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혹..돌아가신분이...생길때..꿈꾸신분

맘아퍼 조회수 : 2,068
작성일 : 2012-05-23 00:16:47
저번주에 ...
계약을 하는 날인데..
숲중에 나무 하나가 검게타서 ..거의 숯이된 큰 나무가..보여서 여기 게시판에 좋은 계약인지 나쁜계약인지 여쭈었는데요.
계약이 문제가 아니라..
시어머니께서 쓰러지셨어요.뇌출혈로..현재 위독해요.
계약도 계약이지만...그게 예지몽같아서 맘이 아퍼요.
왜..여러 자식들 사이에 제게 그 꿈이..나왔을까?
싶고..시어머니를 못알아본 제가 자책이 듭니다.

정말 큰 나무였는데..
그리고 고생많이 하셔서..새까맣게 탔나 싶기도 하고..마음이 아픕니다.
전 쓰러지셨단 말듣고 왠지 돌아가실듯 했는데 그럴듯 합니다.

어머니..
시부모가..마지막분이라선지..
친정부모가 살아계신대도..막상 저러니..제 맘이 쓸쓸해요.

물런 어머니가 좋으시기도 했고..아쉽고 안타깝긴합니다.
근데요.
그 명절에 갈 시댁이 없어지고..저도 돌아갈집이 없어진듯 합니다.
이상해요..이상한 상실감입니다.
"어머니 감나무 아래서 대문앞에 앉아 우리 기다리셔야지요."
하는 생각이 듭니다.

어머니 일어나세요.
저 좋은 며느리도 아니였는데..왜 돌아가시려니..시부모도..내겐 나무였구나..하는 생각이..
아..마음 아퍼요.

IP : 58.126.xxx.184
1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명절때..
    '12.5.23 12:17 AM (58.126.xxx.184)

    저도..친정엘 가고 싶어했고 시골인 시댁에서 남편과 싸워서..친정엘 오고 했는데..
    아...모르겠어요..마음 아퍼요.

  • 2. ..
    '12.5.23 12:27 AM (211.36.xxx.246)

    저도 예지몽을 잘꾸는 평범한 사람인데요 제가 생각하기로는 돌아가시지는 않을것 같은느낌을 받네요~그냥 육감으로요

  • 3. 뇌사
    '12.5.23 12:35 AM (58.126.xxx.184)

    판정났어요..나머지는 우리 몫이긴 하죠..

  • 4. 대한민국당원
    '12.5.23 12:35 AM (219.254.xxx.96)

    어떤 생각을 가지든지 그건 님이 만든 세상이지 그게 절대적인 건 아니다.

  • 5. 아녹스
    '12.5.23 12:42 AM (110.70.xxx.55)

    우선 위로 드립니다.... 몸도 마음도 힘드실텐데 잘 추스르시길...

  • 6. 대한민국당원
    '12.5.23 12:43 AM (219.254.xxx.96)

    진심으로 세상의 이야기를 받아줄 마음인 됐는가? ㅎ 주소하나 남겨줄 수 있지만? 미친 사람들은 아니야~ 절대 그런 일 없어ㅠㅠ ㅎㅎ

  • 7.
    '12.5.23 7:17 AM (203.226.xxx.139)

    예지몽이라는게 있어요. 돌아가시기 전에 주위에서 꿈자리 사나운 꿈이나 장례식꿈 같은거 꾸더라고요. 꾸고나서는 의미하는바가 뭔지 모르나 닥치고나면 예지몽임을 알게되더라고요.이런걸보면 인간이란 존재나 꿈이란 건 과학으로 설명못하는 뭔가있나봐요

  • 8. 일단
    '12.5.23 11:37 AM (203.130.xxx.3)

    위로의 말씀 드리고요...그렇게 예지몽이 꿔지더라구요
    올 2월에 친정아버지가 갑작스럽게 돌아가셨는데
    이틀전에...막내인 제꿈에....아버지 병원 침대에...병실에서 영안실로 시신 옮길때 쓰는 임시 관같은게 덮이는 꿈을 꿨어요...그리고 막내며느리인 둘째 새언니꿈엔 아버지가 고운 한복을 입고 계시다가 갑자기 한복이 새까매지더라는.... 그러고 갑자기 쓰러지셔서 돌아가셨어요

  • 9. 저도..
    '12.5.23 11:57 AM (118.34.xxx.86)

    생전 꿈이라곤 안 꿈니다..(모르죠.. 꿈 꿔놓고 다 까먹고 깨어나는지..)

