고 있어도 편하다는게...

조금 무섭기도 해서...

참 그러네요

이렇게 계속 말 안 하게 될지...

조언 부탁드려요

IP : 125.177.xxx.151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12.5.29 12:39 AM (220.93.xxx.191)

    저도 그래요
    더 편해요
    그래도 남편분이 조금은 노력하는 모습이보이네요
    아이들위해서 조금씩 조금씩 화해하세요^^;;;

  • 2. 노력
    '12.5.29 12:41 AM (125.177.xxx.151)

    이라기 보다
    저희 남편은 저랑 싸웠을때는
    흠 안 잡힐려고 안 하던 행동을 해요...

    그리고 화해하고 편해지만...
    다시 원상 복귀구요...

    참 눈에 보이는 행동을 하니 웃기기도 하고...

    아침에 눈 뜨자 마자 인터넷 하던 사람이 쇼파에서 책 읽고 있어요

  • 3.
    '12.5.29 12:58 AM (220.93.xxx.191)

    남자들이란 왜그리 단순한지
    일단 제남편도 그렇답니다.
    그래도
    원글님 부근은 그런 행동이라도하니
    좀나아요^^;;;
    뭐 우린 에휴~~~
    근데
    말안하고 편한거 점점 익숙해지고 길어지는것같아요
    만약, 이번이 한 3~4일간다면 담엔 일주일도가고
    그게 또 이,삼주 또 한달..,,,
    맨첨엔 상대가 흠찟하다가 또 역시 그게 익숙해지면
    점점 길어진다는.... 그러다 점점 안보이는벽이
    느껴지고 더두꺼워지고 그렇게되는듯해요
    용서도 타이밍이 있다고 말하고싶어요^^;;;

  • 4. ...
    '12.5.29 1:07 AM (125.177.xxx.210)

    그러게요...
    저도 이렇게 길게 가 봐야 벽이...
    근데 그 타이밍이 참 어렵네요...ㅠㅠ

    남편은 저보다 나이도 한참 많으면서...
    하여튼 저보다 더 하네요ㅠ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8041 친정엄마가 자식농사 잘못 지었다 하시네요.. 8 부향 2012/06/17 4,568
118040 주름기능성 화장품 좀 추천해주세요 2 ... 2012/06/17 1,427
118039 팔 뒤굼치가 1 ??? 2012/06/17 1,499
118038 매실주 담글때 술이요 하하 2012/06/17 869
118037 천주교신자. 기도상 조언부탁드려요. 5 여쭈어요.... 2012/06/17 2,931
118036 보험 든 후 보험금 수령 사유 발생 때 보험금이 제대로 나오나.. 3 ... 2012/06/17 1,716
118035 행동하는 양심 별달별입니다,,, 5 별달별 2012/06/17 1,854
118034 까만 바퀴벌레 큰넘이... 4 비법공유 부.. 2012/06/17 3,973
118033 약혼자의 전여친 (내용 펑 합니다) 36 고민 2012/06/17 13,334
118032 확정일자 1 oo 2012/06/17 1,602
118031 문재인 검증은 그 역사에 길이 이름남을,, 5 수필가 2012/06/17 1,682
118030 말린 칡으로 우려낼려고 하는데요.소음인은 안좋나요? 4 2012/06/17 3,108
118029 내 남편이 넘 좋아요. 46 전요 2012/06/17 12,480
118028 학력 비판글 지워졌나요? 1 찾아요 2012/06/17 1,236
118027 발리에서 생긴일을 다시보는데 너무 재미있어요 ㅜㅜ 11 발리 2012/06/17 3,432
118026 내가 장담하는데 앞으로 ......... 6 별달별 2012/06/17 2,654
118025 홀애비 냄새? 2 알려주세요 2012/06/17 1,845
118024 중국인들의 식인문화라면 미국의 중국인들은 왜 그런 사건 안일으킬.. 6 ... 2012/06/17 4,993
118023 Johnson C Smith University 3 착한이들 2012/06/17 1,045
118022 오전에 남편 고민(인턴사원) 글 올린 원글입니다. 결정은...... 17 선택 2012/06/17 4,194
118021 뒤캉 다이어트 하시는 분 계신가요? 2 2012/06/17 1,730
118020 급)배합초 비율이 어떻게 되나요? 9 ## 2012/06/17 3,603
118019 편두통 해결책 아시는 분 ㅠㅠ 20 help m.. 2012/06/17 3,212
118018 지난번에 넝쿨당에서 이숙이는 남친모임에왜안갔나요 1 2012/06/17 2,360
118017 결혼비용에 대한 82의 이상한 점. 14 ..... 2012/06/17 4,8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