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영화 '번지 점프를 하다'를 봤네요..

오늘봤어요 조회수 : 3,020
작성일 : 2012-05-25 22:21:01

이은주 영화는 딱 한편 '오수정'이 다 였는데..

전 건축학 개론은 아직 안 봤지만.. 갑자기 예전 배경의 연애 영화가 보고 싶어져서.. 말로만 듣던 '번지..'를 봤어요..

재미있네요..

이병헌.. 안 좋아하지만.. 참.. 연기는 잘 하구요..

이은주.. 특유의 우울한 느낌은 아무도 따라올 여배우가 없는 것 같아요..

안타깝네요..

 

오수정.. 도 다시한번 찾아봐야겠어요.. 영화 봤을 때.. 딱히 재미있다.. 는 느낌은 없었는데.. 꽤 오래도록 남더라구요.. 그 영화의 분위기.. 그리고 정말 잘 어울렸던 이은주의 역할.

 

 

 

IP : 182.209.xxx.37
1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아..
    '12.5.25 10:26 PM (115.126.xxx.16)

    이범수랑 같이 출연한 안녕 유에프오도 보세요. 그때도 참 예쁘고 좋아요.
    그땐 이범수도 좋았는데.. 우찌 요샌 그리 망가졌는지.. ㅠㅠ

  • 2. 번지점프
    '12.5.25 10:36 PM (110.8.xxx.109)

    저도 무척 재미있게 봤어요. 주연배우가 모두 제가 안좋아하는^^;; 배우들이라 극장에서 건너뛰고 나중에 봤는데..영화가 여운이 좀 남더라구요. 이은주도 느낌있구요. 이병헌은 저도 안좋아라하지만 배우로서는 그럭저럭..

  • 3.
    '12.5.25 10:37 PM (112.151.xxx.215)

    무척 우울하드라구요.
    권선징악을 사랑하는 남편은 욕을!

  • 4. 설레며
    '12.5.25 10:42 PM (116.127.xxx.28)

    봤었어요. 소년을 바라보는 이병헌의 애틋한 눈빛에도 설랬더라죠. ㅎㅎ
    그때만해도 호감이었는데..ㅎㅎ
    이은주..너무 이뿌죠. 불새때도..ㅠ.ㅠ

  • 5.
    '12.5.25 11:25 PM (14.52.xxx.59)

    오수정에서 정보석이 이은주 보고 비웃던 장면이 잊혀지지 않아요
    홍상수 영화 남자들은 어쩜 저리도 야비한지 ㅠㅠ

  • 6. ....
    '12.5.25 11:45 PM (211.234.xxx.147)

    번지와 이은주
    그냥가슴이 둥둥거려요 아

  • 7. 거기 나오던
    '12.5.25 11:49 PM (121.145.xxx.84)

    여현수? 이 배우는 요즘 뭐할까요??;; 그러고보면 사라져간 배우들이 참 많네요

  • 8. 마들렌
    '12.5.25 11:55 PM (58.239.xxx.125)

    오래 여운이 남았던것같아요,,,이병헌 연기도 좋았고,,두루두루 공감하고 갑니다

  • 9. 애틋한 영화
    '12.5.25 11:58 PM (122.32.xxx.5)

    저 30대일때 고 이은주 좋아해서 봤다가 신인 여현수한테 살짝 마음이 흔들렸었죠..지금은 저 40대아줌마..ㅠㅠ
    .
    요즘 보니까..여현수.. 케이블에서 야한 드라마(tv방자전에서 이몽룡역)..야한씬 찍었더라구요..ㅠㅠ

    싫었어요..그런 이미지....설레이는 총각역이 좋은데....ㅠㅠ

  • 10. 번지는...
    '12.5.26 1:33 AM (27.115.xxx.179)

    나왔을때 총수가 직접썼나 암튼 딴지에서 꽤 다루었던 영화였죠..당시에..

    그리고 여현수...

