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22년된 아파트 살면서 불편할까요?

야옹 조회수 : 3,976
작성일 : 2012-05-24 14:15:22
이사갈 동네가 오래된 동네라 빌라 아니면 이리 오래된 아파트 밖에 없어요. 지금 입주 3년된 새 아파트라 정말 편하게 살고 있는데 22년이나 됐다 하니 상상이 안되네요. 오늘 남편만 집보러 갈텐데 뭘 중점적으로 봐야할까요? 어느정도 리모델링은 되어 있다는데 오래된 아파트의 단점엔 어떤 것들이 있을까요?
IP : 119.202.xxx.82
1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12.5.24 2:21 PM (211.246.xxx.246)

    오래된 아파트는 층간 고음이 덜한 경우가 있드라구용.

    다른 냐용음 다음 분이.

  • 2. ..
    '12.5.24 2:22 PM (14.47.xxx.160)

    주차공간이 부족할수 있겠죠..

  • 3. ..
    '12.5.24 2:23 PM (206.75.xxx.81)

    아파트가 오래되고 안되고를 떠나서,
    전 집볼때, 햇빛이 잘 들어오는지가 중요하다고 생각해요.
    낮시간에 가셔서, 햇빛 잘 들어오는지 꼭 확인하고 결정하세요.

  • 4. 배관
    '12.5.24 2:24 PM (119.70.xxx.201)

    배관이 녹슬어 터질수도 있고 수도물에 녹이 낄수도 있고요..

    자 다음분...

  • 5. 새 아파트..
    '12.5.24 2:29 PM (218.234.xxx.25)

    22년 되었는데 주인이 그동안 수리를 얼마나 했는지..

    우선 섀시 : 예전 아파트면 섀시 기술이 그리 뛰어나지 않아서 겨울에 우풍 심할 수 있어요. 새 아파트들은 확장해도 별로 안추운데 옛날 아파트들은 추운 이유가 섀시 때문..

    두번째 보일러 : 설마 한번은 교체했겠지만 보일러 언제 교체했는지 꼭 물어보세요. 옛날 보일러면 수명이 간당간당하고, 겨울 되면 그 피해 고스란히 사는 사람이 뒤집어쓰죠.

    세번째로 수도 배관 : 녹물 나오는 아파트도 더러 있다고 하니..

    그외에 화장실이나 주방 싱크대 낡은 게 좀 눈에 걸릴 거구요..

  • 6. ..
    '12.5.24 2:33 PM (220.119.xxx.240)

    삼십년 넘은 오래된 아파트인데 불편함 없고 환경이 좋아 떠나지 못합니다.
    윗층에 세살 된 쌍둥이와 다섯살 아이가 뛰고 놀아도
    층간 소음은 남의 이야기로 들리는 곳이예요.

  • 7. 바닥배관
    '12.5.24 2:40 PM (119.70.xxx.201)

    다시하고 들어가시는 경우도 봤어요.

    오래된 난방배관이 언제터져서 아랫집이 물바다 될지 모르니
    아예 재공사 싹 하고 들어가더라고요.

    대신 윗집에서 터질수 있죠 TT

  • 8. 울 친정
    '12.5.24 2:41 PM (1.225.xxx.126)

    26년된 아파튼데...정말 깨끗하고 좋아요
    오래 된 것이 중여한게 아니라 그 아파트 관리를 어떻게 했냐가 중요하죠.
    관리사무소에서 하는 관리+집 쥔 관리...

    물 새는 곳 없는지
    향은 어떤지(제 개취는 남향 아니고는 싫더라구여. 서향 살아봤는데 우울증이ㅠㅠㅠㅠ)
    양쪽 베란다 천정에 곰팡이?
    수압과 하수구 막힘?
    .
    .
    .
    그 외는 패쑤~~~~~~~~~!

  • 9. aaa
    '12.5.24 2:54 PM (218.52.xxx.33)

    위에 다 나왔는데, 오래된 아파트는 샷시하고 수도 배관, 보일러 잘 보세요~
    19년된 아파트 세놓고 나왔는데, 저 세가지가 문제였어요.
    다른건 오래된 집이나 오래 안된 집이나 햇빛 잘 드는지 보는게 좋고요.
    저희는 남향, 전망 트인 곳, 끄트머리 집 아닌 곳만 보고 다녔어요.
    집을 둘러싸고 바로 위, 그 양쪽 옆에 집 있고, 저희 집 양 옆으로도 집 있는 곳이어야
    난방도 곰팡이도 신경 덜 쓰이니까요.

  • 10. 하수구 냄새
    '12.5.24 3:13 PM (121.133.xxx.105)

    ㅇ으으으....ㅠㅠ

  • 11. ..
    '12.5.24 3:15 PM (110.70.xxx.35)

    아파트 나름이예요. 삼십년된 재건축 정비예정지구 살아요. 삿시 화장실은 하구 들어왔구.. 전 여기가 남 좋아서 재건축 늦게 됐음 해요. 늘 수도 관리 하니까 맑은 물 수입 좋게 펑펑 나오고 옛날 아파트라 입지 완전 최상이고 녹음 우거지고 동간격 넓고 조용하고 단.. 주차는 헬~~

  • 12. ..
    '12.5.24 3:15 PM (110.70.xxx.35)

    수입.. 아니고 수압..

