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영화 '번지 점프를 하다'를 봤네요..

오늘봤어요 조회수 : 3,021
작성일 : 2012-05-25 22:21:01

이은주 영화는 딱 한편 '오수정'이 다 였는데..

전 건축학 개론은 아직 안 봤지만.. 갑자기 예전 배경의 연애 영화가 보고 싶어져서.. 말로만 듣던 '번지..'를 봤어요..

재미있네요..

이병헌.. 안 좋아하지만.. 참.. 연기는 잘 하구요..

이은주.. 특유의 우울한 느낌은 아무도 따라올 여배우가 없는 것 같아요..

안타깝네요..

 

오수정.. 도 다시한번 찾아봐야겠어요.. 영화 봤을 때.. 딱히 재미있다.. 는 느낌은 없었는데.. 꽤 오래도록 남더라구요.. 그 영화의 분위기.. 그리고 정말 잘 어울렸던 이은주의 역할.

 

 

 

IP : 182.209.xxx.37
1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아..
    '12.5.25 10:26 PM (115.126.xxx.16)

    이범수랑 같이 출연한 안녕 유에프오도 보세요. 그때도 참 예쁘고 좋아요.
    그땐 이범수도 좋았는데.. 우찌 요샌 그리 망가졌는지.. ㅠㅠ

  • 2. 번지점프
    '12.5.25 10:36 PM (110.8.xxx.109)

    저도 무척 재미있게 봤어요. 주연배우가 모두 제가 안좋아하는^^;; 배우들이라 극장에서 건너뛰고 나중에 봤는데..영화가 여운이 좀 남더라구요. 이은주도 느낌있구요. 이병헌은 저도 안좋아라하지만 배우로서는 그럭저럭..

  • 3.
    '12.5.25 10:37 PM (112.151.xxx.215)

    무척 우울하드라구요.
    권선징악을 사랑하는 남편은 욕을!

  • 4. 설레며
    '12.5.25 10:42 PM (116.127.xxx.28)

    봤었어요. 소년을 바라보는 이병헌의 애틋한 눈빛에도 설랬더라죠. ㅎㅎ
    그때만해도 호감이었는데..ㅎㅎ
    이은주..너무 이뿌죠. 불새때도..ㅠ.ㅠ

  • 5.
    '12.5.25 11:25 PM (14.52.xxx.59)

    오수정에서 정보석이 이은주 보고 비웃던 장면이 잊혀지지 않아요
    홍상수 영화 남자들은 어쩜 저리도 야비한지 ㅠㅠ

  • 6. ....
    '12.5.25 11:45 PM (211.234.xxx.147)

    번지와 이은주
    그냥가슴이 둥둥거려요 아

  • 7. 거기 나오던
    '12.5.25 11:49 PM (121.145.xxx.84)

    여현수? 이 배우는 요즘 뭐할까요??;; 그러고보면 사라져간 배우들이 참 많네요

  • 8. 마들렌
    '12.5.25 11:55 PM (58.239.xxx.125)

    오래 여운이 남았던것같아요,,,이병헌 연기도 좋았고,,두루두루 공감하고 갑니다

  • 9. 애틋한 영화
    '12.5.25 11:58 PM (122.32.xxx.5)

    저 30대일때 고 이은주 좋아해서 봤다가 신인 여현수한테 살짝 마음이 흔들렸었죠..지금은 저 40대아줌마..ㅠㅠ
    .
    요즘 보니까..여현수.. 케이블에서 야한 드라마(tv방자전에서 이몽룡역)..야한씬 찍었더라구요..ㅠㅠ

    싫었어요..그런 이미지....설레이는 총각역이 좋은데....ㅠㅠ

  • 10. 번지는...
    '12.5.26 1:33 AM (27.115.xxx.179)

    나왔을때 총수가 직접썼나 암튼 딴지에서 꽤 다루었던 영화였죠..당시에..

    그리고 여현수...

