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남편이 꿈에 다른 여자와 결혼한다고 하네요..

a1yo 조회수 : 3,690
작성일 : 2012-04-25 09:43:19

어제 밤에 얘기하다가 남편과 서로 싸웠거든요

싸운뒤라 그런지.....

 

꿈속에서  남편과 같은 직장에 다니는 여자와 결혼을 하겠데요

그 여자는 시댁에 잘할 것 같다고 하면서....  기가차서 설득도 해보고

어떻게 말도 잘해보고 했는데 결론은 그 여자에게 간다,였어요

 

남편에게 그런 말들을 해놓고 버림받을까봐 제 자신이 두려운 모양이에요...

 

저 근데요.....너무 힘들어요...

눈에는 보이지 않지만 시어머님과의 관계가 일단 껄끄럽구요

항상 우울하다, 아프다, 내가 젊었을 때는 이런 일까지 겪었다하시며

식구들의 관심과 동정 걱정을 한 몸에 받아야 괜찮아지시고...

 

 

정작 저는 시댁식구들과 있으면 외톨이내지는 아웃사이더 같아요...

그저 그 말들을 헤아려 드리기만 하면 되는 쉬운 문제일 순 있지만

마음이 약하다보니 자꾸만 지치네요...

 

이렇게 불편해서 남편에게 부답스럽다고 털어놓은 말들 줏어담지는 못하겠지만요

 

시어머니의 부정적인 우울감,상처,아픔등이 항상 반복되니

처음엔 걱정도 되지만 가슴이 답답해져요...

꼭 시어머니 손 안에 제가 갇혀버린 느낌이에요

 

네..남편입장에선 서운하겠죠...어제 답글 달아주신 분들 글들

읽어보았는데요...자기 엄마니까요..와이프가 자기 엄마가 불편하고

부담스럽다는 데 좋아할 남편이 없겠죠...말 실수일 수 있지만

어쩔 수 없었어요..제 마음이 너무 답답했거든요

 

하지만........저는 이런 얘기 친정에도 못하고...친구들에게도 하기 힘들잖아요..

 

제 친정 부모님들은 얼마전에 이혼하셨고

정작 친정부모님께는 몇 달에 한번 찾아가면서 저는 남편과 시어머니 기분 맞추려

한달에 두어번 시댁에 얼굴보여드리고 요번에는 시댁과 장기여행까지 다녀오고....

여행가서 내내 넔두리 들어드리고.....어디 아프신가 안아프신가 몇 분 간격으로 계속 눈치보고.......

 

 

예전에는 양가 부모님 모셔놓고 식사하는 자리가 있었는데 어머님이 몸이 안좋다시면서

얼굴에 인상을 한가득 쓰시고 앉아 분위기도 침체됐었고...시어머니께서 계속 아버님께

뭐해달라 뭐해달라 아기처럼 구셔서 이혼한 지 얼마 안되신 저희 엄마도 그 모습 보시면서

불편해하셨구요....

 

이번 여행가서도 마음이 불편해 단 한번도  행복한 감정을 느끼지 못했어요.....

하도 마음이 답답하니 자다가  눈물까지 났었구요.....

 

얼마전부터 가슴이 답답해지고 심장이 딱딱해지는 경험을 하게되서 

예전에 정신보건센터에서 우울증 상담까지 받았거든요.....남편도 알고 있구요...

그만큼 시댁과의 관계가 저는 힘들어요.....아니 솔직히 어머님이 부담스러워요...무섭기도 하구요...

 

되도록 마주치는 횟수를 줄이고 싶은데..남편은 자기 부모님이니까

손주들도 보여드릴 수 있을 때 많이 보여드리자, 주의네요....

 

솔직히 지금도 가슴이 두근거리고....남편이 등돌리는 것 같으니 죽고싶다, 라는 생각까지 맴돌 정도로

기분이 좋지 않아요.....언제나 저희 어머님이 중심이 되셔서 쥐락펴락 하시는 그 기분...

그 기분만 떠올리면 두근거려요....

IP : 220.93.xxx.95
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4.25 9:44 AM (211.253.xxx.235)

    님 정신건강에 문제가 있어보임..
    무슨 꿈에서 나온거까지 갖고. --;;;;;

  • 2. 답답
    '12.4.25 9:47 AM (72.213.xxx.130)

    제일 답답한 것은 원글님... 같이 사는 거 아니면 좀 풀고 잊고 그리고 시간이 있으시면 일하세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07489 소개팅 후 잘 모르겠을 때 몇번까지 만나보는게 나을까요? 3 .. 2012/05/16 3,177
107488 적금을 깨는게 나은지.. 2 .. 2012/05/16 1,453
107487 가톨릭 신자분들 다시 한번 도움부탁드려요 -세례명^^ 24 골라주세요 2012/05/16 4,456
107486 기가세다는말이 무슨의미인가요 2 트윙클 2012/05/16 1,544
107485 6살 딸애가 음치에요. 어떡하죠...? 7 펄럭펄럭 2012/05/16 1,036
107484 훈증식 해충퇴치약 후기-효과는 있네요 100마리 .. 2012/05/16 797
107483 처음으로 서울갑니다 팁좀 많이 주세요 질문 많아요 4 추모제갑니다.. 2012/05/16 953
107482 차동엽 신부 글이나 책, 읽어보신 분 계신가요?? 5 고통 2012/05/16 1,591
107481 아빠가 바람피면 어떡할거야? 4 2012/05/16 1,437
107480 기생충보다 단순한 이들 샬랄라 2012/05/16 540
107479 소비자보호원에 고발해보신분 조언 부탁드려요. 2 모나코 2012/05/16 1,107
107478 고3아들과 그의 친구들 2 9 @@ 2012/05/16 2,135
107477 이 여성분.. 누구신가요? 9 ?? 2012/05/16 2,545
107476 아파트에 기독교 많이 찾아오나요? 5 사과나무 2012/05/16 754
107475 대검, ‘나경원 기소청탁 공개’ 박은정 검사 감찰 3 참맛 2012/05/16 915
107474 자존감 낮은 초등5여 아이... 7 고민 2012/05/16 1,677
107473 해외여행지 추천해주세요. 가족여행 2012/05/16 820
107472 가야금 전공자분께 여쭙니다 4 취미 2012/05/16 1,077
107471 두통 으로 병원서 치료받거나 받는중이신분 계세요? 4 ... 2012/05/16 948
107470 트림을 너무 많이 하는데 무슨 과에 가야하나요? 2 건강하게 2012/05/16 2,579
107469 무서운 사춘기 막는 방법? 10 ?? 2012/05/16 2,393
107468 초3딸아이의 친구관계(또래엄마들 조언 부탁드려요) 2 아줌마 밥먹.. 2012/05/16 1,571
107467 통진당 조준호 대표.. 전신마비 올수도..목관절 수술예정 1 뭐라고카능교.. 2012/05/16 2,043
107466 다림질얘기가 나와서 말인데요 2 이중성 2012/05/16 781
107465 출산준비(아기이불) 조언 부탁 드려요 12 친정엄마 2012/05/16 2,554