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만나도 즐겁지 않은 친구 계속 만나야 할까요?

친구 조회수 : 2,119
작성일 : 2012-05-22 22:00:27

몇십년만에 친구를 만났어요..어릴때 조금 친했는데..나이가 한참든뒤에

연락이 되어서 몇번만났는데..이친구가 좀 순진합니다..고지식한 면이 많고

만나면 거의 제가 말을 많이 하는편이고 그친구는 듣는 입장이고 어쩌다 한마디씩만 해요

저도 원래 말수가 없는 편인데..어색하다 보니..이런저런 얘기를 하는편이고

그친구는 그런 저에 모습이 좋은가봐요.

대화할때 좀 겉도는 느낌을 많이 받고..만나고 집으로 오는길엔 허무합니다..

혼자서 주저리 주저리 이게 뭐하는 건가 싶어서요..

착한 친구인건 분명한데..저랑 코드가 안맞고 겉도는 느낌..

만나면 술친구외에는 의미가 없는것 같아요(친구가 술을 좋아해서 만나면 술을 많이 마셔요)

문자를 해도 어쩜 그리 짧막하게 늘....

"뭐하냐"? 요렇게만 보내요..저는 그문자에 답문자 주절이 주절이 늘어놓구요

몇번 이러다 보니..만나도 즐거움도 뭐도 없네요..

제 맘이 이런데..이런 어릴적 친구..계속 인연의 끈을..이어가야 할까요?

IP : 125.187.xxx.194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5.22 10:33 PM (220.78.xxx.231)

    저도 그런 친구 있었어요..
    만나고 오면 피곤 하고..정신적으로 힘들고..
    그래서 연락 끊었어요..

  • 2. ........
    '12.5.23 1:40 AM (1.176.xxx.151)

    저도 말이 좀 많은 편인 사람이 좋은 것 같아요
    저 혼자 말하기 지쳐요ㅠㅠㅠ

  • 3. 만나는이유가
    '12.5.23 2:21 AM (180.230.xxx.83)

    서로 즐겁기위해 만나는것 아닌가요?오히려 스트레스 받는다면 굳이 만날이유가 있나요?
    저도 오래전에 그런사람 있어 그냥 안만났어요
    꽤오랫동안 만난사람인데 통화를해도 그렇고 늘 스트레스받아 만나거나 통화하고나면 다른사람과 해소를해야할 정도여서 이런관계는 필요없다 생각하고 끝낸적있네요

  • 4. 저도
    '12.5.23 6:54 AM (110.70.xxx.188)

    정말 코드 안 맞는 친구 있어요. 잊혀질만 하면 연락을 해와서 괴로워요.. 친구야. 이젠 서로 나이도 먹었으니 감정낭비 하지말고 서로 편한 사람 만나 놀자 이건 아니잖니...ㅠ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9070 키플링 시슬리 색상? 궁금 2012/06/20 1,713
119069 분당 피부과 소개 좀 해주세요 ... 2012/06/20 1,119
119068 아기 이유식 적정량 여쭤봅니다... 2 싱고니움 2012/06/20 1,571
119067 강남에 고등학교 평인데 평한이가 아마 휘문고나온듯 ㅋㅋ(펌) 5 ... 2012/06/20 3,991
119066 영유아 교사 어떤가요? 호두 2012/06/20 764
119065 엄마돈이 제 통장으로 몇억들어올 때 6 세무조사나오.. 2012/06/20 3,857
119064 "수백만원 '술접대' 받은 어느 검사 이야기".. 1 샬랄라 2012/06/20 1,495
119063 여행가는데... 선물 5 동유럽 2012/06/20 958
119062 은마도 재건축만되면 정말 비쌀텐데 2 ... 2012/06/20 2,367
119061 질염... 8 .. 2012/06/20 2,677
119060 이명이 심해요... ^^ 2012/06/20 813
119059 이건 뭐 너무 황당해서..'부안 모텔' 딸 살인사건 전말 7 .. 2012/06/20 4,633
119058 잠잘 곳 있을까요? 4 서울대 병원.. 2012/06/20 896
119057 "무바라크, 임상적으로 사망"(2보) 세우실 2012/06/20 1,309
119056 아침에 오정해 나오는 프로보셨나요,,저만 이리 생각드는건지~ 24 봉사 2012/06/20 8,205
119055 힘을 주세요 내탓 2012/06/20 789
119054 회사에서 쓰레기 수거하시는 할머니 보고 나니 맘이 안좋아요.. 6 물병 2012/06/20 1,814
119053 학교 오케스트라 들어가면 힘든가요? 4 초4여아 2012/06/20 1,616
119052 역대정권 최저임금 평균인상률! 참맛 2012/06/20 942
119051 아들 면박갑니다 급 2 노란옥수수 2012/06/20 1,214
119050 이쁨받게좀 도와주세요 ㅋ 5 감자 2012/06/20 1,541
119049 MBC 김재철사장 퇴진촉구 서명운동 .서명 부탁합니다 3 1025no.. 2012/06/20 1,184
119048 템퍼 라텍스??????? 4 침대 좋아요.. 2012/06/20 3,541
119047 기사/강남주민 은마 아파트 6억원대 가격에 패닉 14 매일경제 2012/06/20 11,383
119046 가끔씩 집에 손님이 주무시고 가신후에여 8 이불 2012/06/20 3,0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