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고1아들

속상한 맘 조회수 : 1,938
작성일 : 2012-05-20 00:06:40

아이때문에 고민입니다.   원래 학원끝나고 바로오는 일이 별로 없기는 했었지만,

요즘은 정말 한번두 제때 들어오지 않네요.   학원 끝나고도 한 3~4시간씩 연락도 없이 놀다 들어오곤 하네요.

무서워하는 아빠가 계속 집에 있는데도 신경쓰지 않고 늦게 들어와요.   그래서 아빠가 계속 벼르고 있는 상태구요.

아빠가 원래 너무 다혈질이라 제가 많이 봐주고 했는데 이제는 한계가 느껴지네요.  

제가 전혀 제어할 수 없을 지경이예요. 그리구 집에 오면 할게 없데요.   그리구 맨날 잔소리만 해서 일찍 들어오기

싫다네요.   원인은 지가 만들면서 결과를 엄마탓만 하구요.   넘 힘들어요.   학교에서 얼마전에 좋지않은 일에

연루되서 스트레스 많이 받아가며 겨우 잘 끝났는데...

엄마한테는 감사하거나 미안한줄도 모르는 것 같구 맨날 짜증만 내구요.   내자식이지만 지금은 정말 미워 죽겠어요...

떨어져있구 싶구요.   제가 요즘 스트레스를 너무 받아요.   화병 날 지경이예요.  

오늘도 학원 7시 20분에 끝났는데 방금 들어왔네요. 그것도 수소문해서 연락 닿아서 들어오라 이야기한 후 30분도 더 지나서 겨우 들어왔네요.   딸 키우다 아들 키우려니 더 힘드네요.

눈물만 흐르고, 잘수 없어서 의논 드려봐요.   제가 어찌해야 하나요?   중간고사 시험두 아주 망쳤구요.  

제가 얼마전 용돈두 올려주고 몇가지를 양보했는데두 저러네요.   이젠 정말 포기하구 싶네요.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아이예요...

IP : 180.65.xxx.187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글쎄요
    '12.5.20 12:27 AM (14.52.xxx.59)

    꼭 그렇지도 않아요
    아이가 저런데 아빠가 계속 다정하고 엄마는 잔소리도 안하고 넘길수 있나요
    고1이면 자기 인생 설계는 어느정도 해야 하는 시기잖아요
    지금 학교에서도 문제가 생긴것 같은데 친구들은 어떤 애들인지도 좀 보시고,살살 달래세요
    2년만 참자구요
    지금 어긋나면 4년후에는 바로 잡기 어려워요

  • 2. 지금한참
    '12.5.20 1:06 AM (121.172.xxx.131)

    그럴시기 아닌가요? 물불 못가리는....
    친구들이 더 좋고... 실은 우리아들얘기하고 똑 같네요.
    우리아들도 친구들하고 놀다가 12시가 다되서 들어왔어요. 것두 전화몇번씩 해서...
    마음같아서는 쫒아내고 싶지만, 꾹 참았네요.
    진짜 속이 부글부글 끓지만 참아야지 어쩌겠어요? 담부터는 일찍일찍 다녀라 하면서 말았네요.ㅡㅡ;;
    사춘기아들 키우는거 정말 힘들지만, 괜챦아 지겠지요. 우리 힘내요.!!

  • 3. ...
    '12.5.20 1:52 AM (118.216.xxx.17)

