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아들이 머리는 좋은데 공부를 안해요.

돌이킬수없는 조회수 : 2,230
작성일 : 2012-05-16 21:20:50

저희 아들이 어렷을때 워낙 똑똑했고

중학교때 본 아이큐 테스트 150으로 로 전교에서 1등 나왔어요

중학교떄 내신은 별로 안좋아도 학원 한달 보내니 KMO 중등부에서 금상을 받았고요.

 

공부하는걸 워낙 싫어합니다. 집에서  공부하는걸 본적이 없어요.

늘 집에서 게임만 합니다.

 

내신은 형편없이 받아오는데 모의고사점수는 항상 상위 94~96% 정도 유지하는데

아들이 공부할 생각이 전혀 없어요.

학교에서 고1때부터 꾸준히 상담했고. 저는 아들이 고3 되면 알아서 하겠죠

라고 대답했는데.  고3 되도 여전히 공부를 안합니다.

 

담임선생님과 상담을 해봐도. 뚜렷한 대책이 서질 않습니다.

저와 비슷한 경험을 가진 부모님 계시면  자세한 조언 부탁드려요

IP : 121.161.xxx.93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5.16 9:45 PM (125.129.xxx.115)

    그런애들은 고3때까지 정신차릴 기회가 오길 기다려야돼요 근데 그때까지 정신못차린다면.. ㅈ성인돼서 후회하는거죠 뭐 ㅜ

  • 2. 그래서...
    '12.5.16 9:55 PM (122.34.xxx.20)

    어릴때 공부 습관을 잡아줘야 하나봐요.ㅠ.ㅠ
    그래도 혹시나 본인이 흥미있어 하는 과목은 없나요? 수학이면 수학, 과학이면 과학....
    머리가 좋으면 흥미가 있으면 금방 파고들수 있으니 그쪽 방면으로 키우셔야지요.
    저도 커보니
    어릴때 머리 좋은 놈, 엉덩이 무거운 놈 못이기는데
    커보니 다시 머리 좋은 놈이 이기네요.
    하지만 역시 성실한 놈이 최고에요.

  • 3. @@
    '12.5.16 10:17 PM (71.186.xxx.173)

    제 아들도 같은 과인데, 지켜보는 부모는 속이 탑니다.
    하지만 내색하지 않으려 노력 중입니다.

    저 학교에 다닐때, IQ가 전교에서 가장 높았던 친구가 성적은 별로 그저 그렇고 성격은 활발하니 정말 좋았는데 대학 입시는 실패했었습니다. 제가 대학 진학 후에는 서로 관심 가질 일도 없었고요.

    저의 남편도 자신의 고등학교때 IQ가 가장 좋았던 친구가 공부는 썩 잘하지 않았다고 했습니다.

    저는 입시생들을 많이 상대했었는데
    결론적으로 보면 공부에 부지런한 아이들이 공부는 잘하더군요.
    생활에서 부지런한 사람들이 돈을 잘 벌듯이, 잘하는 아이들은 공부에 관한 것들은 미루는 것이 없이 부지런하고 심지어는 배우고 연습하는 것을 즐기기까지 합니다. 생활 자체가 성실하답니다.
    물론 어디나 예외는 있구요.

    몇 년 전에 중국에서 10억 중의 천재라며 10대 초반의 아이가 북경대에 진학했는데,
    스스로의 생활이 안돼서 1-2년후에 자퇴인가 퇴학인가 된 뉴스를 본 기억이 납니다.

  • 4. 낚시꾼
    '12.5.16 10:37 PM (175.192.xxx.14)

    IP : 121.161.xxx.93

    이 사람 계속 낚시글 쓰고 있어요.

    이글도 낚시에요

  • 5. 저런
    '12.5.17 12:08 AM (110.8.xxx.109)

    낚시인진 모르겠지만~ 정신 못차리면 대입 실패합니다. 잔소리 한다고 될 일도 아니고 동기부여 안해주면 앞으로 10년이상 힘들 수 있어요.

  • 6. ok
    '12.5.17 9:31 AM (14.52.xxx.215)

    댓글달려다가 낚시글이라는 바람에....
    그래도 달아보죠
    iq좋고 kmo입상할정도면 다른건 냅두고 한과목에 올인하도록해서 수시를 뚫어보세요
    애도 흥미를 느낄수도있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6144 추적자 괜히 봤어요 8 시은맘 2012/06/11 2,522
116143 집 매매 하고 잔금 전 매수자 명의를 바꾸자는 경우 1 오늘저녁은해.. 2012/06/11 1,279
116142 “가해학생보다 부모가 더 문제” 1 샬랄라 2012/06/11 1,968
116141 약국이나 소아과.문화센터에서 그냥 주는 비타민 좋으세요? 4 비타민 2012/06/11 1,465
116140 전세 빨리 나가게 하는 방법 8 급한 사람 2012/06/11 9,060
116139 오이지 쉽게 담그는법 7530 2012/06/11 1,955
116138 토요일에 올라온 심리테스트 테스트 2012/06/11 1,069
116137 딸기 살 수 있는 곳 어디 없나요? 7 딸기딸기 2012/06/11 1,428
116136 어린이(4세) 비타민 먹으면 좋나요? 비타민 2012/06/11 986
116135 택시 기사님들은 대부분 벙어리인가봐요 4 2012/06/11 1,999
116134 너무 많아서 고르기가 어려워요~ 6 조미김 2012/06/11 1,127
116133 차량용 블랙박스 설치말인데요.. 3 여쭤봐요.... 2012/06/11 1,706
116132 감자만 넣고 감자고추장찌개 맛있을까요? 14 음.. 2012/06/11 2,640
116131 82쿡에서 추천받았던 것들 중에 좋았던 어플 써볼께요 6 안드로이드폰.. 2012/06/11 2,470
116130 사람 찾고 싶어요ㅠㅠ 5 왜이러냐? 2012/06/11 1,799
116129 카스맥주 광고 내용이 뭔가요?? 3 ? 2012/06/11 914
116128 음식 만들 때 소금 얼마나 넣으세요? 1 리민 2012/06/11 675
116127 the end와 the one읽을때요. . 6 .. 2012/06/11 2,038
116126 사보험 전혀 없으신 분? 10 궁금 2012/06/11 2,065
116125 급질이요)마늘장아찌 국물 문의합니다-지성조아님 레시피 3 급해요급해~.. 2012/06/11 1,152
116124 어린이집 생일잔치 케이크 1 .... 2012/06/11 757
116123 40초반 남자 향수뿌리는 거 어떻게 생각하세요? 25 어떻게 생각.. 2012/06/11 6,987
116122 선크림+파운데이션 추천 좀 해주세요 지성피부용 2012/06/11 674
116121 지금 82왼쪽에 있는 바두기 매직건조대 어떤가요? 1 ㅎㅎㅎ 2012/06/11 784
116120 "영어 조기교육, 아이 말더듬이 만들 수 있다".. 5 샬랄라 2012/06/11 1,39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