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1년전 구입물건

가치관혼란 조회수 : 2,889
작성일 : 2012-05-25 21:57:29

오늘 마트에서 1년전에 산 썬크림 들고와서

새제품으로 교환 해달라는 사람 봤네요

 

상품권 좀 사려고 하는데

옆에서 계속  해주세요

상담하시는 분이 작년에 구입하셨는데 안된다고 그러니까

상자도 안 뜯었는데 바꿔달라고

계속 가지도 않고 얘기하니까

담당자 불러주더라구요

아마 바꿔주는것 같더라구요

 

진상짓하면 결국은 해주는구나 싶었어요

그럼 가만히 있는 나는 손해인가

뭐 그런 생각도 들고

내가 저 사람 물건값까지 내는셈이 아닌가 싶기도 하고

여러가지 생각이 막 들더라구요

 

결론 아무리 그래도 그런짓 말아야지 싶었어요

IP : 121.186.xxx.147
1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12.5.25 10:03 PM (58.124.xxx.138)

    쓰고 와서 바꿔달라는 사람도 있어요.
    피부에 안 맞으니 바꿔달라고 하는데
    가게 주인이 보더니 거의 다 쓴 거라고 못 바꿔준다고 하는 것도 봤어요.

    옷도 사서 필요한 날 입고 바로 반품한다고 해요.
    뭐 묻은 것도 그대로 반품하고....
    하루 필요한 건데 왜 사냐고 묻더라구요.
    입고 반품하면 그만인데....

    인생 그렇게 살지 말라고 하고 싶어요.
    다 한 대로 받는 거에요.

  • 2. ...
    '12.5.25 10:04 PM (175.112.xxx.103)

    저런 사람 심리는 대체 뭐예요?
    개봉안한거니 상관없다 이걸까요?
    어떻게 저렇게 당당하게 요구하지...;;;;;

  • 3. 어쩜..
    '12.5.25 10:06 PM (118.40.xxx.102)

    상상도 못할일을..
    1년전 구입영수증이 있었을까요??
    왜 사놓고 1년동안 안썼을지.. 이런게 궁금해졌어요

  • 4. 으앋
    '12.5.25 10:09 PM (220.116.xxx.187)

    정말 추해요 ㅎㄷㄷㄷㄷ

  • 5. ..
    '12.5.25 10:09 PM (211.234.xxx.194)

    전 편의점에서 비닐 뜯었다 다시 넣은 판타롱스타킹 환불해달라고 하더라구요. 아침에 회사앞이라 계산하려고 줄서있고 점원은 안된다고 라고 계산 먼저 하겠다하고. 포장 뜯은거면 티나서 다시 팔기 그런건데 천원 좀 넘는거가지고 그러니 좀 신기하더라구요.

  • 6. 친구마트근무
    '12.5.25 10:11 PM (124.254.xxx.138)

    제 친구가 마트에서 근무하는데 밥솥에 밥 석달넘게 해먹고는 밥맛이 없다며 환불해갔데요.

  • 7.
    '12.5.25 10:32 PM (118.38.xxx.44)

    3개월 밥해먹고 환불해간 사람 황당하네요.

    홈쇼핑에 블랙리스트 있다는 말은 들었는데
    마트도 그런 줄은 몰랐네요.

    세상에 참 이상한 사람 많아요.

  • 8. 쓸개코
    '12.5.25 10:48 PM (122.36.xxx.111)

    제가 목격했는데..
    고기 구워먹었는데 질이 너무 안좋고 맛이 형편없다고 환불해달라는 사람 봤어요.
    근데 나머지 고기는 안가져 왔다고..그냥 돈으로 달라고^^;

  • 9. 며칠전
    '12.5.25 11:12 PM (115.126.xxx.68) - 삭제된댓글

    남편옷을 샀다가 사이즈때문에 옷을 교환하러 갔을때 생각나네요.
    어떤 남자가 티셔츠를 들고와서 여자친구 사줬는데 이상한게 묻어있다면서 교환해달라고..
    흰티였는데 딱봐도 두어번 입은티가 난데다가 옷 앞면에 김치먹다 흘렸는지 김치자국...ㅡ.ㅡ
    절대 입은적 없고 입으려고 했는데 이렇게 되어있었다면서....
    아무래도 김치국물 안빠질거 같으니 수쓰는거 같던데 진짜 진상이더만요.
    우리 일처리하고 있는 중간에 껴서 지꺼부터 빨리 교환해달라, 아님 환불이라도 해달라....
    직원이 쩔쩔 매니까 더 기세등등해서 반말하면서 어휴~~
    암튼 난리도 아니어서 남편이 나서서 우리 먼저 온거 안보이냐고. 그리고 딱 봐도 입다가 가져온거 같은데
    사람이 그럼 못 쓴다고 한마디했더니 그제사 조용히... 직원이 조용한 목소리로 고맙다고 하긴 했는데
    아무래도 교환해준거 같았어요. 진짜 세상은 넓고 진상은 많더라구요.

