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육아의 힘든 점은... 얼마나 해야 되는지 스탠다드가 없다는 점인거 같아요.

아핫 조회수 : 1,012
작성일 : 2012-04-25 10:05:32

저는 사실 육체적으로는 힘들지 않게 하고 있지만

(바쁜 맞벌이, 주중엔 입주아줌마, 주말엔 남편이 거의 전담할 수 있음)

정신적으로 너무너무 피로해요.

 

애가 10개월 정도 됐는데

퇴근하면 땡하고 가서 안고 웃고 놀고 노래해주고

주말에는 될수 있으면 하루종일 눈맞춤, 반응해주고

이 자체는 아무것도 아니에요.

 

문제는 이게 시험공부면 대략 하루에 3-4시간 하면 충분하다라든지

일이면 이번 주까지는 빡세게 하면 끝난다든지

뭔가 기준이 있잖아요.

이 정도 하면 열심히 했음. 이만큼 했으면 할만큼 했음.

 

육아는 그게 없어요.

내 기준은 너무너무 높은데 그거에 맞추기엔 내 자신의 체력이나 정신력이나 시간이나 모든게 딸려요.

나는 24/7 엄마노릇을 해야 하는거 아닌가? 하고 있지만

실제 현실의 나는 하루에 한시간 엄마 하고도 지쳐요.

저는 그게 너무 힘들어요.

 

저희 남편처럼, 우리가 충분히 고려해서 좋은 아줌마 구해주고 주말에 충분히 놀아주면 된거임.

그게 최선임. 하고 대범하게 다른 일에 신경쓸 수 있는 튼튼한 신경줄을 가졌다면 좋을 것을,

저는 저 아줌마가 좋은 아줌마일까? 나는 지금 최선을 다하고 있나? 이 아이가 충분한 사랑을 받지 못하고 있나? 자극이 부족한 듯?? 왜 아직 말을 못하지???? 내가 뭔가 잘못하고 있는것임이 분명함... 하면서

 

하루종일 마음은 괴롭고 머리는 아프고,

밤에는 신경질이 왕창 나서 남편을 잡고...

누가 야야, 그 정도면 됐어. 해줬으면 좋겠어요.

IP : 199.43.xxx.124
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남편들이 그럴수 있는것은
    '12.4.25 10:08 AM (1.251.xxx.58)

    아내가 어련히 알아서 신경써서 아줌마를 골랐겠지...어린이집을 골랐겠지...학원을 골랐겠지....하는 마음이 있어서 그렇더라구요.....저도 나중에 보니까..

    반대로 남편이 아이를 데리고 어느병원에 갔다...그러면
    우리도 그러잖아요. 신경써서 갔겠지...라고...

    적당히 해야해요...^^
    우리 모두가 우리 아이를 아인슈타인 만들수 는 없는거거든요.

  • 2. ㅇㅇ
    '12.4.25 10:08 AM (211.237.xxx.51)

    정말 그정도면 됐어요. 잘하고 계시는데요.
    아이가 좀 크면 덜 힘드실거에요.
    기고 말하고 걷고 뛰고 아이마다 다 다르고요.
    더 키워보시면 알겠지만, 아주 이상한 환경에서 크는 아이가 아닌한
    아이가 타고난 성품 기질대로 큽니다.
    너무 마음 쓰지마세요..

  • 3. 엄마되기
    '12.4.25 10:29 AM (121.139.xxx.18)

    엄마가 행복해야 아이도행복하다
    최선을 다한 결정은 뒤돌아보지않는다
    타고난 기질이 아이의 대부분..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08603 초등학생들 어금니 충치 레진으로 많이 하나요? 7 치과치료 2012/05/19 6,526
108602 최진실 지옥의 소리는 목사가 만들었네요. 20 참맛 2012/05/19 4,058
108601 미국 시민권자 아들인데여... 2 ~~ 2012/05/19 1,835
108600 남편이 나이먹고도 주먹질 싸움을 하고 들어오기도 하나요? 4 ddd 2012/05/19 1,745
108599 쌍거풀 3 2012/05/19 1,137
108598 변하는 사람들, 참 신기해요 1 남의 일 2012/05/19 1,602
108597 오늘 G시장 미션볼....현금잔고지급 G시장매니아.. 2012/05/19 786
108596 허리&골반 아픈데 어느병원으로 가야할까요 1 아기엄마 2012/05/19 1,513
108595 요즘 황사 없죠? 4 ... 2012/05/19 1,058
108594 ㅡㅡ급ㅡㅡ 동대문시장 교복바지 살 곳 부탁합니다 2 검은나비 2012/05/19 1,282
108593 실리트 압력솥 용량 얼마짜리가 젤로 쓸모있나요? 4 정보사냥 2012/05/19 5,954
108592 스케치북 청춘나이트2 어제 참 좋았어요 청춘 2012/05/19 675
108591 꿈해몽좀..큰 계약이 있습니다. 3 꼐약 2012/05/19 1,875
108590 그레이 아나토미 8시즌 피날레 봤어요. ㅠㅠ 멘붕. 2 rr 2012/05/19 2,368
108589 게시판이나 검색한곳의 입력단어 안나오게 하려면요. 6 .. 2012/05/19 866
108588 사기 그릇이 겹쳐서 안빠져요..도와주세요 9 보라그릇 2012/05/19 2,895
108587 제 된장좀 살려주세요~ 도움절실! 18 봄날된장 2012/05/19 14,206
108586 노원역에 맛있는 부대찌개집좀 알려주세요~ 급해용 2012/05/19 916
108585 기사에서 여교사 여의사라며 '여'자를 왜 붙이나요 7 ?? 2012/05/19 1,776
108584 다이어트 조언 부탁드려요 4 꼭 성공!!.. 2012/05/19 1,203
108583 5/18 국회개원 1호 안건은 이석기 제명? -김태일의 정치야놀.. 3 사월의눈동자.. 2012/05/19 770
108582 딸아이를 이해하려면 아직 멀었을까요? 21 2012/05/19 4,850
108581 아이허브 신세계네요... 64 흐믓 2012/05/19 13,867
108580 눈썹 반영구시술 했는데 너무 금방 지워져요 4 1년동안 리.. 2012/05/19 7,040
108579 등산하고 온천할만한 곳 있을까요? 4 감사합니다 2012/05/19 1,1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