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우리 사회의 패러독스 by Dr. Bob Moorehead목사

숨은 사랑 조회수 : 627
작성일 : 2012-05-25 18:10:31

어떤 분의 블로그에서 보고.. 좋은 글이라  모셔(^^) 왔습니다.

벌써 읽으신 분도 있으시리라 생각됩니다만.. 저도 언젠가 읽었던 기억이..

다시 읽어도 감동이어서요.   원하신다면 영어 공부도 될거같고요..~.~

좋은 날 되세요.

----------------------------------------------------------------- 

음... 조금 감동적인 글을 발견해서 올려 봅니다... 인터넷에 보면 미국의 전설적인 코메디언, 故 George Carlin 옹이 부인과 사별한 후 쓴 글이라고 되어 있는데, 이건 잘못된 정보입니다 (Carlin 옹 본인이 부인한 바 있음). 실제 이 글을 쓴 사람은 미국 워싱턴 주 시애틀의 Overlake Christian Church에서 거의 30년 동안 목회활동을 했던 Dr. Bob Moorehead 목사입니다. 원본 소스는 다음 책입니다:


http://www.amazon.com/Words-Aptly-Spoken-Moorehead-Bob/dp/0963949667


이거 인터넷에 한글 버전이 이미 돌아다니고 있을지도 모르겠지만(헐... 헛수고를...ㅠㅠ), 어쨌든 번역을 해 보았습니다:



The paradox of our time in history is that we have taller buildings but shorter tempers, wider Freeways, but narrower viewpoints. We spend more, but have less, we buy more, but enjoy less. We have bigger houses and smaller families, more conveniences, but less time. We have more degrees but less sense, more knowledge, but less judgment, more experts, yet more problems, more medicine, but less wellness.


오늘날 우리 사회의 패러독스가 뭔지 아십니까? 건물은 더욱 높아졌지만, 참을성은 줄어들었습니다. 고속도로는 넓어졌지만, 시각은 좁아졌습니다. 더 많이 소비하지만 가진 것은 줄어들었고, 더 많이 구매하지만 더 적게 즐기고 있습니다. 집은 더 커졌지만 가족은 더 작아졌고, 생활이 더 편리해졌지만 시간은 더 줄어들었습니다. 학위는 더 많아졌지만 상식은 줄어들었고, 지식도 많아졌지만 판단력은 흐려졌고, 전문가들이 많아졌지만 문제는 더 많아졌고, 약의 종류가 증가했지만 건강은 악화되고 있습니다.


We drink too much, smoke too much, spend too recklessly, laugh too little, drive too fast, get too angry, stay up too late, get up to tired, read too little, watch TV too much, and pray too seldom.


우리는 너무 많은 술을 마시고, 너무 많은 담배를 피워대고, 너무 무절제하게 소비하고, 너무 웃음에 인색하고, 너무 빠르게 운전하고, 너무 화를 많이 내고, 너무 늦게 취침하고, 너무 책을 읽지 않고, 너무 많이 TV를 시청하고, 너무 적게 기도합니다.


We have multiplied our possessions, but reduced our values. We talk too much, love too seldom, and hate too often.


우리가 소유한 물건은 늘어났지만, 우리의 가치는 퇴보하였습니다. 우리는 너무 많은 말을 하고, 사랑에 인색하고, 증오에는 익숙해졌습니다.


We've learned how to make a living, but not a life. We've added years to life not life to years. We've been all the way to the moon and back, but have trouble crossing the street to meet a new neighbor. We conquered outer space but not inner space. We've done larger things, but not better things.


우리는 생존하는 법을 배웠지만, 인생을 살아가는 방법은 배우지 못했습니다. 수명은 증가했지만, 증가된 수명에 삶의 의미를 부여하지는 못했습니다. 우리는 달까지 다녀 왔지만, 좀처럼 길 건너 이웃과 교류하지는 못합니다. 우주는 정복했지만, 내면의 세계는 정복하지 못했습니다. 우리는 더 큰 일들을 해냈지만, 더 좋은 일들은 하지 못했습니다.


We've cleaned up the air, but polluted the soul. We've conquered the atom, but not our prejudice. We write more, but learn less. We plan more, but accomplish less. We've learned to rush, but not to wait. We build more computers to hold more information, to produce more copies than ever, but we communicate less and less.


우리는 대기를 정화시켰지만, 영혼은 오염시켰습니다. 원자를 정복하였지만 편견은 극복하지 못했습니다. 더욱 많이 적지만, 더 적게 배웁니다. 더 많은 계획을 세우지만, 더 적게 달성합니다. 서두르는 방법은 익혔지만, 기다리는 방법은 배우지 못했습니다. 더 많은 정보를 저장하고 복제하기 위해 더 많은 컴퓨터를 생산했지만, 의사소통은 갈수록 줄어들고 있습니다.


These are the times of fast foods and slow digestion, big men and small character, steep profits and shallow relationships. These are the days of two incomes but more divorce, fancier houses, but broken homes. These are days of quick trips, disposable diapers, throw away morality, one night stands, overweight bodies, and pills that do everything from cheer, to quiet, to kill. It is a time when there is much in the showroom window and nothing in the stockroom. A time when technology can bring this letter to you, and a time when you can choose either to share this insight, or to just hit delete...