    결혼식 올리고 같이 살던(혼인신고 안하고) 남편이 있습니다..
    회사 다니다, 다니던 회사를 인수하더니.. 힘들게 부도가 났어요.
    이리 저리 피해다니고.. 저한테도 손해 입히고.. 헤어졌지요..
    몇년후 꿈을 꾸는데..
    왠 결혼식장인데.. 그 남자의 결혼식..
    돌아가신 울 큰아버지가 저를 뜯어 말리더군요.. 가지 마라.. 가지 마라..
    난 어찌 나를 두고 저 사람이 결혼을 하냐.. 저 신부가 누구냐..(신부는 면사포를 썼는지.. 뒷모습만
    보이는지 흐릿하게 하얗고) 왠 어두컴컴한 지하에서 하는데.. 속으로도 저 사람이 부도나서
    도망다니다 결혼을 하는구나.. 생각에..
    결국 큰아버지의 만류에 그 근처도 못가고.. 그렇게 큰아버지 원망하면서 잠이 깼어요..
    생생했죠..
    그 꿈을 꾸고서 아.. 그 사람이 죽었나 보다... 생각하고 살아갑니다..
    인연이 다 되어, 그 사람 행방을 알 수 없거든요..

  • 10. 예지몽이었는지?
    '12.5.23 1:19 PM (211.209.xxx.132)

    저 자식2명데리고 이혼했습니다.

    어느 곳에 들어갔는데 어떤 남자아이와 시아버지가 계셨어요.
    다시 돌아가 보니 그 남자아이는 흐릿하고 어두웠고 시아버지는 고개숙이고 뭔가 하고 계셨구요.
    시아버지가 암으로 오래 투병하고 계셨는데 아마 돌아가셨겠다 했어요...

  • 11. .....
    '12.5.23 7:27 PM (211.231.xxx.1)

    예전 꿈에서 얼추 비슷한걸 기억해내면 그걸 예지몽으로 생각하더라구요.
    꿈내용을 연관지어 해석하는거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9350 쿠첸 명품철정 사용하시는 분들 고슬한 밥 어떻게 짓나요? 1 밥솥 2012/06/21 1,214
119349 옆에서 파는 EM세제...좋나요;? 흠.. 2012/06/21 1,108
119348 포괄수과제. 이대로 두실건가요? 1 현직내과의 2012/06/21 873
119347 등살은 어떻게 빼나요? 11 두툼한등 2012/06/21 3,960
119346 문제성피부인 사람은 애완견 키우면 안되나요?? 2 .. 2012/06/21 870
119345 카이스트 김성호 교수 - 자기주도 수학 학습 설명회 한결한맘 2012/06/21 2,563
119344 저는 이 다이어트 방법 어떨까 싶어요.... 2 소쿠리 2012/06/21 1,787
119343 MBC사장은 얼굴에 철판을 깔았나봐요~ 5 진상 2012/06/21 1,844
119342 가뭄에 쓸모없는 4대강사업손해를 MB에게 구상권청구할 수 없나요.. 3 안되나? 2012/06/21 1,301
119341 일리머신 있으신분들질문요 일리일리 2012/06/21 1,361
119340 초등생 체험학습관련 2 궁금이 2012/06/21 1,087
119339 지하철에서 본 이상한 사람들 2 지하철 2012/06/21 3,542
119338 명동에 명품가방 사는곳 6 촌사람 2012/06/21 1,992
119337 인터넷에서 바지를 샀는데 세탁후 후줄근 ㅡㅡ;; 5 ㅇㅇㅇ 2012/06/21 1,634
119336 가장 기억에 남는 성경구절들 3 기냐 2012/06/21 2,421
119335 친정집이 너무더워서 쿨매트를 사드리려고하는데 3 오즈 2012/06/21 2,863
119334 6월 21일 [손석희의 시선집중] “말과 말“ 세우실 2012/06/21 1,052
119333 며칠 째 계속 머리 아프고 속 울렁(임신아님) 8 ... 2012/06/21 12,058
119332 이체하려하는데 초기 암호화보안창에서 넘어가질않구있네요. 1 은행 2012/06/21 935
119331 커버력 좋은 파운데이션 뭐가 있어요? 6 라라 2012/06/21 2,341
119330 뚱땡이 하비족은 햐얀색 바지 금물이죠? 12 슬픈하비족 2012/06/21 3,684
119329 지금 32인데 눈가 보톡스 시기 좀 빠른가요? 좀 더 있다가 6 님들은.. 2012/06/21 2,466
119328 프랜차이즈 청소업 전망 어때요? 2 창업 2012/06/21 1,776
119327 초등아이 데리고 해외여행 갔다오면.. 13 고민.. 2012/06/21 3,708
119326 요즘 우리 남편 힘들어죽으려고해요.ㅠㅠ 5 남편지못미 2012/06/21 2,9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