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대기업 생산직 면접

위로 조회수 : 4,837
작성일 : 2012-05-18 17:33:53

동생 얘긴데요..

현재 4년제 지방 국립대 재학중입니다.

그런데.. 이 녀석이..

졸업하고 대기업 관리직으로 못 갈바엔 차라리 대기업 생산직이 낫다고

입사 지원을 하고,

서류전형 통과, 1차 면접 통과, 그리고 오늘 최종 면접까지 보게 되었습니다.

처음엔 분위기가 참 좋았대요.

묻는 말에도 대답 잘 하고..

그런데.. 자소서에..^^

중, 고 재학시절 전교회장, 반장, 부반장 했던 것을 썼나봅니다.

그런데..

이 회사가 지금 임금 단협 기간이라..노조와 첨예한 신경전을 벌이고 있다는데..

동생의 자소서를 보더니 시큰둥 하더니..분위기가 급 어두워졌다고 하네요.^^

면접 끝나고 그런 일이 있었다면서

자긴 괜찮다는데..

버스타고, 기차타고, 또 버스 타고, 버스 타고

그 바다까지 면접 보러 찾아간 동생이 참 애잔하고..그렇네요.

떨어져도 괜찮다고 했습니다.

인성 바르고, 똘똘한 너를 못 알아보는 그런 회사 갈 필요 없다고..

너를 알아봐주는 더 좋은 회사 많으니까 걱정 말라구요.

동생이 고맙다고 하네요..^^

그래도..그 미운 회사..

제 동생 뽑아줬으면 좋겠습니다.

동생이 가고 싶다고 자의로 처음 입사지원한 회사이고..

고생고생해서 찾아가서 면접 준비하고, 면접 보고..

그리고 제 동생 똘똘해서 일 잘 할거거든요..

그냥..

어디 말할데는 없고 여기에 글 올리고 갑니다.

IP : 221.145.xxx.34
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더불어숲
    '12.5.18 5:58 PM (210.210.xxx.103)

    그런 정신이면 뭘 해도 잘 할거고 잘 될겁니다.
    대개 4년제 나와서는 무직일지라도 자존심타령에 생산직은 안가려는 사람 많은데.
    겉멋과 내실을 구분할 줄 알고 그런 선택을 할 수 있다는 것 자체가 야무진 동생 두셨네요.
    그런데 아직 재학중인 학생이면 대기업 관리직 포기하기엔 이른 것 같은데요.
    전공이 어느쪽인지 모르겠으나 공대쪽은 지방대도 꽤 들어가고.
    그렇지만 관리직이라고 무조건 생산직보다 낫다는 건 사회통념이고
    결국은 어느쪽이 더 적성에 맞느냐의 차이인 것 같아요.
    머리복잡한 사무직보다 생산직이 더 적성에 맞는 사람도 있으니까요.
    대기업 정규직 생산직이면 정년보장에 연봉도 만족할만하고.
    원하시는 대로 잘 되시길.

  • 2. ㄴㅁ
    '12.5.18 5:59 PM (211.238.xxx.37)

    그런 마음자세라면
    어디서든 또 좋을 일 자리
    구할수 있을 거에요

  • 3. ..
    '12.5.19 1:02 AM (124.62.xxx.6)

    대기업 생산직은 원래 대졸은 지원 못 하는 거 아닌가요>
    예전에 대졸이 학력 속이고 고졸이라고 해서 들어갔다가 나중에 밝혀져 퇴사 조치 당한 걸로 알고 있는데...잘 됐음 좋겠어요. 요즘 생산직 들어가디도 하늘에 별 따기라서..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4495 옹기에 물고기 키우는 분 계세요? 3 구피조아 2012/06/06 2,790
114494 수덕사 앞에서 팔던 약초씨 이름 알수 있을까요 ㄴㄴㄴ 2012/06/06 481
114493 가슴에 붙이는 브래지어 어떤가요? 9 ... 2012/06/06 4,335
114492 카카오톡 1 궁금 2012/06/06 1,703
114491 보이스톡할때요 3 나미 2012/06/06 2,133
114490 피자헛 라지 8판 이면 40명 간식으로 가능할까요? 26 피자헛 2012/06/06 8,287
114489 아이폰에서 열어본 이메일이 컴에서는 사라지고 없어요 2 ... 2012/06/06 682
114488 밀레청소기 시리즈 중 s6 써보신분 계신가요? 청소기 2012/06/06 1,397
114487 종합비타민 먹고 설사할 수 있나요? 2 질문 2012/06/06 8,100
114486 강아지가 큰 행복 주네요^^ 19 정말 2012/06/06 3,144
114485 인터넷으로 핸드폰을 구매 괜찮을까요? 3 사기걱정 2012/06/06 1,086
114484 저 방금 완전 황당한 일 겪었어요...ㅜㅜ 이런 것도 보이스피싱.. 4 후덜덜 2012/06/06 3,083
114483 배란기 증상 있으신분??? 11 ㅜㅡ 2012/06/06 44,592
114482 2012 대선 새누리당의 전략은 색깔론이네요 4 하늘아래서2.. 2012/06/06 879
114481 친구 돌잔치 부조금 얼마를 해야하나요? 8 얼마? 2012/06/06 38,952
114480 온갖추문의 그사장님은 어떻게 버티는 건가요? 6 ..... 2012/06/06 1,675
114479 카카오톡 보이스톡 신청방법 6 ir 2012/06/06 2,115
114478 앞에 앉아서 계속 카카오톡 하는 소개팅남 4 .. 2012/06/06 2,702
114477 만약 광주 민주화운동이 성공했다면 8 문득 2012/06/06 1,746
114476 턱수술이 정말 그렇게 위험 한가요? 13 -- 2012/06/06 29,445
114475 각시탈 질문요 왜 여주인공을 각시탈이 매번 도와주나요? 7 각시탈 2012/06/06 2,294
114474 자동빙수기 6 보따리아줌 2012/06/06 1,397
114473 네일아트 했는데 왤케 비싸요 6 2012/06/06 2,681
114472 작년에담은 매실을 이제서야 걸렀어요 6 복주아 2012/06/06 2,305
114471 풀무원꺼먹다가 중소기업꺼 못먹겠어요 60 냉면육수 2012/06/06 12,6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