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육아에 지친 남편이 저에게 관심없는건 이해해야하나요?

그럼 조회수 : 2,383
작성일 : 2012-05-22 23:58:17

아래 글을 보니 말이에요.

거꾸로인 경우는 어떻게 생각해야하나요?

남편은 회사 다니고 저는 전업인데

남편 퇴근하면 바로 애주고 저는 집안정리하고 그래요.

주말엔 남편이 애를 종일봐서 그냥 오가면 들여다보는 정도에요.

토요일엔 제가 프리로 하는 일을 하네요.

올해 애가 태어나서 어려요.

남편은 야근도 많이하고 주말근무는 없지만,

암턴 퇴근후 육아는 도맡아 하는데... 그래도 왠지 나한테 관심이 있었으면 하는데

 

나한테 관심있으라고

열심히 운동하고 살빼고 피부관리하고 머리를 해봐도

남편은 애 재우고 잠자기 바쁘네요.

 

이해해야하는건가요?

IP : 175.117.xxx.109
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5.23 12:03 AM (216.40.xxx.98)

    저 아래에 글쓴 사람인데요..

    육아에 지치면요. 뭐랄까요. 사랑이나 로맨스, 성욕 이런게 확 사라지는거 같아요.
    아마 육체 정신 노동이라 그렇겠죠.

    저는 남편이요, 말로만 저한테 사랑하느니 한번 하자느니 하지말고, 애를 좀 많이 봐주거나, 제가 씻을 틈을 좀 주고, 아니면 자기 밥이라도 차려먹거나 하다못해 바닥한번만 닦아줬음 좋겠어요.

    나한테 성욕을 느낄 에너지가 있으면, 방바닥좀 한번 더 닦아라는 말이 절로 나와요.

  • 2. 근디
    '12.5.23 12:05 AM (175.117.xxx.109)

    남자들 보면 잠 몇시간 못자고 술에 쩔어 피로해도 그건 그렇게 열심히 찾아 다니는데;
    같이 사는 이분은 그런지 모르겠어요.

  • 3. 이런
    '12.5.23 12:06 AM (121.143.xxx.163) - 삭제된댓글

    남편도 있군요

    야근도 많이 한다면 집에오면 얼마나 피곤할까요

    근데 애까지 보고나면 옆에있는 사람에게 눈이갈까요 잠자기 바쁘겠죠

  • 4. ,,,
    '12.5.23 12:06 AM (216.40.xxx.98)

    그리고 중요한건 외모가 아니에요. 저도 남편이 잘생긴 편이고 몸도 좋아요. 근데 전혀 성욕이 안생겨요..
    그리고 저는 하루종일 땀내나고 쉰내에 젖냄새에.. 머리도 봉두난발인데도 남편이 덤비는거 보니 역시 외모는 중요한거 같지가 않고 중요한건 육체적 에너지 같네요.

    애보고 기진맥진 하면, 그냥 잠만 자고 싶거든요. 애 잘때, 나도 자야지 사랑놀음 할 생각이 안나요.
    원글님 남편은 애를 정말 잘 봐주시네요.
    애 잠들때까지 놀아주고 재워까지 주는 남편 흔하지 않아요, 다들 애 한두시간 봐주다 딴짓하거나.. 다시 엄마한테 주거나 그래요.
    님 남편은 애를 정말 성의껏 봐주고 나니 에너지가 방전되나봐요.

    뜨거운 밤을 원하시면요, 외양을 가꾸기보다, 그냥 남편을 주말에 한 이틀 쉬게 해줘보세요. 바로 효과 나타날걸요.

  • 5. ,,,
    '12.5.23 12:20 AM (216.40.xxx.98)

    자꾸 답글 다는데..

    저는 외모도 전혀 안가꾸고 있어요. 뱃살은 완전 울트라 미쉐린 타이어 쿠션에,. 얼굴은 잡티가 얼룩덜룩에..
    팔뚝은 우람하고.. 헐.. 제가 봐도 영 아니올시다에요.
    근데도 남편이 덤비니.. 강적이네요.