    그런 아들..그런 엄마 여기도 있습니다.
    오늘밤에도 이틀재 외박하고 있네요.
    친구집에서 잔다고.
    ㅠㅠ

  • 4. 기다림
    '12.5.20 11:51 AM (121.143.xxx.163) - 삭제된댓글

    2년만 속이 문드러져도 참아주세요

    저도 딸때문에 너무 힘들게 지냈기때문에 지금 심정이 어떨지 짐작은 가네요

    수능만 끝나면 지방으로 방하나얻어서 보내버린다고 벼르고 별렀는데 지금 같이 살고있어요

    딸도 제일 먼저 하고싶은게 집에서 독립하는거라 했구요

    근데 지금은 언제 그랬냐는듯이 다정한딸로 돌아왔답니다

    다른아이들처럼 용돈도 많이 안쓰고 엄마 아빠 동생을 얼마나 끔찍히 생각하는지

    아빠를 벌레보듯이하고 엄마하곤 말도 안섞고 동생을 쥐잡듯이 잡고 공부도 안하고 그랬거든요

    지금은 조금만 딸을 이해를 해주고 기다려줄건데 내가 많이 잘못했구나 후회를 많이 한답니다

    저도 딸때문에 폭삮 늙어버렸는데 시간이 지나긴지나더라구요

    조금만 더 기다려 주세요

  • 5. ㅇㅇ
    '12.5.20 1:39 PM (211.237.xxx.51)

    집에서 할일이 없다니 ㅠㅠ
    집에 와서도 학원숙제에 학교 공부에 정신 없을 시기인데 ㅠㅠ

    원글님 속 타시겠어요..
    아마 잘자란 누나가 있는것 같은데 비교하지마시고
    좀 이해해주고 기다려주시길

  • 6. 다들
    '12.5.20 2:50 PM (221.155.xxx.69)

    좋은말씀 감사합니다. 제맘을 좀더 다스리구 아이와 잘 지내보도록 해야겠네요. 넘 속상해 아이앞에서 눈물을 보일때도 많았는데 그러지 말아야겠어요. 맘두 좀 강하게 먹구요... 많은 위로가 되었습니다. 감사합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0008 ebs 달라졌어요 보시는 분 1 .... 2012/06/22 1,889
120007 천재용 이숙이 광고찍은거 보다가 깜놀했어요 2 흠냐 2012/06/22 3,706
120006 몸을 따뜻하게 하세요(2). 10 ㅇㅇ 2012/06/22 3,827
120005 코스트코 오늘저녁9시에 가면 많이 복잡할까요? 3 ? 2012/06/22 1,927
120004 2 //// 2012/06/22 1,064
120003 로맨스가 필요해 2012 너무 재미있네요 6 오홋 2012/06/22 3,629
120002 울고 싶을 때 뭐하면 풀릴까요? 21 답변 좀 2012/06/22 3,167
120001 아는 언니가... 5 ... 2012/06/22 3,067
120000 혼자 밖에서 저녁을 먹어야 하는데 어쩌죠? 9 dd 2012/06/22 2,605
119999 저는 왜 남욕을 이렇게 하는 걸까요? 16 뭘까 2012/06/22 4,838
119998 인버터에어컨 1 2012/06/22 2,120
119997 선거부정.. 통합진보당과 새누리당을 대하는 이중잣대? 2 아마미마인 2012/06/22 1,560
119996 태반크림 어디에쓰나요? 1 승우맘마 2012/06/22 1,656
119995 김기덕 감독의 '시간'을 우연치 않게 봤는데.. 6 영화 2012/06/22 2,320
119994 청첩장 받으면 결혼식 꼭 가야하나요? 2 궁금 2012/06/22 2,989
119993 요즘 김밥 싸가면 맛변하지 않을까요? 6 2012/06/22 2,109
119992 회사에서 저 가르쳐준 선배님 선물뭘 사드릴까요? 1 dd 2012/06/22 1,297
119991 매실장아찌 만들때 설탕 비율이 4 .. 2012/06/22 2,592
119990 7월중순에 미서부 여행 괜찮을까요 4 .... 2012/06/22 2,242
119989 요가시작,,그리고 작은변화. 1 운동 2012/06/22 3,192
119988 일반 오이로 오이지 담가도 될나요? 3 잘될거야 2012/06/22 1,803
119987 중고 불량상품사기거래 조심하세요 쿠쿠 2012/06/22 1,438
119986 아이폰 비활성화 문의 드려요 3 솜사탕226.. 2012/06/22 4,788
119985 결혼식 하객으로 흰 옷 안되겠죠? 12 Zz 2012/06/22 5,931
119984 남편 핸드폰은 가끔씩 뒤져봐야 하나요? 11 ㅇㅇ 2012/06/22 3,18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