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동네 아이친구 엄마..

왜들 그러냐? 조회수 : 4,648
작성일 : 2012-05-25 23:19:39

최근에 친해진 아이 엄마가 있어요

애들도 비슷한 또래고 친구 만들어 줄겸 이집 저집 오가면서 만나고 있는데

참 뭐랄까. 얌체랄까

아이 기저귀 안가지고 와서 빌려서 채우는 것도 한두번이지...

커피 사는 척하더니 정작 계산 할때는 뒤로 쏙 빠져서 제가 현금 계산했더니

국세청 현금영주증 카드 만 쏙내밀면서 긁어 가네요

참나~~~~양해도 안구하고

 

이런 케진상들은 어떻게 해야 하나요?

 

 

 

 

 

IP : 61.98.xxx.142
1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5.25 11:22 PM (211.108.xxx.154)

    안만나는게 상책이죠

  • 2. 뭔가 한방
    '12.5.25 11:25 PM (61.98.xxx.142)

    안 만나는거 말고 만나면서 한방 먹을 거 없나여?
    이런 사람들 저는 적응이 안되요
    절약정신이 투철한 얌체들.. 늘 당하게 되네요

  • 3. ...
    '12.5.25 11:39 PM (190.92.xxx.190)

    저런것들은 진짜...답없어요..

  • 4.
    '12.5.25 11:46 PM (211.108.xxx.154)

    한방먹고나면 그아짐이 원글님을 안볼것같은데요
    ㅋㅋ

  • 5.
    '12.5.25 11:47 PM (180.230.xxx.215)

    알아듣게 대놓고말하면서 농담인척하세요

  • 6. ㅗㅗ
    '12.5.26 12:13 AM (124.52.xxx.147)

    얌체는 피하는게 답

  • 7. 흐음
    '12.5.26 12:35 AM (1.177.xxx.54)

    아..이거보니깐 얼마전에 동네 분식집에서 김밥을 먹고 있는데 아줌마 세명이서 엄청 시켜먹더라구요
    김밥.칼국수 쫄면 기타등등..
    분식이라도 저렇게 시키면 꽤 되거든요.
    나갈때 보니깐 한명이 지갑을 열더라구요.
    그러니깐 다른 아줌마가 큰소리로 내가 낼께 하면서 일어나더라구요.
    그러니깐 지갑 연 분이 주춤 하더라구요.
    그분이 내는줄 알고..
    그런데 내가 낼께 한 사람이 계산대로 안가고 밍기적 거리더라구요.
    아..이거 진짜 봐야해요.
    전 너무 웃겨서리.
    그러니깐 대빵 언니로 보이는 가장 나이 많아 보이는 아줌마가 벌떡 일어나서 내가 낼께 하더니 돈 계산.
    돈 계산하는동안 먼저 내가 낼께 했던 아줌마는 식탁 주변에 뭘 찾는듯이 우물쭈물하더라구요.
    아놔...제 3자 눈으로 그런 장면 보니깐...계산부분은 정말 확실하게 더치하던지 낸다고 했음 빨리 내던지 해야지 싶었어요..ㅋㅋ

  • 8. ...
    '12.5.26 1:53 AM (124.51.xxx.157)

    얌체인사람들 안만나는게상책
    아니면 윗님말대로 해도좋네요 ㅋ

  • 9. hoony
    '12.5.26 6:19 AM (49.50.xxx.237)

    저런사람은 야박하지만 더치페이 하자하고
    기저귀는 좀 들고 다녀라고 한마디하세요.
    이에는 이 눈에는 눈.

    저도 어제 아는 사람한테 빌려준 책
    오늘 가게에 가져다 놔라고 말했네요.

  • 10. 왕추천
    '12.5.26 7:33 AM (110.10.xxx.18)

    위의 점 다섯개님 말씀에 동조합니다.
    단, 음식 다 먹은 후가 아니라
    음식 나오면 먹기 전에
    "고마워요, 잘 먹을게요" 라고 꼭 이야기하세요.

