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심각하게 다이어트 하는데 방해만 하는 남편이 너무 미워요..어떡하죠?

... 조회수 : 1,623
작성일 : 2012-05-19 21:30:16
고도비만 입니다...
다이어트 하면 한 10킬로 빠졌다가..(그래도 비만) 다시 찌고...반복이었죠..
늘 다른 더 중요한 일들이 있으니..다이어트는 2순위, 3순위, 4순위...였고...1순위에서 중요한 일이 터지면 다이어트 포기.
올해, 좀 심각하게 마음먹고 다이어트 하고 있습니다...
이번에도 못빼면 영원히 못뺀다 하구요.
그래서 일도 쉬고 모든 일을 최소한으로 줄이고 다이어트가 1순위가 되도록 하고 있죠..
한 석달 반식과 운동으로 10킬로쯤 뺐어요...여기까지는 전에도 해봤기 때문에 이제부터가 진짜 시작이죠..

근데..남편이 맨날 외식하자고, 그러고 집에 중국요리 시키고, 빵, 과자, 음료수 달고 삽니다.
그런데 남편은 당뇨가 있는데..좀 오래됬어요..이젠 인슐린 주사까지 맞고 있어요.
당뇨에 치명적인 음식들을 맨날 달고 살면서...스트레스를 푸는 유일한 방법이니 말리지 말랍니다.
남편이 술, 담배도 안하고 친구도 거의 안만나고, 집에도 일찍 와서...집에서 과자 먹는게 유일한 낙인가봐요..
일찌감치 저녁먹고 나면...간식 없이 넘어가는 날이 드문것 같아요..
저는 안먹어야지~ 하고 다짐을 해도...자꾸 유혹에 넘어갑니다..

딸이 둘 있습니다.
중학생 ..160센티에 60 킬로입니다...약간 과체중이죠..
초등학생...130센티에 거의 35~38킬로입니다..얘는 진짜 살 좀 빼야해요...
암튼, 딸 둘도 살을 빼고 싶어하지만..그게 쉽나요...
제가 다이어트 하면서 아이들도 저칼로리 저염분 음식으로 주느라 나름 신경쓰고 있습니다.
그런데 남편이 맨날 애들 꼬십니다..부페가자, 짜장면 시켜 먹자, 떡볶이 먹으러 가자...
그리고 거의 매일 빵, 과자, 떡볶이, 만두, 음료수, 아이스크림, 케익, 호떡 등등 사들고 옵니다..
애들은 살 빼고 싶지만 아빠가 꼬시고 간식 사들고 오면 당연히 넘어가죠..

저는 이 반복되는 상황에 정말 열불이 납니다..
한동안은 정 과자 먹고 싶으면 밖에서 먹고 들어오라고 한적도 있는데...그건 싫은가 봅니다...말 안듣습니다...
자기 몸에 해로운 줄 알면서 망치는 것은 본인의 선택이라 치고
아직 의지력 약하고 습관 잘 들여야 하는 아이들에게 까지 나쁜 영향을 미치는 것 땜에 맨날 싸웁니다.
요즘 아주 꼴도보기 싫어 죽겠습니다....
어떡하면 좋을까요?? 

IP : 112.121.xxx.214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애엄마
    '12.5.19 9:41 PM (183.98.xxx.232)

    제일 먼저 식습관 개선하셔야할분이 남편분이시네요..아이들을 위해서라도 남편분부터 좀 바뀌셔야할텐데..본인이 충격이라도 받을 뭔가 방법을 모색하셔야 할듯..

  • 2. ..
    '12.5.19 9:53 PM (115.136.xxx.195)

    제일 심각한분은 남편인것 같아요.
    당뇨가 오래됐고 인슐린까지 맞고 있으면
    정말 남편분 맛난것 먹을 상황이 아니예요.
    아직 아이들도 어린데..
    당뇨가 얼마나 심각한 병인지 남편께 인식시켜주세요.
    살빼고 말고의 문제가 아니네요.