  • 13. MandY
    '12.5.24 3:38 PM (125.128.xxx.18)

    새 아파트 살다가 17년된 아파트로 왔어요.
    일단 주차때문에 너무 불편했지만 그럭저럭 적응하고요. 엘리베이터 좁은거 수압낮은거 적응했어요.
    집 낡은거 각오하고 왔지만 샤시랑 욕실 하수구에 아직 적응 안됩니다. 비오는 날 하수구 곰팡이 냄새 올라와서 너무 힘들어요. 샷시 낡아서 열효율 떨어져 난방 잘 안되고 여름에 환기시키려고 문열기 무서워요. 샷시틈으로 모기 들어오니까요. 그리고 장기수선충당금이 새아파트보다 많이 나와요.
    22년이면 중앙난방인지 개별난방인지도 보셔야 될듯. 저흰 개별난방으로 교체한 아파트라 보일러는 아직 쓸만해요. 단지 열효율이 상당히 떨어짐.

  • 14. ..
    '12.5.24 5:29 PM (118.43.xxx.65)

    전세라면 완전 리모델링(샷시가 가장 중요,장판도배,몰딩,신발장,타일,싱크대,화장실,문짝문틀ㅡㅡ싹 완전 갈은거야함..페인팅은 소용없음...이미 나무문이라 노후되서 화장실 같은 문은 습기차서 썩어있음)된곳으로 좀 비싸도 들어가세요...안그럼 소소하게 돈 들어가는일 많습니다.보일러야...갈아야할 형편이면 전세는 주인이 갈아주니까요..
    그리고 매입이라면 하나도 않고친집 싸게 매입해서 내 취향대로 올리모델링 하시거나 그럴 시간이 안된다면 올 리모델링 된집을 사시길...

  • 15. ..
    '12.5.24 5:57 PM (175.113.xxx.238)

    내가 고칠수 있는 것은 괜찮아요.
    오래된 아파트의 가장 짜증이 나는 것은 주차장이 협소한것.
    이건 내가 해결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라서....

    오래됐어도 주차장이 널널한 아파트가 좋아요.

  • 16. ,,,
    '12.5.24 10:34 PM (112.187.xxx.118)

    적응하기 나름이지만 새 아파트 사시다 오래된 아파트 사시면 힘드실거에요. 저는 새아파트도 아니었는데 20년 넘은 아파트로 가니 적응하는데 고생 많이 했어요. 어느정도 리모델링 된 집인데도 화장실 하수구 냄새나 화장실 천장도 오래되서 얇고 낡았고 아랫층 담배냄새 수시로 올라와요. 무엇보다 녹물이 자주 나와요. 햇볕도 잘 안들어오고 곰팡이 잘슬고요. 저희는 층간소음 심해요. 주차장은 늘 전쟁입니다. 주차할 곳이 없어 딱지도 끊었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8258 이 기사를 보니 마음이 아프네요 2 ㅜㅜ 2012/06/18 1,547
118257 공무원사회에서 대학졸업여부 중요한가요? 17 프라푸치노 2012/06/18 8,637
118256 cgv에서 이벤트를 한다네요.. zzaa 2012/06/18 1,099
118255 짜증과 화 내는것의 차이 누가 설명 좀 해주세요. 6 노력할래요 2012/06/18 4,043
118254 탈북선녀와 짱개,,,,, 별달별 2012/06/18 1,075
118253 아이가 5살인데 태극천자문에 빠져있어요. 4 5세맘 2012/06/18 1,903
118252 사주에 화가 많아요... 3 사주 2012/06/18 5,412
118251 한전 참 가지가지 한다. 4 가지가지 2012/06/18 1,465
118250 이자벨 파우스트 & 알렉산더 멜니코프 듀오 티켓 양도해요.. 밤비 2012/06/18 866
118249 브리타 소형 정수기 쓰시는 분들 4 정수기 2012/06/18 2,305
118248 아래 넝쿨당 얘기 올라와서 2 .. 2012/06/18 1,952
118247 우리영감의 술수 10 그냥안둬 2012/06/18 3,008
118246 면생리대 만들어 쓰시는 분~ 6 궁금 2012/06/18 2,414
118245 허벅지에 책 끼우기 10 앨프 2012/06/18 5,390
118244 압구정 '빙하시대' 도래, 보름새 딱 1건 거래 샬랄라 2012/06/18 1,674
118243 뽐뿌... 확인 좀 부탁드려요. 마귀할멈 2012/06/18 1,058
118242 조곤조곤 어제 내용 풀어서 얘기 해 주실분 안 계세요? 5 어제 넝굴당.. 2012/06/18 1,482
118241 상견례를 했는데요... 5 궁금 2012/06/18 3,410
118240 동생 결혼 자금을 조금 도와줄까 하는데요 5 봄날 2012/06/18 2,061
118239 드디어 정부가 분양가상한제를 폐지 하려네요(펌) 7 ... 2012/06/18 1,812
118238 매실 지금 사서 담그기는 늦었을까요? 8 늦었어요 2012/06/18 2,480
118237 블루베리관련 입금하신분(김혜연님)찾습니다 박윤미 2012/06/18 956
118236 21일째 단식농성중이던 언론노조위원장이 병원에 실려갔어요 2 ... 2012/06/18 910
118235 코스트코 소불고기 냉동했다 먹으면 맛없지 않나요? 7 dd 2012/06/18 2,571
118234 턱관절장애로 치통도 오나요? 2 치과 2012/06/18 2,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