    진짜 당시에는 번지에서 제일 주목받았던건 여현수였는데

    그래서 폭탄처럼 조만간 빵 터지겠구나 저도 기대많이 했는데 너무 안떠서...

    얼굴은 동그랗지만 키는 엄청 큰것 같구.. 암튼..

  • 11. ....
    '12.5.26 9:21 AM (122.34.xxx.15)

    이병헌 목소리가 기억에 남네요... 여현수역이 뻔한 꽃미남 얼굴이 아니어서 좋았구요.

  • 12. ^^
    '12.5.26 11:21 AM (121.135.xxx.25)

    제가 사랑하는 영화 중 하나예요.
    국장에서도 보고 집에서도 몇번 본 영화인데 전 너무 좋았어요.
    남편과 같이 보러 갔었는데 저도 남편도 울면서 봤던 기억이 있어요.
    이병헌 이 영화에서 첫사랑에 설레던 모습 이은주랑 티격태격하던 모습 그리고 제자에게서 이은주모습을 발견했을 때 모습 모두 인상깊네요.
    제가 좋아하는 한국영화 베스트3 안에 드는 영화예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9482 뱃살 좀 빼고싶어요 ㅠ 엉엉 거의 임산부 수준 11 이놈의 뱃살.. 2012/06/21 4,934
119481 사냥꾼 잡혔대요!!! 4 어머! 2012/06/21 2,965
119480 국가수준학년평가...가 뭔가요? 1 아들하나끝 2012/06/21 1,389
119479 조선족 택배 택시 허용 7 2012/06/21 2,430
119478 막내시누의 장례식 13 잘있니? 2012/06/21 11,697
119477 MBC 김재철 구속수사 서명해주세요. MBC는 꼭 이기게 하고 .. 10 언제나 행복.. 2012/06/21 1,526
119476 쓰릴미 보고 김무열 앓이 했었는데..병역비리라니 좀 충격이네요 9 에이구 2012/06/21 2,714
119475 강남 미용실 요즘 이정도 가격인가요?좀 봐주세요 2 내돈~!!!.. 2012/06/21 3,176
119474 2시되니 울리는 싸이렌.. 25 @@ 2012/06/21 3,911
119473 이사가려는집청소 혼자서하려는데요.. 10 이사 2012/06/21 2,792
119472 펜션 첨가봐요, 다른팀들많으면 불편할까요? 1 놀러가요 2012/06/21 1,224
119471 적성검사로 자녀 대학가신 분 계시는지요... 4 eodlq 2012/06/21 2,274
119470 공기청정기 & 에어워셔 5 새댁 2012/06/21 2,096
119469 [장재형 목사 칼럼] 과연 자기 지침서에서 삶의 해답을 찾을 수.. 상키스 2012/06/21 1,024
119468 유플러스 티비와 쿡스카이라이프 고민이요 3 ... 2012/06/21 1,683
119467 안녕하세요. 장재형 목사입니다. 여러분에게 하고 싶은 말이 있습.. Ceely 2012/06/21 1,015
119466 시부모님과 동남아 여행.. 비키니는 꿈도 꾸지 말아야 할까요? 8 신혼부부 2012/06/21 3,693
119465 언론사 파업, 특히 mbc 아마 대선까지 가지 싶어요 8 의견 2012/06/21 1,539
119464 영화 후궁 보고 왔습니다. 13 후궁 2012/06/21 5,244
119463 죽겠다는 아들 원글입니다 3 ㅠㅠ 2012/06/21 3,857
119462 요즘 집을 보러다니면서 느낀건데 5 ........ 2012/06/21 4,334
119461 헬스pt 하면 몸이 많이 멋있어질까요? 2 운동 2012/06/21 1,971
119460 죽겠다는 아들 원글입니다 29 ㅠㅠ 2012/06/21 10,998
119459 日, 핵무기 1만개 제조 능력 갖춰 2 참맛 2012/06/21 1,130
119458 인형놀이해요. 1 크레이지 2012/06/21 9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