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새벽5시에들어오는남편이해해야되나요?

오케스트라 조회수 : 1,881
작성일 : 2012-05-25 19:04:49

결혼 12년차..

1년에 한두번 정도 일이긴 합니다.

4시 5시에 들어오는 건 도저히 용납이 안되는데........

이해하고 사시나요?

새벽에 들어왔길래 누구랑 있었냐 전화연결 해달라고 했거든요

그런데 오히려 저에게 소리지르고 난리를 치는거에요

딸들..은 8살짜리 자다가 깨서 두려움에 부들부들 떨고 있고요

그만하라고 애들 깼으니까 그래도 술먹고 미친사람처럼 소리지르고 욕하는거에요(평소엔 전혀 안그럼)

왜그럴까요?

저는 아빠가 엄마에게 소리지르고 때리는 모습을 많이 보고 자랐기때문에

남자가 술마시고 소리지느는 부분에 대해 트라우마가 있거든요

그래서 어차피 주말부부고 당분간 집에 오지 말라고 했어요.

그랬더니  평소에 저에게 쌓였던것만 퍼붓는거에요.

사람들이 이러다가 멀어져서 이혼까지 하게 되나봐요?

누구에게나 트라우마가 있는건데 그순간 저를 죽일수도 있겠다는 공포가 느껴지거든요...

무서운데 어떡하죠.............

집에 당분간 오지 않겠다고 하네요.

평소에 집안일에 모든것을 잘해주더니

...........술마시고 하지 말아야 할 말을 다 해버리네요...막말까지 했으니까요..

알고모니 잘해준것이 아니라 조용조용 삭히고 나중에 이렇게 터뜨리는걸 보니 남편한테는 피해의식이 있었던걸까요? (참고로 남편보다 소득이 세배 많습니다.)

IP : 118.43.xxx.206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ㅇㅇ
    '12.5.25 7:13 PM (211.237.xxx.51)

    새벽 다섯시 여섯시에 들어오는 일은
    철야근무 밖에 없었어요.
    아 예전에 회식때 2시에 들어온적 있었어요..
    근데 그땐 전화해서 저보고도 택시 불러서 나오라고 했던적이였죠..

    같이 있었떤 사람하고 전화연결해달라는데 소리지르고 막말하고..
    새벽 5~6시에 들어온것보다 그게 더 이해가 안됩니다.
    살다보면 뭐 술마시고 늦을수도 있죠.
    일하다보면 늦을수도 있고 친구랑 대화하다가 밤샐수도 있고요.
    하지만 같이 있었던 사람을 못대고 오히려 더 적반하장으로 나오는건 이해할수 없어요

  • 2. ..
    '12.5.25 7:31 PM (1.225.xxx.11)

    뭐 뀐 놈이 성낸거죠.
    구린 짓 하고 온겁니다.

  • 3. ///
    '12.5.25 7:44 PM (175.113.xxx.131)

    일년에 한 두 번이면 그럴 수도 있지 않나요?
    술 먹고 소리 지르는 건 절대 안 될 일지만요.
    아마 원글님이 남편에게서 아버지의 모습이 보여서
    술 먹고 늦게 다니는 게 더 용납이 안 되시는 듯 해요.

  • 4. ..
    '12.5.25 7:54 PM (115.178.xxx.253)

    술마시고 한얘기는 술마시고 한 주정에 불과하니 그부분은 마음에 담아두지 마세요.

    아이들도 있으신것 같은데 차분하게 얘기를 하세요.
    반대로 내가 저녁에 약속에 나가서 새벽 5시에 들어오면 어떤 기분일지..
    그리고 술마시고 욕하면 그대로 녹음하거나 녹화해서 보여주세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9843 모전자 스마트폰 A/S 궁금 2012/06/22 973
119842 도와주세요.... 2 학부모.. 2012/06/22 769
119841 홍차 + 오렌지주스 = ? 이거 이름뭐예요? 1 이 음료 2012/06/22 1,688
119840 중국 보고 충격받아서요.. 12 zz 2012/06/22 3,828
119839 국민이 주주되는 기쁜소식... 4 국민이 주주.. 2012/06/22 1,252
119838 의정부 수제화 제작하는곳 아시는분... ... 2012/06/22 1,495
119837 요 며칠 코스트코 양재점에 가 보신 분~ 1 ^^ 2012/06/22 1,114
119836 미소금융 23억원 빼돌린 보수단체 대표 ‘징역 5년’ 1 참맛 2012/06/22 1,258
119835 ‘야당을 종북 규정’ 군 정신교육 비판 아랑곳없이… 김관진 장관.. 2 .. 2012/06/22 1,065
119834 전화기 분실 2 상키스 2012/06/22 1,343
119833 정수기 설치 Daot 2012/06/22 867
119832 세탁기 바꾸려는데 쓰던세탁기처리요~ 3 세탁기 2012/06/22 1,289
119831 항아리에 매실을 담았는데 도움 요청합니다 8 살림하는여자.. 2012/06/22 2,164
119830 천으로된 장바구니 달린 카트 살까요? 4 .. 2012/06/22 1,862
119829 빨래하기 좋네요. 3 상키스 2012/06/22 1,252
119828 [장재형 목사 칼럼] 모든 사람은 우연의 산물이 아닙니다. 1 Daot 2012/06/22 880
119827 인터넷으로 장을 보려면 어디가 좋은가요?? .. 2012/06/22 1,186
119826 필리핀 세부 공항에서 상그릴라까지... 2 *^^* 2012/06/22 1,826
119825 복부초음파 대형병원이 훨씬 비싼이유가 있나요? 5 가격비교 2012/06/22 2,385
119824 열 손가락 깨물어서 안 아픈 손가락 있다? 없다? 14 궁금이 2012/06/22 2,930
119823 못생겼는데 성적매력느껴지는 사람 59 2012/06/22 30,536
119822 다정한 엄마의 모습이 나오는 영화 추천해주세요^^ 2 friend.. 2012/06/22 1,076
119821 어제 저녁 아들땜에 행복했어요. 10 ... 2012/06/22 3,356
119820 정동영, 문재인·김두관·손학규 한미FTA 강력 비판 4 prowel.. 2012/06/22 3,049
119819 [커널김태일]143회 대선뉴스 D-181 / 현상황과 후원소회 1 사월의눈동자.. 2012/06/22 9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