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육아에 지쳐있는데 남편의 불만은 하늘을 찌릅니다.

지친맘 조회수 : 4,082
작성일 : 2012-05-22 23:21:31
지금 남자아기이고 9개월 넘었어요.
잠시라도 눈돌리면 바닥에 뒹굴고, 서랍장 다 꺼내고, 그릇 뒤집고.. 아마 애 키워본 분들은 아시겠죠.
잠깐이라도 정리 안하면 집안은 정말 폭탄맞았구요. 요즘은 앉아서 밥먹기도 힘들어요, 애가 와서 붙잡고 난리라.. 게다가 이가 여섯개나 나면서 낮잠도 안자고, 자도 30분만에 일어나니 올스톱이에요. 전처럼 혼자 놀지도 않고 무조건 같이 있어야 합니다.

한창 손으로 발로 기어다니니 바닥의 먼지도 닦아야 해요.. 안그럼 그걸 다 먹고있더라구요. 바닥에 뭐 떨어지면 다 입으로 가니..

요즘 힘든건 남편때문이에요. 남편은 아기 태어나고 여태껏 집에 늘 늦습니다. 일중독증이에요.누가 시켜서가 아니라
본인이 자청해서 철야며 야근, 밤새 일을 합니다. 아기 신생아시절 부터 지금껏 늘.
요즘도 아기가 잠들고 나면 와요. 아기때문에 제가 버둥거리는걸 보면 스트레스 받아하구요.
남편 퇴근해서 오면 밤 8시 넘는데, 그때 저는 완전 얼굴이 시커멓거든요. 머리는 봉두난발에,
얼굴은 피로에 쪄들어 개기름이 줄줄 흐르고 있죠..

그럼 저는 그 꼴을하고 남편 저녁 차리고-  저는 못 먹어도 남편 먹을것은 늘 해놉니다. 남편 혼자서 있는 반찬 좀 꺼내 먹으라고, 차려먹게 하면 꼭 삐져요. 밥 안차려 준다고요, - 애 깰까봐 조심하고.. 남편 저녁 먹고 나면 남편은 꼭 저와
티비를 같이 보길 원합니다. 그리고 꼭 껴안고 영화다운받은 것도 같이 보자고 해요.

근데 문제는 아기가 요즘 분리불안을 아는지 자다가 깨서 옆에 제가 없으면 웁니다.
저는 온 신경이 아기한테 가있어요. 그래서 보는둥 마는둥 하다보면 애는 깨고.. 애 잘시간에 저도 자고싶은데
남편은 자기 혼자 놔둔다고 삐집니다.

남편은요. 버릇이 새벽까지 티비보고 인터넷하면서 놉니다. 일도 열심히 하는데- 워커홀릭이에요.-
옆에서 제가 같이 자길 바라지만, 저는 옆에서 티비소리 나고 컴터 불빛이 번뻑번쩍 하면..잠을 못자요. 불편하고요.

남편의 가장 큰 불만은, 제가 잠자리를 안해주는것- 솔직히 다 귀찮고, 성욕도 전혀 없어요.
평생 안하고 살 자신 있을정도로요.
단 십분이라도 저는 누워서 편히 쉬고싶을 뿐입니다. 이런 맘을 남편에게 자주 말했어요. 난 정말 그냥 쉬는게 좋다고,

남편 친구들은 애아빠가 없어요. 다들 40다된 노총각들뿐인데.. 남편이 불쌍하다고 한답니다. 결혼까지 해서 섹스도 못하고 산다구요.

아기가 아침 6시면 벌떡 일어나 밤 8시에 잘때까지.. 저는 잠깐이라도 눈돌리면 이리 박고 저리 박는 아기 보고, 청소하고, 너무너무 피곤해요,..
제가 자고싶을 때 자고, 배고플때 먹고, 화장실 가고싶을때 가보는게 소원입니다.

근데 남편은 늘 불만이에요. 맨날 농담처럼, 언제 한번 섹스 할수 있나 그럽니다. 너무 짜증나요.