    진짜 당시에는 번지에서 제일 주목받았던건 여현수였는데

    그래서 폭탄처럼 조만간 빵 터지겠구나 저도 기대많이 했는데 너무 안떠서...

    얼굴은 동그랗지만 키는 엄청 큰것 같구.. 암튼..

  • 11. ....
    '12.5.26 9:21 AM (122.34.xxx.15)

    이병헌 목소리가 기억에 남네요... 여현수역이 뻔한 꽃미남 얼굴이 아니어서 좋았구요.

  • 12. ^^
    '12.5.26 11:21 AM (121.135.xxx.25)

    제가 사랑하는 영화 중 하나예요.
    국장에서도 보고 집에서도 몇번 본 영화인데 전 너무 좋았어요.
    남편과 같이 보러 갔었는데 저도 남편도 울면서 봤던 기억이 있어요.
    이병헌 이 영화에서 첫사랑에 설레던 모습 이은주랑 티격태격하던 모습 그리고 제자에게서 이은주모습을 발견했을 때 모습 모두 인상깊네요.
    제가 좋아하는 한국영화 베스트3 안에 드는 영화예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9419 6개월 아이있는 맏며느리에요. 초상시... 16 조언부탁드려.. 2012/06/21 2,131
119418 정말 압구정하면 드는 느낌이 13 ... 2012/06/21 4,119
119417 대여 해서 읽히시나요? 1 애들책 2012/06/21 963
119416 공동명의에서 단독명의로 변경시 궁금한 점이 있어요 5 ... 2012/06/21 2,177
119415 다음 메인에 mb 상의 탈의한 사진 떴네요.. 8 2012/06/21 2,138
119414 황토방 만들었는데 집파는데 지장 있을까요? 1 작은방 2012/06/21 1,823
119413 눈 버렸어요. 1 ㅉㅉ 2012/06/21 1,543
119412 열매 얘기가 있길래 생각이 나서요. 2 궁금 2012/06/21 1,273
119411 새벽에 덮을 만한 약간은 도톰한 여름이불 뭐가 있나요? 2 ^^ 2012/06/21 1,593
119410 82 언니들의 힘내라 마봉춘 200인분 삼계탕 소식 전달 13 자랑스런82.. 2012/06/21 3,648
119409 말죽거리가 무슨 동인가요? 17 지명 2012/06/21 2,813
119408 편승엽이 혼자 자녀5명 키우나 봐요(펌) 15 ... 2012/06/21 14,681
119407 위기의 주부들 질문 - 시즌 7에서 가브리엘의 딸이 둘이던데요... 3 궁금한 거 2012/06/21 3,418
119406 자꾸 쓰던걸 선물로 주는 언니. 7 스노피 2012/06/21 3,144
119405 페티큐어 색깔 조언 좀.. 5 못난이발 2012/06/21 2,732
119404 지금 지하철안에서 강아지를 팔아요 ㅋ 5 지하철안 2012/06/21 2,478
119403 신혼가전 세탁기 구입 조언부탁드립니다~ 세탁기..... 2012/06/21 1,345
119402 달팽이 방앗간이라고 아세요? 1 명동 떡볶이.. 2012/06/21 1,295
119401 다시 셩경에 관해서.. 4 몰라서.. 2012/06/21 1,170
119400 [커널 TV] 김태일 기자님의 변명 1 사월의눈동자.. 2012/06/21 949
119399 이문세 "사장 칼질 계속되고, 젊은 PD들은 생활고&q.. 2 샬랄라 2012/06/21 2,469
119398 전국택시연합회, 조선족 택시 고용허가 건의.. 2 별달별 2012/06/21 1,921
119397 요즘 꽃게 제철아닌가요? 1 해물탕 2012/06/21 1,951
119396 진정한 바람둥이 경험기 (악플 사절) 5 충분히 괴로.. 2012/06/21 4,270
119395 핸디형 스팀 청소기 갖고 계신분들 잘 사용하시나요? 2012/06/21 1,2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