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요리시 왜 간장이랑 소금이랑 같이넣어요?

단순한 질문 조회수 : 1,829
작성일 : 2012-05-22 11:25:50

저도 잡채나 쇠고시 무국 할때 무심결에 간 안맞으면 같이 넣는데요

 

지금 최고의 요리보다가 왜 같이 넣을까 하는

단순한 질문이 들어요

 

뭐 저도 "간을 맞추려니까"" 가 답인듯은 한데

뭔가 허술한 답인듯해서...

 

82님들 명쾌한 답좀 주세요 (굽신)

 

그리고 한가지더~!

쇠고기 무국은 양가 어머님들껀 몇그릇을 먹을수 있는데 (남편도 완전 홀릭)

왜 제가 하면 맛이 없을까요?

무 시큼한 맛도 나고, 왠지 비릿하고...

몇수저 먹고 버려요...ㅜㅜ (남편은 수저도 안담궈요 ㅜㅜ)

쇠고기 값만 맨날 아까워요

IP : 125.31.xxx.20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5.22 11:27 AM (121.162.xxx.172)

    국간장을 많이 넣으면 색이 너무 진해 지기 때문에 소금도 넣지요.
    그런데 국간장만으로 간하거나 소금만 넣는 집도있다고 들었어여.
    저는 같이 해요. 그리고
    무를 단단하고 좋은 걸로 고르셔셔 푹푹 끓이시고 간장맛도 좀 보세요. 국간장 맛에 딸라 달라져요.

  • 2. ^^
    '12.5.22 11:28 AM (210.183.xxx.7)

    최요비에서는 왜 그랬는지 잘 모르겠지만 간장으로 간을 하면 단순히 짠맛 뿐 아니라 살짝 달달하면서도 감칠맛이 느껴지잖아요. 그런데 간장으로만 간을 다 하면 너무 까매져서 보기 싫을 때가 있어요. 그러면 간장으로 어느정도 간을 하고 모자라는 걸 소금으로 맞춰요...

  • 3.
    '12.5.22 11:29 AM (14.32.xxx.132)

    무를 살짝 삶아서 무국에 넣어 보세요.
    무의 살짝 시큼한 맛이 덜해요.
    볶다가 끓이는 것도 좋구요.

  • 4. ..
    '12.5.22 11:30 AM (1.225.xxx.108)

    고기를 삶기전에 물에 담가 핏물을 빼고 요리하시고
    무국은 오래 뭉근히 끓여야 하는데 중간중간 뚜껑을 열어 둬 무 휘발성분을 좀 날리세요.
    그러면 더 맛있습니다.
    윗분 말씀대로 국간장도 맛있어야죠.

  • 5. 적당한
    '12.5.22 11:32 AM (203.238.xxx.24)

    맛의 균형때문에요.
    그걸 알때가 있어요
    소금만 너무 단 맛이 덜하고, 간장만 넣으면 뭔가 깔끔한 맛이 덜하고
    그래서 둘다 넣으면서 간을 봐요
    무국은 다시마도 넣고 아주 푹 끓여보세요
    무도 많이 넣고요
    설렁 끓이면 깊은 맛이 안나요

  • 6. ^^
    '12.5.22 11:51 AM (125.31.xxx.20)

    아~! 소금과 간장 본연의 맛 차이를 이용하는거군요~!
    댓글들 하나하나 읽어보니 그런 의미 인듯해요

    쇠고기 무국은 아까워서 며칠째 끓여서 먹어보려고 해도
    결국 쫄아드는 냄새가 나서 (쇠고기도 소힘줄이 되요 ㅜㅜ) 버려요

    멸치 다시마 육수를 미리 끓여서 그 국물로 하먼 맛날까요?
    에고...
    무침, 찌개가 가장 기본인데
    솔직히 제일 어려워요 ㅜㅜ

  • 7. .....
    '12.5.22 1:20 PM (123.109.xxx.64)

    네,
    멸치 다시마 육수를 쓰면 맛의 차원이 달라집니다.
    무국이 가장 크게 느껴지더라구요 그 차이가.
    핏물 뺀 소고기와 나박썰기한 무를 들기름이나 참기름에 볶다가
    무가 약간 투명해지면 멸치육수를 부어서 무가 푹 익을 때까지 팔팔 끓이세요.
    중간중간에 소고기 핏물 찌거기 걸러주시고,
    간은 모든 재료가 익은 다음 국간장 한두스푼으로 먼저 간을 보시고
    그 뒤에 소금을 추가하세요.
    그리고 마늘도 이때 같이 넣어주시구요.
    또 무국은 한 번 끓이고 두번째 뎁혀 먹을 때가 더 맛있더라구요. ^^

  • 8. ....
    '12.5.22 3:24 PM (175.210.xxx.190)

    간을 하나의 양념에 의존할때보다 같은 짠맛이라도 각기 다른 짠맛으로 간을 하면 감칠맛이라고나 할까?

    하나로 했을때보다 깊은맛이 납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9080 “월급 절반씩 내놔“ 조경민 오리온 사장, 매달… 1 세우실 2012/06/20 1,835
119079 삼양라면의 효능 9 라면~ 2012/06/20 3,696
119078 포괄수가제 광우병보다 훨씬 중요합니다. 5 hermin.. 2012/06/20 1,032
119077 디시에도 좋은글이 있군요.강남구갤인데 좋은글이네요.(펌) 7 ... 2012/06/20 3,555
119076 얼굴에 두드러기가 났어요 2 어떻게 2012/06/20 1,508
119075 초등 2학년아이 답변 부탁 2012/06/20 858
119074 결혼19년만에 처음으로 시어머니한테 축하전화 받았는데... 생일 2012/06/20 1,857
119073 현빈의 제대일이 얼마남지 않았네요.. 9 문득 2012/06/20 3,490
119072 격주로 주말에 아기 보러 오시는 시어머님..어찌하면 좋을까요. .. 57 -- 2012/06/20 13,784
119071 접사잘돼는 똑딱이 카메라 추천부탁합니다. 7 -- 2012/06/20 1,418
119070 키플링 시슬리 색상? 궁금 2012/06/20 1,713
119069 분당 피부과 소개 좀 해주세요 ... 2012/06/20 1,119
119068 아기 이유식 적정량 여쭤봅니다... 2 싱고니움 2012/06/20 1,571
119067 강남에 고등학교 평인데 평한이가 아마 휘문고나온듯 ㅋㅋ(펌) 5 ... 2012/06/20 3,991
119066 영유아 교사 어떤가요? 호두 2012/06/20 764
119065 엄마돈이 제 통장으로 몇억들어올 때 6 세무조사나오.. 2012/06/20 3,857
119064 "수백만원 '술접대' 받은 어느 검사 이야기".. 1 샬랄라 2012/06/20 1,495
119063 여행가는데... 선물 5 동유럽 2012/06/20 958
119062 은마도 재건축만되면 정말 비쌀텐데 2 ... 2012/06/20 2,367
119061 질염... 8 .. 2012/06/20 2,677
119060 이명이 심해요... ^^ 2012/06/20 813
119059 이건 뭐 너무 황당해서..'부안 모텔' 딸 살인사건 전말 7 .. 2012/06/20 4,633
119058 잠잘 곳 있을까요? 4 서울대 병원.. 2012/06/20 896
119057 "무바라크, 임상적으로 사망"(2보) 세우실 2012/06/20 1,309
119056 아침에 오정해 나오는 프로보셨나요,,저만 이리 생각드는건지~ 24 봉사 2012/06/20 8,2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