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남친이 데이트 짜오고 이벤트 받고싶은 미혼분들 많나봐요

.. 조회수 : 3,152
작성일 : 2012-05-22 18:30:31
남친이 데이트 계획 짜오고 이벤트 받고싶은 미혼분들 많나봐요?
그런거 알고보면 별 것도 아닌데...
그런거 신경쓰지 마세요. 별로 중요한 부분도 아니에요.
정말 중요한 건 나랑 잘맞고 괜찮은 사람인가 그런게 중요하죠
IP : 121.146.xxx.76
1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ㅇㅇ
    '12.5.22 6:32 PM (125.146.xxx.248)

    중요하던데요
    저 이전 남친은 뭐만 있음 너가 알아봐 이건 너가 잘 알아보니까 찾아봐
    난 모르겠으니 너가 알아보고 말해줘
    매사 이런 식
    지금 생각하면 아오..할 말은 많지만 생략입니다

  • 2. 밑에 글보고
    '12.5.22 6:37 PM (118.33.xxx.152)

    하시는 말씀 같은데...
    단지 이벤트를 떠나,, 그분은 남친과 맞지 않아서 힘들어하시는거같던데요..
    사람 진심은 통하는거잖아요..
    그 진심이 느껴지지 않으니 하는 소리겠죠..
    나로썬 벌써부터 (연애때) 왜 그러고 사나 싶어 딱하기도 한데...

  • 3.
    '12.5.22 6:38 PM (118.219.xxx.124)

    근데 여자가 주도하는 입장일때는
    군말없이 다 좋다고 잘 따라와주는
    남자도 괜찮아요 결혼해서도요
    더 만족스러울수 있어요
    제일 최악은 남자가 주도도 안하면서
    여자가 하자는대로도 안따라오고
    불평만 늘어놓는 사람같아요

  • 4. 렌지
    '12.5.22 6:44 PM (118.33.xxx.225)

    미혼땐 중요한 것 같아요..그때만 누릴 수 있는 즐거움이 있잖아요

  • 5. ..........
    '12.5.22 6:49 PM (112.151.xxx.134)

    그 글의 남자는 이벤트가 문제가 아니던걸요.
    약속을 안 지키고 매사에 건성이쟎아요.
    적어도 자기가 하겠다고 약속을 했으면 사는데서
    여수까지 가는데 걸리는 시간이 어느정도인지....
    정도는 알아봐야하쟎아요.
    말만 하고는 행동은 꽝....
    거기다가 여친이 다 준비하니.... 자기 가족들 동반하자구.
    여기서 알 수 있는건 이미 여자친구한테 흥미없음.
    같이 긴시간있는건 너무 지겹고 시간낭비 돈낭비라고
    느끼는걸 알 수 있죠.

  • 6. 중요한데..
    '12.5.22 7:04 PM (59.25.xxx.110)

    당연히 중요하죠..
    데이트인데..평소에 하지 못했던거 해보고 싶고, 가지 못했던거 하고 싶고, 먹지 못했던거 먹고 싶고...
    그런거 아니겠어요~?
    더군다나 사랑하는 사람과 함께하는 시간인데 맨날 똑같은거(영화-밥-커피숍) 하고 싶지 않아요~
    (전 주로 제가 데이트 짭니다ㅠㅠ)
    근데 남자가 풀코스 데이트 코스 짜잔~ 이렇게 하면 얼마나 감동적일까요ㅠ
    드라마를 많이 봐서 눈만 높아졌네요(쿨럭ㅠ)

  • 7. ...
    '12.5.22 7:04 PM (14.52.xxx.125)

    데이트 코스 짜고, 이벤트 하고, 선물 해주고 - 그게 사랑의 유일한 척도이자
    대접 받는것이 아니란건 다들 압니다.

    혹시라도 저 아래 남친때문에 화났다, 라는 글 보고 이 원글 쓰신거라면

    원글님이 아래글의 포인트를 파악 못하신거고

    그거랑 관련없이 쓰신거라도 어째 가르치는 말투 + 아래글과의 타이밍 때문에 오해 사실것 같아요.


    나랑 잘맞고 괜찮은 사람인지가 제일 중요 하다는거 모르는 사람 있나요.
    그 잘 맞고 괜찮다 - 라는 것이 어떤 행동으로 표출이 되는지가 중요한거지.

  • 8. ..
    '12.5.22 7:29 PM (121.146.xxx.76)

    밑에 글 보고 썼지만

    내용의 핀트는 다른거 알아요

    내용과 다르게 저는 이벤트 데이트 짜오기를 얘기하는거에요

  • 9. ..
    '12.5.22 7:31 PM (121.146.xxx.76)

    그런게 별게 아닌데 기대하고 바라다가

    사이 더 나빠지는 경우 많더라고요.