  • 11. ...
    '12.5.26 10:54 AM (203.236.xxx.249)

    저는 백화점을 자주 안가요

    이유는 사람 많은 곳을 싫어하고 쇼핑자체가 피곤해서

    한번에 몰아가는 편입니다.

    그러니 친구들은 제 패턴을 파악했죠-.-;;

    하루는

  • 12. ...
    '12.5.26 10:59 AM (203.236.xxx.249)

    친구가 저를 백화점에서 한시간 넘게 기다리길래

    왜 그러나 했더니 제 영수증 싹 모아서 상품권 받아

    갔어요ㅎㅎ 전 머리 아파서 물건만 사면 나와버리든요

    물론 버리는 영수증 누구든 쓰면 좋겠지만. .

    이럴려고날 기다렸나 싶은게 씁쓸했어요ㅠ

  • 13. 에효
    '12.5.26 11:38 AM (122.128.xxx.157)

    점점 멀리하면 그만이지
    내가샀으니 자기가사라 니가 낼거냐
    나도 자기것좀 써보자 등등 점다섯개님
    처럼 하는거 ..좀 똑같은거같고 아이같고
    생각한해도 민망하네요
    그냥 점점 멀리하세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9933 박근형씨 연세가 72세라네요. 8 우와 2012/06/22 4,147
119932 홍삼 어디서 구입하시나요 5 평소 2012/06/22 1,436
119931 견디자~~~ 4 중1 2012/06/22 1,345
119930 싱크대 청소 며칠에 한번씩 하세요? 3 궁금 2012/06/22 2,413
119929 임산부가 인삼이랑 찹쌀든 삼계탕 먹어도 되는건지요?^^ 7 애매하네~ 2012/06/22 17,975
119928 김연아 머리 자른 것도 예쁘네요~ 28 엔지 2012/06/22 4,074
119927 신생아 보러 가는데 질문 있어요. 9 고민 2012/06/22 2,459
119926 타프구입 조언 부탁드립니다^^ 3 캠핑 2012/06/22 1,460
119925 초등딸아이 사회성 고민입니다. 2 푸른맘 2012/06/22 1,612
119924 양쪽 골반이 다 빠졌다는데 - - - - 4 골반 2012/06/22 2,820
119923 간만 보던 간철수..민통당에도 버림받아.. 1 ㅂㅈ 2012/06/22 1,628
119922 진짜 웃기는 뉴스.... 별달별 2012/06/22 1,050
119921 요즘은 아가베시럽 안 먹는게 대세인가요? 6 뒷북 2012/06/22 5,879
119920 오미자상품을 사려는데 어떤걸 사야할지??기침을 해서.. 8 qq 2012/06/22 1,848
119919 조갑제 "문재인 대선출마 선언 헌법위반" 4 세우실 2012/06/22 2,203
119918 전세 올려달라고 연락이 왔습니다. 17 두두둥 2012/06/22 9,224
119917 여름휴가 날짜 정하셨습니까? 3 궁금 2012/06/22 1,104
119916 강아지를 찾았어요 6 철렁-- 2012/06/22 1,848
119915 밑에 아침밥 글 보고 생각나서요.. 결혼하고 너무 변한 남편 3 아침밥 2012/06/22 2,529
119914 다음주 초3 아이 생일음식 뭐가 좋을까요? 6 한여름 2012/06/22 1,719
119913 무배당 적금식 보험이요... 6 보험 2012/06/22 1,337
119912 위안부 추모비 철거 운동에 맞대응 [서명 부탁드림니다] 3 휘나리 2012/06/22 697
119911 김치고수님 도와주세요.플리즈 7 ??? 2012/06/22 1,196
119910 인천공항 주차장 좀 알려주세요. 3 동네만운전함.. 2012/06/22 1,308
119909 강아지가 집에서 나가는걸 완전 싫어해요... 9 ㅇㅇ 2012/06/22 2,8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