  • 10. .....
    '12.5.26 9:12 AM (123.109.xxx.64)

    외국브랜드 중에 진상고객 블랙리스트로 관리하는 곳 꽤 됩니다.
    세상 어느 곳에든 1% 정도는 정말 진상들이 있죠.
    구매입장이 아닌 학교나 회사나....;
    그냥 안된 부류라고 생각하고 넘기는 게 서로 편해요.

  • 11. ...
    '12.5.26 9:54 AM (218.236.xxx.183)

    전 코스트코서 환불,반품 접수 받는 분들 건강 해칠까봐 걱정 -_-;;
    진상들도 어찌나 많은지 먹을꺼를 반도 더 먹고와서 못먹겠다고 반품...

    계속 보다보면 면역이 돼서 괜찮을까요...

  • 12. ^^
    '12.5.26 1:51 PM (59.16.xxx.25)

    오래 살거예요 뒤에서 엄청 욕하거든요

    그냥 넘어가도 될걸 얼마나 전문가인양 떠들어대는것 보면 참 한심해보여요
    정당한 소비자 권리 찾기전에 양심먼저 찾읍시다

  • 13. ...
    '12.5.26 4:15 PM (222.109.xxx.67)

    백화점에서 명절 지난후 갈비를 주문 했는데 불고기 감이 왔다구
    백화점 포장 보자기만 가져 와서 환불해 가는 사람 봤어요.
    명절에 지방 시댁에 가서 물어 보니 갈비가 아니어서 시어머니한테
    야단 맞았다고 하면서 그래서 다시 가져 오면 고기가 상할것 같아서
    먹어서 못 갖고 왔다고 하던데요.
    당당하게 백화점이 잘 못해서 자기 체면이 구겨졌다 하면서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9434 머리속에서 땀이 많이 나는데 어쩌쬬?? 5 머리땀 2012/06/21 4,408
119433 올해 장마 언제쯤부터인가요 1 장마 2012/06/21 1,486
119432 압구정은 한명회의 호로 한명회가 1 ... 2012/06/21 1,722
119431 저렴한 달걀샀더니 비린내작렬 ㅜㅜ 8 저만그런가요.. 2012/06/21 2,475
119430 좌훈을 해보려고 하는데요.. 요강에 해도 될까요? ^^;;; 하하하 2012/06/21 2,328
119429 싱크대 바닥에 뭘 깔아두세요? 4 이클립스74.. 2012/06/21 2,989
119428 인터넷 음란물 퇴출이란 말이 오히려 더 공포로 인식되는 이유? .. 1 호박덩쿨 2012/06/21 1,859
119427 삼성동 아이파크 산다고 ... 2012/06/21 2,457
119426 캠퍼스의 심장, 한국복음주의대학생연합회에서 뜨겁게 찬양합시다 1 상키스 2012/06/21 1,195
119425 대형마트 양도양수건 대형마트 2012/06/21 1,454
119424 아침 방송에 나왔던 편승엽씨 23 김치볶음밥 2012/06/21 11,140
119423 며칠전 집 앞에서 있었던 일 1 -용- 2012/06/21 1,667
119422 압구정동, 해운대 2 상상 2012/06/21 1,974
119421 장차관들이나 고위공직자들 재산 내역 못보셨나요? ... 2012/06/21 1,124
119420 전력민영화의 꼼수 4 2012/06/21 1,726
119419 6개월 아이있는 맏며느리에요. 초상시... 16 조언부탁드려.. 2012/06/21 2,131
119418 정말 압구정하면 드는 느낌이 13 ... 2012/06/21 4,119
119417 대여 해서 읽히시나요? 1 애들책 2012/06/21 963
119416 공동명의에서 단독명의로 변경시 궁금한 점이 있어요 5 ... 2012/06/21 2,177
119415 다음 메인에 mb 상의 탈의한 사진 떴네요.. 8 2012/06/21 2,138
119414 황토방 만들었는데 집파는데 지장 있을까요? 1 작은방 2012/06/21 1,823
119413 눈 버렸어요. 1 ㅉㅉ 2012/06/21 1,543
119412 열매 얘기가 있길래 생각이 나서요. 2 궁금 2012/06/21 1,273
119411 새벽에 덮을 만한 약간은 도톰한 여름이불 뭐가 있나요? 2 ^^ 2012/06/21 1,593
119410 82 언니들의 힘내라 마봉춘 200인분 삼계탕 소식 전달 13 자랑스런82.. 2012/06/21 3,6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