    그러니까 아예 그런건 생각지도 않는게 낫다는거죠

  • 10. 흐음
    '12.5.22 7:43 PM (121.167.xxx.114)

    원글님, 미혼이시라면 기대하시고 부응하지 않는 남자는 차버리세요. 연애기간에 그 정도 성의도 보여주지 않는 남자라면 애정이 없는 것입니다. 그래놓고 결혼 후에 나는 귀찮아서 끌려가 결혼했다는 소리 나오는 겁니다. 남편 친구가 매사에 부인에게 미루고 최소한의 노력, 성의도 없이 심드렁하니 살다 결국 부인이 지쳐 이혼했는데 다시 연예해서 재혼한 부인에게는 입에 혀처럼 굴어요. 애정의 크기 차이라고 남편한테 그랬다네요. 마음가니 몸도 절로 움직이더라는...

  • 11. 흐음
    '12.5.22 7:44 PM (121.167.xxx.114)

    연예 (x) 연애(0)

  • 12.
    '12.5.22 8:35 PM (14.138.xxx.221)

    성향차이에요.
    애정의 크기 차이가 아니라.
    흐음님말에 어느정도 공감이지만요.
    오히려 잘 못하는 사람보고 왜 굳이 시켜야 하는지..
    주도해서 잘따라주면 더 고맙고 그렇지 않나요?

    그리고 좀 잘하는 사람들은 그만큼 여자에 대해 많이 아는거 같아
    저는 별로던데요..
    아예 안하는거랑 못하는거랑 차이를 아셔야 할것 같습니다.

  • 13. ..
    '12.5.22 9:17 PM (112.156.xxx.2)

    이벤트를 원하는데 못받는 것 자체가 잘 안맞는거죠.
    남자들과 얘기 해보면, 흐음님 말씀이 맞아요.
    그런 부분은 성향차이도 있긴 하지만, 애정이기도 해요.
    누구랑 사귀든 척척 잘 해내는 스킬이 있는 남자도 있지만, 못하는 남자도 내키면 다 하거든요.
    돈만 내면 짜주는 업체도 있는데, 여자가 원하는데도 안하는건 성의부족이죠.
    정말 폭 빠지면 간쓸개 다 빼주는게 남자라는 족속들인데요.

  • 14. ....
    '12.5.23 1:57 AM (1.176.xxx.151)

    저도 흐음님 말씀에 동감합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8278 해외발령...특례입학 자격 되나요? 7 중국 2012/06/18 2,869
118277 집적대는 직장동료 짜증나요.ㅠ 14 2012/06/18 7,257
118276 저희 집 담 옆에 3달 넘게 꼼짝 않는 승합차 글 올렸었는데요 1 하아 2012/06/18 2,054
118275 돌잔치 후기 보면.. 12 글쎄 2012/06/18 3,951
118274 머리숱이 없는 사람은 도대체 무슨 헤어스타일을 해야 하나요 ㅇㅇ 2012/06/18 2,179
118273 국내 최초 꽃미남 가수가 누군가요? 50 국내최초 2012/06/18 4,260
118272 결혼할 때 한쪽에선 잘한 결혼이 상대방은 아닐 수도 있다는 거요.. 5 .. 2012/06/18 2,796
118271 캐나다 갈때 선물 어떤걸로 준비하면 좋을까요? 4 궁금 2012/06/18 1,341
118270 생활에 소소하게 도움되기 2 이쁜마눌 2012/06/18 1,218
118269 얼룩진 여름 티셔츠들 잘 버리시나요? 5 얼룩 2012/06/18 1,951
118268 넝쿨당 얘기가 나와서 말인데 이숙이 뒷통수 친 동창같은 여자 2 ㅇㅇ 2012/06/18 3,448
118267 유모차 뒤에 발판???에 큰아이가 올라타고있던데 이거몬가요? 6 에쓰이 2012/06/18 3,183
118266 일본식 만두 어떻게 굽나요? 3 ........ 2012/06/18 1,406
118265 엄마가 류마티즘이신데요..두충 나무에 대해서.. 3 -- 2012/06/18 1,307
118264 비데는 어느회사꺼가 좋은가요?? 4 고민 2012/06/18 2,882
118263 얇아 보이는 피부와 그렇지 않은 피부 14 피부 2012/06/18 7,696
118262 마르코폴로 기행록에도 보면,,, 4 별달별 2012/06/18 1,203
118261 어차피 내배채우려고 사는 세상이잖아요 3 은하의천사0.. 2012/06/18 1,030
118260 중국어 번역료 1 니하오 2012/06/18 2,219
118259 김남주가 아주 좋은 회사라고 취직시켜준것이 식당 서빙인데요 30 넝굴당 이숙.. 2012/06/18 16,344
118258 이 기사를 보니 마음이 아프네요 2 ㅜㅜ 2012/06/18 1,547
118257 공무원사회에서 대학졸업여부 중요한가요? 17 프라푸치노 2012/06/18 8,637
118256 cgv에서 이벤트를 한다네요.. zzaa 2012/06/18 1,099
118255 짜증과 화 내는것의 차이 누가 설명 좀 해주세요. 6 노력할래요 2012/06/18 4,043
118254 탈북선녀와 짱개,,,,, 별달별 2012/06/18 1,0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