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공부한게 후회 됩니다

.... 조회수 : 4,475
작성일 : 2012-05-22 22:42:08

어렵게 직장생활 병행하며 석사학위 취득했지만...

요즘은 발에 채이는 게 석사고, 직장에서 월급 올려주는 것도 아니고,

무엇보다 대학에 헌납한 돈이 3천만원 가량 되네요. (등록금 + 논문작성비용 + 기타 학생회비 (매학기 15만원 냈음.....))

따라서 직장생활 5년에 수중에 남은 돈은 3천만원이 다에요....(남들은 오피스텔을 산다는데...ㅠㅠ)

대학원 등록할 때만 해도, 공부하고자 하는 욕심이 있었습니다.

아무리 스스로 공부한다고 하지만, 날림으로 가르치는 교수에, 수업시간은 학부의 반도 안되는데,

등록금은 비싸고....이런저런 교수 눈치보기가 급급한 현실 + 학생을 = 봉으로 아는 교수도 많구요.....

비싼 만큼 논문지도를 잘 해주는 것도 아니고, 지도 교수라고 해봐야 ....학생한테 아무 관심 없습니다...;;

메일 보내 놓으면 전화로 다그치기 전에는 봐주지도 않고...;;;

왜...그 비싼 등록금내고 ...... ...교수 눈치나 보며 논문써야 하는 것인지 이해가 안 됩니다.

대학에 투자한 만큼 서비스 받는 사회를 꿈꾸면 안되는 것일까요...

제가 경험한 대학원은 (나름 수도권의 이름있는 곳인데...) 날림이었네요...

차라리 돈이나 더 모을 걸 ㅠㅠㅠㅠ

IP : 121.190.xxx.209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이미
    '12.5.22 10:51 PM (2.96.xxx.243)

    공부하셨으니 그냥 좋게 생각하세요. 나중에 언젠가 그 공부가 도움이 될 때도 있을거에요. 열심히 사셨으니 어떤식으로라도 보상이 오리라 믿습니다. ^^

  • 2. Gㅅ
    '12.5.22 11:04 PM (110.70.xxx.159)

    어느 학교 무슨 과인지...

  • 3. 완전 동감입니다
    '12.5.22 11:04 PM (112.154.xxx.153)

    저와 신랑 모두 석사이지만 사실 석사는 박사를 따지 않으면 별 소용 없어요. 박사까지 해야 제대로 한거지 석사는 말 그대로 하다 만거죠. 그리고 석박사는 그 학위가 꼭 필요한 직업이거나 그게 있어야 취직이 가능한 직업을 가지려 할 경우 필요한 거지 그 외에는 돈이 남아 돌지 않는다면 별 소용 없는 거라고 봅니다. 석사가 있다고 대우해 주는 곳은 없어요. 가방끈만 긴거지요.. 사실 일할때 잘하는 사람은 학위자가 아니라 또 따로 있는 거니까요.. 혼자 피똥 싸며 저도 근근히 모아서 대출 받아 대학원 댕겼는데 지금은 후회해요.
    어차피 박사까지 해야 하는 건데 도저히 엄두도 안나고요.. 논문지도 받으러 댕기면서 돈은 또 얼마나 드는지.. 왔다갔다 자료 모으고 공부하고 교수랑 시간 약속 잡아 겨우 일주일에 한번 만나고...
    대학원도 정말 계산 해보고 가야 합니다. 학위를 땃을 때 그 학위로 인해 벌어들일 수익이 별로 되지 않는다면 굳이 돈주고 학위를 따려고 할 필요가 없는 거죠.... 돈만 낭비.... 혹시 꼭 배우고 싶은게 있어 다닌다면 모를까.. 그게 또 아니라면... 사실 대학원에서 뭘 배우는 건 아닙니다. 혼자 공부하는 거지... 교수에게 지도 받는 정도이구요...

  • 4. 이미 하셨으니
    '12.5.22 11:04 PM (112.156.xxx.60)

    지금 당장은 후회되고 도움이 안되는 것 같아도,
    훗날 도움이 되지 않을까요...
    분야에 따라 다르긴 하겠지만, 이직하실 때 '석사' 우대하는 곳으로 가심이....

  • 5. ...
    '12.5.22 11:19 PM (1.216.xxx.3)

    저 같은 경우는 동일 계열 내에서 약간 진로를 바꾸려고 할 때 석사 했던거라
    이직할 때 도움은 됐습니다.
    돈을 더 받는지는 둘째 문제였고, 경력직으로 진로 방향을 틀기 조차가 만만찮던 연차라 그 점에는 의의를 둔다는...
    여튼. 조금 더 길게 보세요. 도움 될 일 있을거에요. ^^

  • 6. 이래서
    '12.5.22 11:31 PM (58.126.xxx.184)

    의대의대합니다.저도 동감입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8699 영작 부탁드려요. 영어 울렁증.. 2012/06/19 855
118698 강아지 키우시는 분들~파리모기약 ? 3 리메 2012/06/19 1,967
118697 갤럭시 노트 문자 부분요 질문^^ 3 노트 2012/06/19 1,722
118696 벌써부터 저녁 걱정이에요 12 2012/06/19 2,036
118695 아침방송에 이규석 나오든데 이규석 2012/06/19 1,414
118694 자영업하면 못배운 사람 같나요? 36 .. 2012/06/19 5,960
118693 카카오톡에서 친구에서 사라졌다가 다시 친구추천으로 1 . 2012/06/19 3,417
118692 문재인... 2012.06.17. 경희대 스피치콘서트 바람 동영.. 사월의눈동자.. 2012/06/19 955
118691 아이학원관련문제.. 조언부탁드립니다. 1 자유 2012/06/19 899
118690 짝 재소자 특집 12 2012/06/19 4,079
118689 어머니께 선물할 파운데이션 추천 (50대) 4 sjdprp.. 2012/06/19 3,945
118688 산본에서 강남 출근하시는 분 계시나요?(6501번 버스) 3 하나정 2012/06/19 4,666
118687 9개월 임산부... 입이 쓴데 극복방법 1 만삭 2012/06/19 1,981
118686 승모근 발달하신 분들 23 팁... 2012/06/19 28,313
118685 파마 담날 머리를 감았는데요.. 3 ㅠㅠ 2012/06/19 1,900
118684 올해 에어컨 없이 버티는거 가능할거 같아요? 8 에어컨 2012/06/19 2,180
118683 김치냉장고 111 2012/06/19 718
118682 타르트 원형틀 바닥 분리 되는거 무슨 장점이 있나요? 5 Tarte 2012/06/19 1,219
118681 제가 죽는 꿈을 남편이 꾸었다는데요.. 7 오늘은 익명.. 2012/06/19 3,767
118680 중년남자 비비 추천요 2 어렵다.. 2012/06/19 952
118679 발뒷꿈치가 챙피해요. 46 책만드는이... 2012/06/19 10,933
118678 찐따 아들... 3 눈물이난다 2012/06/19 2,747
118677 서대문구 홍제동 살기 어떤가요? 8 홍제동 2012/06/19 12,260
118676 방광암,신장암 검사? 3 ... 2012/06/19 4,195
118675 [애완견 관련] 손장난하며 놀다가 아랫니 하나가 빠졌어요. 2 수아 2012/06/19 9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