    저랑 님이랑 바꾸고 싶네요. 그럼 서로 배우자들이 참 행복하겠다 생각이 드네요.

  • 6. ㅋㅋ
    '12.5.23 2:09 AM (121.130.xxx.7)

    윗님님 댓글에 빵 터짐 ㅋㅋㅋㅋㅋ

  • 7. .....
    '12.5.23 9:29 AM (175.223.xxx.174)

    욕심많네요. 남편이 돈도 벌고 애도 보고 밤엔 마누라 기쁘게도 해줘야한다니...
    하나 얻으면 하나를 포기해야죠.

  • 8. ...
    '12.5.23 9:44 AM (110.14.xxx.164)

    하루 육아에서 해방시켜 주시면 힘이날지도...
    뭔가는 포기하셔야죠

  • 9. 천년세월
    '20.2.20 8:34 PM (223.62.xxx.246) - 삭제된댓글

    ㄹㄴㅋㅅ르ㅡㅌㅆ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6917 간장장아찌에 소주 넣을때, '처음처럼' 되 될까요? 5 장아찌 2012/06/14 1,002
116916 여름여행 호주 or 북유럽중 어디가 좋을까요? 11 참나 2012/06/14 2,486
116915 경리쪽일을 해보려해요.뭘준비하면 좋을까요? 2 ss 2012/06/14 1,691
116914 코타키나발루 다녀오신 분께 질문요.. 11 여행준비중 2012/06/14 3,463
116913 하수오 드셔보신분 계신가요? 5 리락쿠마러브.. 2012/06/14 2,219
116912 토요일 ..인천 ..다닐만한 곳 있나요? 3 야호! 혼자.. 2012/06/14 818
116911 살면서 헛돈쓰거나 돈날려본 경험 없는 사람없겠죠? 1 ........ 2012/06/14 1,348
116910 정관장 홍삼제품 아이에게 먹여보신분 4 중학생 2012/06/14 1,324
116909 근데 김선아가 차도녀의 원조였나요? 2 궁금 2012/06/14 2,460
116908 손톱으로 얼굴을 긁혔는데요.. 2 속상함.. 2012/06/14 941
116907 팔뚝살 빼는 운동도 가르쳐주셔요^^ 17 매끈팔~ 2012/06/14 5,150
116906 냉장고 냄새.. 어떻게 해야 없어지나요? 4 으악 2012/06/14 1,200
116905 시댁과의 돈문제어떠케해야하나요. 38 보슬보슬이 2012/06/14 6,282
116904 책이랑 저자 좀 찾아주세요. 1 ^^ 2012/06/14 988
116903 뛰어 다니기도 하는 윗집 아줌마... ㅠㅠㅠ 2012/06/14 1,064
116902 중고차 또는 새차 어느게 좋을까요? 4 초보 2012/06/14 1,484
116901 공부방 알바하려는데요... 1 가이아님 2012/06/14 1,485
116900 홍삼...추천해주세요 몸도 튼튼 2012/06/14 524
116899 서울에서 상담센터나 병원 추천부탁드려요. 4 카운셀링 2012/06/14 807
116898 30중반 직딩인데요,O.S.T 시계 차면 없어뵐까요?ㅠㅠ 4 11 2012/06/14 1,810
116897 저 같은 체형 어떻게 입으면 좋을까요 3 kelley.. 2012/06/14 871
116896 뭘로 하시나요? 1 베란다청소 2012/06/14 1,059
116895 mbc 지금 나오는 빅죠라는 가수 보니 비만이 무섭네요.. 10 허걱 2012/06/14 3,279
116894 허벅지살 빼는 팁 가르쳐드려요. 84 꿀벅지 2012/06/14 23,923
116893 지금 엄청 큰 팥 통조림을 째려보고 있어요.ㅡㅡ++ 13 웃음조각*^.. 2012/06/14 2,2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