오늘날은 패스트 푸드와 소화불량, 덩치는 크고 속이 좁은 사람들, 급등하는 이익과 약화되는 인간관계의 시대입니다. 맞벌이로 소득은 증가하지만 이혼률도 덩달아 증가하고, 집은 으리으리하지만 가정은 파괴되는 시대입니다. 짧은 여행, 1회용 기저귀, 시궁창에 던져 버린 도덕성, 원 나잇 스탠드, 고도 비만, 그리고 사람들을 행복하게 만들고, 조용하게 만들고, 그리고 때로는 죽이는 알약의 시대입니다. 쇼룸 윈도는 증가하지만 창고는 텅 비어 있는 시대입니다. 제가 쓰고 있는 이 편지가 만인에게 전달될 수 있는 첨단 기술의 시대이기도 하지만, 이 편지를 수신한 여러분들은 이 편지를 남들과 공유할 수도 있고, 아니면 삭제 버튼을 누를 수도 있는 시대입니다.


Remember; spend some time with your loved ones, because they are not going to be around forever.


이 사실을 기억하세요 - 사랑하는 사람들과 많은 시간을 보내세요. 그들이 영원히 당신 곁에 있지는 않을 것이니까요.


Remember, say a kind word to someone who looks up to you in awe, because that little person soon will grow up and leave your side.


이 사실을 기억하세요 - 당신을 존경하는 아이들에게 따뜻한 한마디를 건네세요. 그 아이가 나중에 자라서 당신 곁을 떠나게 될 테니까요.


Remember, to give a warm hug to the one next to you, because that is the only treasure you can give with your heart and it doesn't cost a cent.


이 사실을 기억하세요 - 지금 옆에 있는 사람을 꼭 껴안아 주세요. 당신의 마음 속에서 우러나오는 유일한 선물이자, 돈도 한 푼 들지 않는 선물이거든요.


Remember, to say, "I love you" to your partner and your loved ones, but most of all mean it. A kiss and an embrace will mend hurt when it comes from deep inside of you.


이 사실을 기억하세요 - 배우자와 가족들에게 "사랑해"라고 말하되, 진심으로 말하세요. 당신의 마음 속에서 우러나오는 키스와 포옹은 아픔도 치유하는 묘약이랍니다.


Remember to hold hands and cherish the moment for someday that person will not be there again.


이 사실을 기억하세요 - 사랑하는 사람의 손을 잡고 현재를 즐기세요. 그 사람이 다음에는 당신 곁에 없을 수도 있으니까요.


Give time to love, give time to speak! And give time to share the precious thoughts in your mind.


사랑을 위해, 대화를 위해 시간을 할애하세요! 그리고 당신의 머리 속에 있는 소중한 생각들을 공유하기 위해 시간을 할애하세요.


AND ALWAYS REMEMBER:


무엇보다, 다음을 항상 기억하세요.


Life is not measured by the number of breaths we take, but by the moments that take our breath away.


인생이라는 것은 우리가 살아가면서 몇 번 호흡을 하는가에 의해 결정되는 것이 아니라, 우리의 호흡을 벅차게 만들 정도로 소중한 순간들에 의해 정해지는 것입니다.

IP : 24.234.xxx.156
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0619 매실 엑기스 담글때요,, 2 ? 2012/06/25 1,549
    120618 뷔페 좀 추천해주세요. 토다이와 호텔 뷔페의 중간급으로.. 5 뷔페 2012/06/25 2,001
    120617 드링크 병류는 고물상에서 안받나요? 1 궁금 2012/06/25 1,206
    120616 외국 사시는 분들, 이 이름 어떻게 읽는지 좀 부탁드려요. 6 발음..ㅠ... 2012/06/25 1,447
    120615 지금은 뭘 해도 다 어렵지요 1 ..... 2012/06/25 1,296
    120614 음악 전공 20 썼다 지우고.. 2012/06/25 2,763
    120613 지난주에 국민은행이라면서 이자를 50% 주는 상품이... 6 ,. 2012/06/25 2,103
    120612 어떤 햄이나 소세지가 맛있을까요? 3 부대찌게 2012/06/25 1,508
    120611 기회주의자 안철수 대선후보 5대 불가론 17 jk 2012/06/25 2,969
    120610 신사의 품격에서 나오는 그 커피숍이 어딘가요? 2 신품 2012/06/25 2,793
    120609 의도적으로 물, 전기 아끼시는 분 계시나요? 12 요즘들어 2012/06/25 2,285
    120608 prp 프롤로치료 받아보신분 1 산사랑 2012/06/25 4,385
    120607 개도 안걸린다는 여름감기 걸리나봐요 4 ㅈㅈ 2012/06/25 1,121
    120606 인권위 설문 응답 직원 89.5% "현병철 위원장 취임.. 4 세우실 2012/06/25 1,042
    120605 폭염 언제 끝날까요...?ㅠ 3 ... 2012/06/25 1,859
    120604 아홉시 넘어서도 밖에서 노는 아이들부모가 궁금하네요 23 궁금 2012/06/25 3,265
    120603 육아서...도움이 많이 되셨나요? 4 첫아이 2012/06/25 1,555
    120602 요즘 키톡에 프리님 뜸하시네요? 키톡 2012/06/25 1,308
    120601 초등고학년 책가방 어떤걸로 바꿔주셨어요? 4 흐느적거리는.. 2012/06/25 4,267
    120600 수능만점을 위한 영어가 목표예요. 6 @ 2012/06/25 2,046
    120599 가벼운 청소기 추천부탁드립니다 흡입력짱으루.. 2012/06/25 1,131
    120598 장동건에 빠진 분,계시죠? 15 신사의 품격.. 2012/06/25 3,013
    120597 저 새똥님책 있습니다. 50 낚시는 이제.. 2012/06/25 14,331
    120596 칠순때 축의금 받나요? 8 궁금 2012/06/25 7,496
    120595 트롬 세탁기 기능중에 어떤기능들 유용히 사용하시나요? 3 트롬 2012/06/25 3,0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