애 봐주는거.. 주말에 두시간 봐주고 나머지 22시간은 뻗어 자고 먹고 티비보고 인터넷 하는게 전부면서,..
어디 나들이라도 하고오면,- 한 3시간 나가면- 나머지 21시간은 꼼짝말고 잡니다..

남편 피곤한거 이해하는데, 그럼 저도 걍 놔둬줬음 좋겠어요. 와서 치근치근 거리고, 그러지좀 말았으면..
IP : 216.40.xxx.98
1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그래도..
    '12.5.22 11:25 PM (58.126.xxx.184)

    그건 하세요..그럼..밥 안차려줘도 조용할껍니다.

  • 2. 내미
    '12.5.22 11:38 PM (125.134.xxx.239)

    윗님 의견에 동감입니다.
    우리 집도 일단 그걸 해주고 차라리 밥을 안 주는게 불만이 없어요.

  • 3. 페렌토
    '12.5.22 11:45 PM (180.71.xxx.87)

    헉.. 윗님들 댓글 보고 놀랐어요.. 그런가요? 밥 제대로 못챙겨서 밥이랑 김치만 줘도 그것만 하면 괜찮은가요? 전 제가 먹는게 1순위라 먹는건 제대로 챙겨주고 그건 아기 7개월인데 딱 2번.. 남편이 항상 불만인데.. 다시 생각해봐야 되겠네요..

  • 4. 내미
    '12.5.22 11:49 PM (125.134.xxx.239)

    예! 전 해주고 나면 피곤하니까 누워 있으라 하곤 직접 챙겨먹고 음식 쓰레기도 버려주지만
    짜증내면서 안해주면 바지, 양말 등등 트집 잡아요

  • 5. 우왕!
    '12.5.22 11:50 PM (58.143.xxx.11)

    이게 바로 연륜에서 묻어나오는 충고인가봐요. 감탄했어요. 이런 방법이 있었다니!
    저는 남편분 에끼! 혼내주고 싶었는데요 ㅎㅎ

  • 6. ,,,
    '12.5.22 11:52 PM (216.40.xxx.98)

    아아...저라고 시도 안해봤겠어요. 문제는요. 남편이 그냥 빨리 하고 끝냈음 좋겠는데, .. 그정도로 만족하는게 아니에요.
    요구사항도 많으니 안하고 싶어요 정말. 저 자체가 전혀 성욕이 없어도 할수없이 해보려고 해도, 그맘까지 싹 사라지게 만들어요.

    정신은 온통 아기한테 가있고, 집안은 너저분하고, 나는 씻지도 못했는데..
    다들 나한테 요구하기만 할뿐 나를 돌봐주는건 오직 친정엄마 뿐이네요.

  • 7. ....
    '12.5.23 12:02 AM (110.45.xxx.163)

    님땜에 로긴합니다~~
    일딘 첫리플에 완전 동감하구요~
    하면서 이것저것 요구 또는.오래하는건 막상하면 와이프도 좋아한다고 생각해서가 아닐까요
    저희신랑.전 힘들고 고역인데 30분넘게 자세바꿔가며하는데 말도 못하고 힘들었었어요 신호보내면 도망가고싶을정도로 그런데 넘 오래하면 니 이프고 싫다 적당히 10분이내로 끝내지.다른사람들도 그런다더라 이야기한후로 좀 나아요 ㅜㅜ
    자기.나름대로 오래해야한다는.강박관념? 같은게 있었나봐요 ㅠ

  • 8. 힘내세요...
    '12.5.23 12:06 AM (116.123.xxx.170) - 삭제된댓글

    얼마나 힘들고 쉬고싶을지 천퍼센트 공감이 가요.
    크게 어려운게 아니시라면 가사도우미의 도움도 받아보세요.
    음식은 남한테 맡기기가 그래서 저는 주로 설거지 청소 빨래만
    일주일에 반나절로 두번정도 불렀었는데
    아이가 두돌정도 지나고나서부터는 제가 할수있겠더라고요.
    그 뒤로도 가끔 너무 힘들다싶을때는 불렀구요.
    남편도 싫어하지않았었어요.
    완전 파김치가 되서 쓰러지다시피하는 꼴을 안봐도 되니까요.