  • 3. ...
    '12.5.19 10:11 PM (112.121.xxx.214)

    네, 의사가 좀 널럴하더라구요...너무 따지고 들면 스트레스 받고 못한다고.
    어떤 당뇨의사는 식사일기도 쓰라고 하고 그러던데..여긴 그런것도 없고.
    의사는 남편이 그렇게 빵 과자 달고 사는지 잘 모를걸요..(남편 혼자 한달에 한번 병원 갔거든요)
    의사 바꾸자는 얘기도 했었는데...울 남편의 얘기는 항상 "스트레스 주지 말고 자기 좀 냅둬라" 입니다.
    그리고 "전보다 많이 줄였다"
    글쎄..전보다 한 10% 줄였나???
    제가 경제력만 있으면 확 헤어지자고 하고 싶습니다...ㅠㅠ...그럼 충격을 받을려나요...
    근데 경제력 없어서 그런말도 못하네요...위자료 받아낼 돈도 없는거 뻔히 알구요...

  • 4. 보험몰
    '17.2.3 6:48 PM (121.152.xxx.234)

    칼로바이와 즐거운 다이어트 체지방은 줄이고! 라인은 살리고!

    다이어트 어렵지 않아요?

    이것만 기억해 두세요!

    바쁜직장인& 학생

    업무상 회식이 잦은분

    운동을 통해서 다이어트 중이신분

    다이어트제품 구입방법 클릭~ http://www.calobye.com/125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0812 이런 남편이랑 같이 살아야 되는지 조언좀..부탁드려요. 25 궁금이 2012/06/25 4,928
120811 자기 엄마 한달치 약값도 못내겠다는 딸 & 5년동안 한번.. 12 제니 2012/06/25 2,250
120810 치간칫솔 첨 써봤는데 피 엄청 나오네요. 5 ... 2012/06/25 6,994
120809 8월에 서울 여행 미친 짓인가요? 10 클레어 2012/06/25 1,770
120808 뇌경색이 이런 증상인데...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16 pp 2012/06/25 5,918
120807 시험기간 휴대폰 .. 2 중3 엄마 2012/06/25 1,226
120806 '미코'출신 탤런트 최모씨, 친구집서 절도 '입건' 8 참맛 2012/06/25 4,939
120805 40,50대분께 물어보고 싶어요~ 56 정말 궁금... 2012/06/25 15,397
120804 처가행사 되게 귀찮아하는 형부 4 ... 2012/06/25 2,471
120803 호박잎을 말려도 되나요? 4 .. 2012/06/25 1,371
120802 남자 급소 함부로 차지 말아요. 3 멍청이 2012/06/25 3,703
120801 이런 상황일 때 시어머님의 칠순에 어찌할까요??? 14 olive 2012/06/25 3,153
120800 제주공항면세점 할인쿠폰 같은 거 없나요? zzz 2012/06/25 1,798
120799 동물농장 축복이 총명이 속한 사개밴드 멤버들 나쁜사람들 같애요 7 속상해서 2012/06/25 3,406
120798 언제부터인가 첫 댓글 2012/06/25 1,010
120797 저... 한겨레 신문이랑 인터뷰 했어요;;; 발상의 전환.. 2012/06/25 2,012
120796 가족끼리 치르는 돌잔치는 어떻게 준비해야 할까요? 3 궁금이 2012/06/25 1,484
120795 디스크인데요 의료기기 문의드려요 2 허리디스크 2012/06/25 1,009
120794 자동차견적을 받고 싶은데요. 뽑자! 2012/06/25 841
120793 이렇게 하면 안되나요? 2 고민녀 2012/06/25 908
120792 24시간 어린이집을 많이 만들면... 2 ... 2012/06/25 1,127
120791 한선교, 스마트폰에서 ‘야동’ 퇴출 법안 발의 세우실 2012/06/25 1,354
120790 포괄수가제- 펌글, 한 번 읽어보세요 mk 2012/06/25 839
120789 마테차는 체질 상관없이 마셔도 되나요? 검은나비 2012/06/25 974
120788 레진, 치과의사나 간호사가 보면 한지 안한지 알수 있죠? 3 레진 2012/06/25 2,2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