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항암주사 많이 고통스러운가요

^^^ 조회수 : 7,668
작성일 : 2012-05-25 19:30:17
친한 동생이 유방암 수술을 하고 항암주사를 맞는다 합니다. 차마 얼마나 심각한지 어떠한 상황인지 물어보지는 못했습니다. 암수술하면 꼭 항암주사를 맞아야 하는지요? 오늘 주사를 맞았는데 어지럽고 메스껍다고 하네요. 제가 어떻게 말을 건네주면 조금이나마 위로가 될까요? 어떤 음식이 입맛을 돌게 할까요
IP : 61.43.xxx.242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예전보다
    '12.5.25 7:47 PM (14.52.xxx.59)

    많이 편안해졌어요
    전에는 주사 들어가면 바로 위액까지 다 토하는 일이 많았는데 요즘은 그렇진 않더라구요
    입원 안해도 되는 경우도 많구요
    아무래도 그럴땐 좀 맵고 짠거 땡기나봐요,전 낙지볶음 많이 사갔던 기억이 납니다
    항암주사 맞을 정도면 나쁜거 아니니 너무 나쁜쪽으로 생각하실 필요 없어요
    다 견디고 금새 건강해 지실겁니다

  • 2. 사람마다
    '12.5.25 8:57 PM (118.38.xxx.44)

    반응 정도가 다 달라요.

    원인은 모르겠지만,
    사흘 정도는 물도 한모금 못넘기고 위액까지 다 토하는 경우고 있고요.
    일주일까지는 죽먹는 것도 괴로워하기도 하고요.
    웬만큼 사흘정도 지나면 일반식을 먹을 수 있기도 하고요.

    어느 정도 먹을 수 있는지 먹고 싶은게 있는지 물어보세요.

  • 3. 항암제..
    '12.5.25 9:16 PM (59.29.xxx.82)

    최근에 자궁외임신을 유산시키기 위해 항암제 (희석된것..)를 한번 맞았는데요. 링거도 아니고 걍 엉덩이 주

    사 한대요. 일주일을 죽다 살아났어요. 나흘정도까진 물,토마토쥬스 조금씩 외엔 암것도 입에 못대고 실신해

    있었어요. 5일째되는날 입원해서 수액맞고 겨우 살아났는데 두번다신 생각하고 싶지 않아요 ㅠㅠ 사람마다

    다 반응이 다르긴하나 제경운 정말 많이 힘들더라구요.

  • 4. 그러고 보니
    '12.5.25 9:47 PM (180.71.xxx.193)

    우리 형부가 대단하시네요.
    항암치료에 방사선까지 하시면서도
    일을 손에서 놓지 않으시던...
    지금은 정년퇴직 하셔서 집에 계시면서
    투병중이신데 암덩어리가 아주 조그맣게 또 발견되서
    항암 다시 시작 하신다네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0545 음주운전 욕여사 진상녀 2012/06/25 1,480
120544 너무 좋아요. 빠져 들어요.. 3 달콤한 나의.. 2012/06/25 1,875
120543 길냥이가 새끼들을 데려왔어요. 5 gevali.. 2012/06/25 2,474
120542 아파트 공부방 과외 괜찮을까요? 16 ... 2012/06/25 9,243
120541 쿠쿠에 물넣고 감자 취사 버튼눌렀는데 소리 2012/06/25 2,271
120540 연극 지각했다는 글 어떤거였나요? 12 궁금해서 잠.. 2012/06/25 3,879
120539 아기가 쇠맛에 중독됐나봐요! 9 식성최고 2012/06/25 4,313
120538 시부모님께서 잘해주시는데 어려워요. 4 ㅇㅇ 2012/06/25 2,391
120537 서양임산부들은 임신중에 와인마시나요? 12 서양임산부 2012/06/25 20,090
120536 엑스포 KTX로 보러가려면요... 2 곰이 2012/06/25 1,175
120535 동네가 천호동 주변인데 인육 관련 기사 보니 무서워요... 6 ***** 2012/06/25 3,623
120534 방금 드라마스페셜 '리메모리' 보신분들 3 두라마 2012/06/25 2,514
120533 독서실에 아이들 5 beney 2012/06/25 1,983
120532 8세 아이 한글가르치다가 복,짱,터져요.. 14 아흑 2012/06/25 6,825
120531 19?) 신품 김수로 보니.. 남편과 연애시절 생각나요.. 1 불공정거래 2012/06/25 4,139
120530 드라마,히트 재미있나요? 5 하정우 2012/06/25 1,614
120529 이 야밤에 삶은 달걀과 사이다 1 맑은물내음 2012/06/25 1,422
120528 선불달라는 가사도우미 어떻게 생각하세요 12 ... 2012/06/25 5,439
120527 여러분들은 어떤 친정엄마를 두셨나요? 10 부헤헤 2012/06/25 2,968
120526 중년을 즐기는 아홉가지 생각 15 cool 2012/06/25 4,236
120525 부산여행 꼭 먹어야 하는 음식 알려주세요 24 여행 2012/06/25 3,922
120524 옛날 아주 좋아 했던 노래인데 생각이 안나요 5 ... 2012/06/25 1,438
120523 영어로 멋진 건배사 추천해주세요.. 1 Jennif.. 2012/06/25 5,926
120522 카카오톡 스토리도 모두 개방인가요? 2 카카오스.... 2012/06/25 2,605
120521 괜히 장동건이 아니군요.. 10 ㅅㅅ 2012/06/25 4,5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