  • 9. 에휴,,,
    '12.5.23 12:07 AM (122.44.xxx.18)

    어디서 봤는데 남자는 먹는거랑 욕구만 채워주면 만고땡이라고.,..

  • 10. ,,,
    '12.5.23 12:18 AM (216.40.xxx.98)

    참...이런얘기까진 안하고 싶었는데요...
    남편이 지루에요.

    차라리 조루가 낫다고 하죠.

    오래하는거 싫다고, 오래한다고 좋아하는건 포르노나 그렇지..사실 하고 싶지 않지만 하도 당신이 들들 볶으니 한다고, 빨리 하라고 한번은 화도 내봤어요, 저라고 맨날 남편말 들어주란 법도 없잖아요. 너무 피곤한데도 저래서 화를 버럭 냈죠..

    근데 생각해보니 남편이 지루같아요. 일찍 끝내질 못해요.

    제가 한번 버럭 하니까 그뒤론 대놓고 요구하는건 아닌데, 입버릇처럼 농담처럼, 늘 자기는 욕구 불만이라고 말해요. 그것도 심적부담이에요.
    차라리 애보는것만 힘들었음 좋겠는데, - 애는 당연히 제가 돌봐야 하는 존재니까..- 근데 남편이 저러는게 더 스트레스에요. 말 통하는 어른인데도 저러니 대책이 안서요.

    한편으론, 어린애 있는 다른 엄마들은 부부생활 어찌 하는지도 궁금하고요. 저처럼 성욕 제로인게 정상은 아닌거 같은데..

    그리고 여기가 외국이에요..사실.. 그래서 도우미를 쓸래도 남미사람들밖에 안와요. 도둑으로 돌변하는 일도 많아서, 왠만하면 잘 안써요..

  • 11. ....
    '12.5.23 12:26 AM (110.45.xxx.163)

    근데.그맘때.다그래요 모우수유 하심 더 욕구 못느끼실꺼구요
    저도 돌좀 지나니.주변이.보이기.시작하더라구요
    경험상.말씀드리는건데 콘돔쓰면 더 시간 오래걸려요 ㅠ
    첨에.멋모르고 아무거나.썼다가 죽는줄;알았네요
    일제.얇은콘돔 추천드려요 남편이.그러신데데

  • 12. ....
    '12.5.23 12:27 AM (110.45.xxx.163)

    남편이 그러신데.마냥 피할수도 없는.노릇이니 대화믾이하세요
    폰이리.오타작렬이네요 ㅠㅠ

  • 13. ..
    '12.5.23 1:22 AM (211.246.xxx.254)

    남편이 좀 심하게 이기적인 것 같아요. 아기 키울 땐 함께 키워야 되는데.. 함께하기는 커녕 더 힘들게하고.. 아빠교육을 받아야 될 것 같아요. 부부상담을 받아 보심이...

  • 14. 상담
    '12.5.23 2:20 AM (66.183.xxx.3)

    받아보심이...
    가정 파탄내기 전에.
    서로 배려하는 마음보다는 요구가 앞서는 단계에 이미 접어들었네요.
    서로 좋은 마음 사라지기 전에,
    다시 초심으로 돌아가시기를.

  • 15. 에궁
    '12.5.23 6:12 AM (121.139.xxx.33)

    ebs에서햇던 부부 다큐에서보니
    집안일을 도와주는 남편일수록 섹스 횟수가 높다고;;
    저희남편은 10시전 귀가가 일주일에 한두번....
    일찍와도 절대 일 도와주지않고 .. 애둘 목욕도 신생아때부터 제몫이네요 ㅜㅜ 그럼서 섹스는해야하고...
    둘째 세돌지나고 원에가니 저도 마음의 여유가 생겨
    요즘은 횟수가 늘고있어요
    제 상담카운슬러도 그러더라구요 .. 남편이원할때마다 그냥 해줘야한다고ㅡㅡ;
    섹스 자주못하면 확실히 신경질이 늘더라구요...

