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친정부모의 행동과 닮은 행동을 하는 나..

문득... 조회수 : 1,139
작성일 : 2012-05-18 18:05:52
오랜 투병생활 끝에 돌아가신 아빠
그리고 남은 엄마..

어짜피 지금 같아선 애가 나에게 생길지 모르는 상황이기도 한데
전 애 낳는 걸 싫어했습니다.

다른 사람들은 어떤지 모르겠어요.
자식을 낳고 단란한 가정을 이루는게 좋아서 자식을 낳고 그렇겠죠?

전 제 삶을 돌아보건대,
결혼전까지 가정이란걸 정말 행복한 거다..라고 생각한 적이 한번도 없습니다.
집은 부모의 병으로 항상 분위기가 무거웠고 
전 장녀..(ㅎㅎ 40넘어서 결혼하기까지 월급의 상당부분을 집 생활비로 썼습니다.)
사실 제가 더 얼심히 일하면 전 더 벌 수도 잇는 기회가 있었는데 일부러 선택을 안한 적도 있었습니다.
꼭 공산주의 사회사는 것 같았어요.
아무리 열심히 벌어도 모두와 공평하게 나눠써야 하는 사회..ㅎㅎ

암튼..그동안 집에서 항상 아빠가 아프다고 호소하는소리..
내내 괜찮은듯 계시다가 누가 오면 더 아픈 척?하시는 모습이 너무 싫었어요.
누가 안부 전화라도 할라치면 예의상 좀 괜찮다 소리를 한번쯤 하실만도 한데
요즘 뭐 죽지못해 살지..어디도 아프고 저기도 아프고..목소리도 엄청 비굴하게..
옆에서 보면 정말 제가 너무 화가 나더라고요.
남이 예의상 예쭙는 안부에도 그런식으로 모든 자기의 아픔을 상대방이 뼛속까지 파악하도록
각인시키는 그 잔인함..
그걸 계속 들으며 미칠 것 같앗어요.
암튼
아빠 돌아가시고 
엄마는 그전에 아빠땜에 고통스럽다고 하시더니 아빠 돌아가시고는 본인이 저런 식입니다.
전 그런 전화받으면 한 일주일 너~~무 스트레스를 받아요.

그런데 
보니 제가 남편한테 제 몸아픈걸 그렇게 그렇게 강조를 하고 어디아프다 어디아프다..다 알아달라는식으로 
이야기를 하고 잇더라고요.
제가 그걸 배웟나봐요.
남편은 왠만하면 나한테 아프다 소리 안하고.
시댁에 가면 시부모님 어디 아프다소리 절대 안하시는데...
한 40년동안 이런걸 배웠나싶은..생각..
제가 한 40년동안 공포스럽게 생각한 걸,남편한테 옮기고 잇지않나..하는 생각이 문득 들었습니다.

일기는 일기장에 쓰라는데..ㅎㅎ
그냥 푸념 겸 잡담 해봤습니다.

결혼을 해서 상대에게 더 좋은 기운을 주는 사람이 되고 싶은데,
어찌 지력도 나날이 떨어지고, 인성도 (원래도 안되는 인성) 짝에게 도움이 되지못하고..
한번 사는 인생.멋지게 살고싶은데..






IP : 125.181.xxx.154
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ㄴㅁ
    '12.5.18 6:15 PM (211.238.xxx.37)

    그걸 일단 인지하지잖아요
    그럼 그런 날 깨닫고...일단 깨달으면 덜하죠...
    되돌아보고 쬐금 이해도 하고...
    저도 많이 봐요..나 뿐만 아니라 동생들의
    부모닮은 거슬리거나 비슷한 행동들..하물며
    어린 조카들한테서도...

  • 2. 다 똑같나?
    '12.5.18 7:37 PM (1.231.xxx.229) - 삭제된댓글

    우리 친정엄마도 친인척분들이 안부전화하면 어디아프고 어디아프고 아 정말 듣기싫어요 도대체 그 사람들한테 왜 여기저기 아픈얘기를 하는지... 죄송하지만 남편분한텐 아프다는 말 안 했으면 좋겠어요 좀 멀어지는거 같더라구요 젊었을때 사랑 감정으로 계속 사는거아니고 정으로 더 많이 살아가는데 아프다는 말 싫어하지않을까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4477 만약 광주 민주화운동이 성공했다면 8 문득 2012/06/06 1,746
114476 턱수술이 정말 그렇게 위험 한가요? 13 -- 2012/06/06 29,445
114475 각시탈 질문요 왜 여주인공을 각시탈이 매번 도와주나요? 7 각시탈 2012/06/06 2,294
114474 자동빙수기 6 보따리아줌 2012/06/06 1,397
114473 네일아트 했는데 왤케 비싸요 6 2012/06/06 2,681
114472 작년에담은 매실을 이제서야 걸렀어요 6 복주아 2012/06/06 2,305
114471 풀무원꺼먹다가 중소기업꺼 못먹겠어요 60 냉면육수 2012/06/06 12,653
114470 추적자, 이 올드한 드라마가 와닿는 이유 4 mydram.. 2012/06/06 2,109
114469 빅 이슈(The Big Issue)를 아세요? 14 웃음조각*^.. 2012/06/06 1,567
114468 카카오톡 보이스톡 해 봤어요 2 통신사 다이.. 2012/06/06 3,146
114467 돈주고 단팥빵을 사먹을줄이야 9 .. 2012/06/06 3,100
114466 KBS 새노조 총파업투쟁 잠정 타결 6 참맛 2012/06/06 1,323
114465 elsa라는 프랑스 가수 아는 분? 10 엘자 2012/06/06 1,885
114464 일산에 2억 8천정도 되는 30평대 초반 아파트가 있나요? 14 이사 2012/06/06 4,519
114463 처방전발급거부한 의사 고발할수 있나요? 56 멋쟁이호빵 2012/06/06 5,442
114462 아이 반 엄마랑 통화하고 나니 기분이 너무 다운됩니다. 6 하트 2012/06/06 3,450
114461 터키에서 사올만한 아이들 선물 있을까요. 그리고 스카프 질문이요.. 9 기대 2012/06/06 3,317
114460 신촌 맛좋은 커피집 추천 부탁해요 3 신촌 2012/06/06 1,005
114459 매실원액은안썩나요? 1 ok 2012/06/06 1,780
114458 길냥이가 새끼를 낳았는데요... 4 ^^ 2012/06/06 1,032
114457 국카스텐...멋있다!!!! 8 눈 번쩍! 2012/06/06 2,117
114456 kbs 파업철회... 사실상 백기투항이네요 1 파업 2012/06/06 1,309
114455 KBS 언론노조 파업 접는다는데 2 월급빵꾸났어.. 2012/06/06 829
114454 뉴스타파 17회 - 홍보가 기가 막혀 편 2 유채꽃 2012/06/06 643
114453 [급해요.식당에 가보니와 중복]서대문구,종로구 어머니 생신식사 .. 5 중구난방 2012/06/06 8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