    남편한테 일 시키게요 .. 남자는 할일 리스트 알려줘야하더라구요. 일좀 도와줘 .. 요롬 스트레스만받고 뭘해야할지 모른다고,,. 몸이 좀 편하면 원글님도
    섹스할 신체 정신의 여유도 생기고... 윈윈이죠뭐
    그게 안돼면 세돌까지 기다리시덩가 --;;

  • 16. ...
    '12.5.23 12:16 PM (115.64.xxx.230)

    미래에 제모습을 보는것같네요,, 저도 외국살구요,,
    저는 애없는데도 이젠 하기가 싫어요,,
    서로 배려도 안하고 짜증만내고,, 결혼괜히 했나싶고,,
    이런데 애까지 생기면 딱 원글님상황과 같아질것같네요..

  • 17. 천년세월
    '20.2.20 8:32 PM (223.62.xxx.246) - 삭제된댓글

    ㅅㄴㄹㄴㄴㄹㄹㄹㄷ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8666 노소영씨 이혼문제 보다가.. 3 .. 2012/06/19 13,366
118665 버스카드 안찍고 내리는거, 서울은 상관없어요 2 ㅈㅈㅈ 2012/06/19 2,637
118664 생선조림 잘하시는 분이요 6 .... 2012/06/19 2,116
118663 더워서 입맛도 없네요.. 입맛 돌아오는 음식 머가 있나요? 7 의정부아기맘.. 2012/06/19 2,217
118662 호텔 주차권? 총총 2012/06/19 930
118661 울 시어머니 너무 이기적이예요. 38 더워 2012/06/19 12,210
118660 어느 주부의 '정동영 지지' 트윗..감동 먹었다! 4 prowel.. 2012/06/19 2,442
118659 아침밥을 안 먹으면? 4 ... 2012/06/19 2,624
118658 질염 검사후 정밀.검사를.해 보라는데 꼭 해야되는 건가요? 10 여성의.삶 2012/06/19 4,998
118657 매실항아리 2 매실항아리 2012/06/19 1,488
118656 누가 차를 박았어요 5 사고 2012/06/19 1,387
118655 새누리, MB가 만든 뉴타운 사실상 포기하는 이유는? 세우실 2012/06/19 930
118654 집정리 도와주시는 분 찾습니다(대전) 1 ff 2012/06/19 1,658
118653 점심 굶고 자는 있는 딸 깨워야할까요? 4 16개월 2012/06/19 1,465
118652 추적자 보려다가 나우라는 곳에 낚여서 11000원 소액결제 되었.. 10 나우나빠 2012/06/19 1,820
118651 스터디룸? 스노피 2012/06/19 981
118650 팬티형 기저귀 쓰시는 분들 질문요.. 4 기저귀 2012/06/19 1,091
118649 전 2009년 엄마가 해주신 김치 .. 2012/06/19 1,224
118648 펌]미국초딩들이 본 kpop 이라네요.. ^^ 7 우연히찾은흥.. 2012/06/19 3,290
118647 아기가 자꾸 젖을 깨물어요..ㅠ 6 괴로워 2012/06/19 8,047
118646 지성피부이신분들 요즘 스킨로션 어디꺼 쓰시나요?? 8 괴롭다 2012/06/19 1,944
118645 유리병 프린트 지우는 방법 알려주세요... 5 고민이요.... 2012/06/19 7,966
118644 마사지 잘하는곳 아시나요 ..?? 8 ........ 2012/06/19 3,981
118643 간식거리 쌓아놓는걸로 뿌듯함을 느끼시는분 계신가요? 5 애엄마 2012/06/19 1,645
118642 저도 오이지 문의있어요. 3 궁금 2012/06/19 1,4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